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행인 양보하지 않는 차량 처벌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8.05.30일 07:33
- 200원 벌금 3점 감점

28일부터 연길시연신소학교 앞 횡단보도에 설치된 전자카메라가 행인을 양보하지 않는 운전 행위를 감시하고 있다.

25일, 연길시공안국 교통경찰대대로부터 알아본 데 따르면 이 감시카메라는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는 행인을 양보하지 않는 차량에 대해 촬영하게 된다.

현재 연길시에는 4곳에 행인 무양보 전자촬영 시스템이 조성돼있는데 그 위치는 천지로 연신소학교 문앞, 국자거리 연북소학교 문 앞, 연하로 친수광장구간, 연룡로 연길시2중 문 앞이다. 연길시연신소학교 앞을 제외한 기타 3곳의 전자시스템은 근일 륙속 사용에 투입된다.

연길시공안국 교통경찰대대 선전중대 조영의는 “이번에 사용에 투입된 전자감독시설은 연길시에서 자동차가 행인을 양보하지 않는 행위에 대해 촬영하는 첫 전자설비이다. 교통경찰부문에서는 도로교통안전법 47조의 규정에 따라 교통신호등이 없는 도로에서 행인이 횡단보도를 건너갈 때 피하거나 양보하지 않는 자동차운전수에 대해 200원 벌금, 3점 감점 처벌을 안기게 된다.”고 소개했다.

조영의는 “이 시스템의 운용은 자동차 운전을 규범화하고 횡단보도의 행인 관련 교통사고를 줄이려는 데 목적을 두었다.”면서 운전수들이 신호등이 없는 도로에서 행인이 길을 가로건너는 것을 보면 꼭 주동적으로 양보하여 행인들의 안전을 담보할 것을 주문했다.

한옥란 기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7%
30대 60%
40대 13%
50대 2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32년간 사지마비로 누워있다 유명 화가 된 여성

32년간 사지마비로 누워있다 유명 화가 된 여성

장씨는 32년 동안 류마티스성 관절염과 싸워왔지만, 단 한번도 자신의 처지를 비관하지 않았다. 사지가 마비된 한 여성이 수백 편의 놀라운 그림 작품들을 쏟아내 많은 사람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주고 있다. 중국 산시성 타이위안 출신의 장쥔리(40)는 여섯 살 때, 엄

[생활] 면허증 부본 이렇게까지 중요했나?

[생활] 면허증 부본 이렇게까지 중요했나?

면허증은 반드시 소지하고 다녀야 한다. 면허증의 부본은 비교적 잃어버리기 쉽다. 이 부본은 어떤 작용이 있나? 부본은 어떤 작용을 하나? 국내 자동차면허증은 <중화인민공화국차동차면허증>과 <중화인민공화국자동차면허증부본>으로 나뉘며 하나도 없어서는 안된다.

머리 큰 사람이 인지능력 좋을까?

머리 큰 사람이 인지능력 좋을까?

머리둘레는 인지능력과 어떤 상관관계가 있을가? 그동안 발표된 연구들에 의하면 머리가 큰 것이 작은 것보다는 인지능력에 더 나을수 있다. 한국 아주대학 병원의 조사에 따르면 머리둘레의 길이가 짧을수록 치매에 걸릴 가능성이 높다. 머리둘레는 뇌의 크기를 추정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