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연예 > 연예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황비홍’ 리련걸건강악화설 해명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8.05.25일 09:10
‘황비홍’으로 아시아 전역에서 사랑받은 액션스타 리련걸이 최근 각종 언론에서 제기된 건강악화설을 해명했다.

리련걸은 최근 매체로부터 ‘수척해진 근황’이 보도되면서 세계 각국 팬들의 많은 걱정을 산 바 있다.

특히 리련걸이 몇년 전부터 갑상선기능항진증을 앓고 있고 약의 부작용에 시달렸고 과거 영화를 찍으면서 얻은 부상의 후유증에 시달렸다는 것을 부각해서 보도했다.

몇년간 활동에 나서지 않았던 리련걸은 최근 공식적인 석상에 오르며 활동을 재개하고 있다. 따라서 많은 팬들은 리련걸이 새 영화에 출연할 지에 대한 관심 만큼 그의 건강에 대해서도 많은 관심을 쏟았다.

특히 지난 19일 향항의 한 매체는 “리련걸이 서장의 한 사원을 방문했는데 걸을 때도 주변 사람의 부축을 받아야 할 정도로 쇠약해졌으며 머리가 백발로 변해 80세 같아보였다.”고 보도한 적 있다.

23일, 봉황연예 보도에 따르면 최근 공식석상에 나선 리련걸이 이에 대해 직접 해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리련걸은 “서장의 사원을 방문했을 때, 사원의 모든 사람들이 내 건강이 안 좋다고 들었다 하더라.”며 “매체에서 내가 80세 할아버지의 모습이라고 했는데 올해 55세밖에 안된 내가 어떻게 80세로 보인다고 과장을 하느냐.”고 말했다.

이어 “한편으로는 언론들이 아무렇게나 제멋대로 지어낸 보도에 감사하기도 하다. 그들이 그렇게 함으로써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받게 됐다.”며 자조적인 말을 하기도 했다.

특히 봉황연예는 리련걸이 태극무술 문화를 발전시키기 위해 직접 태극무술 영상을 찍는 것을 례로 들며 리련걸이 여전히 활동에 대한 의지를 갖고 있음을 확인시키기도 했다.

종합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9%
10대 1%
20대 5%
30대 34%
40대 25%
50대 3%
60대 0%
70대 0%
여성 31%
10대 1%
20대 2%
30대 16%
40대 10%
50대 2%
60대 1%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장씨는 32년 동안 류마티스성 관절염과 싸워왔지만, 단 한번도 자신의 처지를 비관하지 않았다. 사지가 마비된 한 여성이 수백 편의 놀라운 그림 작품들을 쏟아내 많은 사람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주고 있다. 중국 산시성 타이위안 출신의 장쥔리(40)는 여섯 살 때, 엄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자동차 판매 리윤 반환’ 함정일 수도

‘자동차 판매 리윤 반환’ 함정일 수도

-소탐대실 경계해야 10일, 주금융사기예방및타격사업지도소조 판공실은 광범한 시민들이 자동차 판매와 관련된 리윤 반환 함정을 경계할 것을 경고했다. 지난해부터 연길시의 일부 자동차 판매 기업들은 리윤을 반환한다는 허울을 내걸고 소비자들을 흡인해 먼저 예약금

로인들이 피해야 하는 8가지 운동

로인들이 피해야 하는 8가지 운동

◆웃몸 일으키기 경추 손상으로 심뇌혈관 질병 발작을 유발할 수 있다. 로인들이 웃몸 일으키기를 하면 팔뚝 힘이 부족하여 근육이 쉽게 찢어질 수 있고 경추와 요추에 큰 손상을 입힐 수 있으며 머리를 숙여야 하기 때문에 심뇌혈관 환자들은 순식간에 혈압이 높아질 수

결혼, 몸과 마음의 성장통…또 다른 행복의 시작

결혼, 몸과 마음의 성장통…또 다른 행복의 시작

결혼, 참 어렵고 무거운 주제다. 결혼에 대해 ‘미친 짓이다!’, ‘나와 함께 할 평생 동반자’, ‘달콤하고도 씁쓸한 유혹’ 등등 다양한 표현이 있지만 ‘잘 만나면 운명이요 잘못 만나면 원쑤보다 못한게 부부’ 라고 한다. 그만큼 결혼은 어렵고 복합적이며 남녀문제는 불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