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건강/의료
  • 작게
  • 원본
  • 크게

전자담배‘부종페’ 문제유발할 수 있어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8.06.04일 08:50

최근 전자담배가 잠재적으로 ‘부종페(肺积水)’ 또는 과민성 페염을 유발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일부 연구에서는 베이핑(전자담배를 사용해 수증기를 대기중에 내뱉는 행위)으로 인해 실제 담배처럼 구강세포에 손상을 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에서 실시한 연구에 따르면 베이핑 행위로 인체는 크롬과 납, 망간, 니켈 같은 독성 금속 물질에 로출될 수 있다.

최근에는 베이핑이 과민성 페염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연구 결과도 발표됐다. 과민성 페염은 페에 손상을 주는 희귀성 자가면역성 질환으로 보다 위험한 급성호흡기곤난증후군으로 이어질 수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미국 피츠버그대학의 연구팀은 3주간 전자담배를 흡입한 후 부종페와 관련된 증상을 겪고 있는 18세 녀성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팀은 이 환자가 2017년 피츠버그의대의료쎈터의 응급실에 실려 왔으며 숨이 차는 증세와 기침, 호흡시 강한 흉통 같은 증상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환자가발열이나 코물 같은 일반적인 감기 증상을 보이지 않았기 때문에 림상의들은 감염은 제외시켰다. 림상의들은 환자에게 병력과 습관에 관해 여러가지 사항을 물어본 후 환자가 경미한 천식을 앓고 있다는 것과 최근 전자담배를 시작했다는 사실도 드러났다. 림상의들은 정확한 진단을 위해 페 검사를 실시했다. 검사 결과 환자의 페에는 염증이 발생했지만 박테리아나 균류, 바이러스성 감염 증상은 보이지 않았다.

최종 진단명은 과민성 페염이였다. ‘페염’은 페에 염증이 생겼다는 것을 뜻하며 ‘과민성’이라는 뜻은 인체의 면역 체계가 어떤 물질에 과잉반응을 한다는 의미이다. 연구진은 이것이 전자담배 때문이라는 의심의 여지를 립증할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흡연자들의 대안으로 간주되고 있는 전자담배가 인체 건강에 100% 안전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건강 전문가들은 페는 혈액내 산소를 공급하고 혈압을 조절하며 이산화탄소를 제거하고 충돌시 충격을 흡수하며 감염으로부터 보호기능을 수행하는 매우 중요한 기관이라고 강조했다. 페 건강을 위해 전자담배를 비롯한 각종 흡연을 삼가할 것을 충고했다. 종합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13%
30대 38%
40대 5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음식 구걸하려고 다리 다친 척 연기하는 개

음식 구걸하려고 다리 다친 척 연기하는 개

배고픈 유기견이 음식을 구걸하려고 다친 척 연기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12일 베트남 빈즈엉성의 한 거리에서 촬영된 영상에는 크게 다친 듯 뒷다리를 질질 끌며 걷는 유기견의 모습이 담겼다. 유기견은 같은 지점을 왔다갔다 돌아다니며 애처로운 표정을 짓는다. 유기

9월 소비자물가 2.5% 상승

9월 소비자물가 2.5% 상승

지난 9월 소비자물가지수가 동기대비 2.5%, 전달에 비해서는 0.7%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고 16일 국가통계국이 밝혔다. 지역별로는 도시가 2.4% 상승, 농촌이 2.5% 상승했다. 품목별로는 식품이 3.6% 오르고 비식품 가격이 2.2% 올랐으며 소비품 가격은 2.7% 올랐다. 1~

후룬 ‘中 여성 기업가 부호 순위’ 1위는?

후룬 ‘中 여성 기업가 부호 순위’ 1위는?

중국판 포브스 후룬(胡润) 연구원이 발표한 ‘2018 후룬 여성 기업가 순위’에서 부동산 기업 비구이위안(碧桂园, 컨트리가든)의 양후이옌(杨惠妍, 37세) 회장이 지난해에 이어 1위에 올랐다. 중재망(中财网)은 16일 후룬연구원이 발표한 중국 여성 부호 순위에서 양후이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