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여행/레저
  • 작게
  • 원본
  • 크게

연변의 ‘강남’을 아시나요?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8.06.06일 09:24

‘강남촌’은 당나라 저명한 시인 두목이 쓴 시로서 당조시기 강남지역의 평화롭고 풍요로운 정경을 이야기하고 있다. 그런 연고때문인지 촌급 행정구역으로 여러 성, 시에 강남촌이라는 이름이 있다. 연변조선족자치주도 례외가 아니다. 당신은 연변에 ‘강남촌’이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는가? 연변의 ‘강남촌’으로 가본적 있는가?! 돈화시 관지진 정부소재지에서 6킬로메터 상거한 곳에 연변의 ‘강남촌’이 있다. 63가구, 270명 조선족이 오붓하게 모여사는 조선족행정촌이다.

강남촌은 현대농업생산시범, 생태농업관광, 생태레저휴식 등 다양한 기능이 어우러진 아름다운 향촌마을이다. 촌은 무공해 벼와 량질 콩으로 유명할 뿐만 아니라 또 옥수수다수확재배구역, 콩시범시험구역, 벼고광합성효과재배구역, 잡곡재배관상구역, 레저낚시구역, 새농촌건설구역 등 다양한 기능구역이 있다.

촌에서는 2017년에 300여만원을 투자하여 부지면적이 4000평방메터 되는 민속관광휴가구를 건설하였다.

강남촌은 ‘민속촌건설’에 의탁하여 특색농업을 힘써 발전시키고 있는데 생태적이여서 살기 좋고 환경이 아름다우며 특색이 두드러진 휴일레저민속촌을 발전의 좌표로 삼고 있다. 이미 주차장, 공공화장실, 인행도보관광길, 료식업체, 주숙봉사구 등 부대적인 관광봉사시설이 건설되였다.

강남촌은 2016년에 길림성 ‘아름다운 향촌”으로 평의되고 2017년에는 전 주 15개 ‘특색민속촌’의 하나로, ‘전국생태문화촌”으로 되였다.



글/김란화 기자

사진/윤현균 기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7%
10대 0%
20대 4%
30대 37%
40대 20%
50대 6%
60대 0%
70대 0%
여성 33%
10대 2%
20대 2%
30대 16%
40대 10%
50대 2%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中 상무부, 트럼프 추가 관세 경고에 “강력한 반격 취하겠다”

中 상무부, 트럼프 추가 관세 경고에 “강력한 반격 취하겠다”

중국 상무부는 오늘(19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추가 보복관세를 부과하겠다는 경고에 "중국도 강력한 반격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대응했습니다. 상무부는 이날 미국측 경고와 관련한 담화를 통해 "이런 극단

2018년 개인소득세 과세표준을 5000원으로 인상 예정

2018년 개인소득세 과세표준을 5000원으로 인상 예정

신화사 소식에 따르면 중국에서 개인소득세 과세표준을 또다시 인상할것으로 예정되여 있다.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개인소득세 수정안 초고는 19일 13기중국인대상무회의 제3차회의에 심사를 올렸다. 이번 개인소득세 법은 1980년에 생긴이래로 제7차 대규모 수정이며

중국, 인공지능 로봇택배 운행

중국, 인공지능 로봇택배 운행

‘자동배송후 홀로 떠나는 택배기사, 지나가는 행인을 스스로 피하고 신호등 대기도 철저하게 지키는 기적의 자동주행 택배상자’라는 별칭을 가진 경동(京东)의 인공지능 무인택배 자동차가 운행을 알렸다. 중국에서 두번째로 큰 규모로 운영되는 온라인 류통업체 경동은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