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문화생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소비자들이 불편해하는 자동차 안전장치는?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8.05.30일 10:00
- 차선리탈 경고장치가 1위

소비자들이 별로 좋아하지 않는 안전장치로 ‘차선리탈 경고장치(车线脱离警告装置)’가 1위로 꼽혀 화제로 되고 있다.

이는 한적한 도로에서 방향지시등을 켜지 않고 차선을 변경할 때 나오는 경고음을 싫어한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25일, 오토가이드 등 외신에 따르면 최근 자동차에 확대 적용되는 여러 안전기능 가운데 차선리탈 경고 시스템은 운전자들이 오히려 불편함을 느낀다는 분석이 제기되면서 전문가들에게서 화제가 되고 있다. ‘전방충돌경고(全方位冲突警告)’ 및 이와 련동된 ‘자동 브레이크(自动刹车)’를 포함해 차선리탈 경고 또한 안전장치의 일환이지만 각 장치에 대한 소비자 반응은 다르다는 것이다. 전방충돌경고와 자동 브레이크는 소비자들의 호응이 높은 반면 차선리탈 경고는 오히려 불편함을 느낀다는 것으로 분석되였다.

이와 관련하여 미국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IIHS) 데이비드 키드 선임 연구원은 오토모티브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차선리탈 경고장치가 보다 편리하게 만들어질 필요가 있다. 운전자들이 그만큼 귀찮아하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실제 IIHS 연구에 따르면 미국내 운전자의 60%가량이 차선리탈 경고를 끄고 운행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전문가들은 운전자에게 경고를 주는 방식이 ‘소리’에서 ‘진동’ 등으로 인식이 바뀔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종합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56%
40대 44%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32년간 사지마비로 누워있다 유명 화가 된 여성

32년간 사지마비로 누워있다 유명 화가 된 여성

장씨는 32년 동안 류마티스성 관절염과 싸워왔지만, 단 한번도 자신의 처지를 비관하지 않았다. 사지가 마비된 한 여성이 수백 편의 놀라운 그림 작품들을 쏟아내 많은 사람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주고 있다. 중국 산시성 타이위안 출신의 장쥔리(40)는 여섯 살 때, 엄

[생활] 면허증 부본 이렇게까지 중요했나?

[생활] 면허증 부본 이렇게까지 중요했나?

면허증은 반드시 소지하고 다녀야 한다. 면허증의 부본은 비교적 잃어버리기 쉽다. 이 부본은 어떤 작용이 있나? 부본은 어떤 작용을 하나? 국내 자동차면허증은 <중화인민공화국차동차면허증>과 <중화인민공화국자동차면허증부본>으로 나뉘며 하나도 없어서는 안된다.

머리 큰 사람이 인지능력 좋을까?

머리 큰 사람이 인지능력 좋을까?

머리둘레는 인지능력과 어떤 상관관계가 있을가? 그동안 발표된 연구들에 의하면 머리가 큰 것이 작은 것보다는 인지능력에 더 나을수 있다. 한국 아주대학 병원의 조사에 따르면 머리둘레의 길이가 짧을수록 치매에 걸릴 가능성이 높다. 머리둘레는 뇌의 크기를 추정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