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건/사고
  • 작게
  • 원본
  • 크게

멤버십 돌려쓰고 하루 세끼 해결..비양심 손님들로 인해 파산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18.06.21일 09:04

매달 일정액만 내면 자유롭게 음식을 먹을 수 있는 멤버십카드를 발급한 한 음식점이 서로 카드를 돌려쓰며 몰려든 손님들을 이겨내지 못하고 파산한 사연이 공개돼 많은 이들을 황당하게 하고 있다.

얼굴 인식기만 있었다면 문제를 막을 수 있었을 거라면서도 해당 음식점 업주는 이번 일에서 배운 게 많다며 곧 다른 가게를 차릴 계획이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지난 20일 인민망 등에 따르면 쓰촨(四川) 성 청두(成都)에 작년 12월 문을 연 한 음식점이 손님을 모으려 매달 120위안(약 2만원)만 내면 언제든 음식을 먹을 수 있는 멤버십카드를 앞선 1일부터 발급했다.

하지만 카드에 사진이 들어가지 않아 본인 확인이 어려운 탓에 서로 돌려쓰며 가게로 손님들이 몰려도 가려내기 어려워지자 가게 영업은 결국 적자로 돌아섰다.

식당이 발급한 멤버십카드. 중국 인민망 홈페이지 캡처.

일부 손님은 매장이 문을 여는 오전 8시부터 앞에서 기다리다가 안으로 들어와 밥을 먹고는 쉬었다 먹기를 반복하며 온종일 가게에 있었던 것으로 알려져 듣는 이를 놀라게 했다.

최대 500명까지 몰리는 손님을 이겨내려 종업원들이 하루 10시간 넘게 일하며 애썼지만, 적자에서 헤어 나오지 못하는 실적과 몰려든 피로 등에 고통을 이기지 못해 최근 매장 폐쇄를 결정했다.

아무것도 모른 채 아침부터 문 열기를 기다리던 손님들은 갑작스러운 영업 중단에 놀랄 수밖에 없었다.

손님을 끌려 시행한 정책이 실패를 맛봤지만, 대표들은 굴하지 않을 생각이다.

공동 대표로 알려진 수모씨는 현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이번 일에서 많은 교훈을 얻었다”며 “얼굴 인식기를 가게에 달았다면 불상사가 없었겠지만, 많이 배운 것들을 바탕으로 곧 다른 업종을 개시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해당 매장은 멤버십 카드 1700장을 발행했으며, 적자는 무려 50만위안에 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종합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74%
10대 0%
20대 0%
30대 32%
40대 26%
50대 15%
60대 0%
70대 0%
여성 26%
10대 9%
20대 0%
30대 15%
40대 3%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룡산에 악어형류 두개골 화석 발견

룡산에 악어형류 두개골 화석 발견

- 지금까지 16곳서 화석 발굴 11일, 연길시 룡산공룡화석 16호 화석지점에서 새로운 악어형류 두개골화석이 발견되였다. 중국과학원 고대척추동물과 고대인류연구소 고대생물동물 학자인 서성은 이번에 발견한 악어형류 두개골화석은 매우 완전히 보존된 상태인데 개체

훈춘-녕파 주산항 항선 첫 취항바인초루 개통식에 출석 및 출항지령 선포

훈춘-녕파 주산항 항선 첫 취항바인초루 개통식에 출석 및 출항지령 선포

로씨야 현지시간으로 14일 15시 48분, 기적소리와 함께 훈춘-자르비노항-녕파 주산항 국내무역화물 국제운수항선이 정식으로 개통되였다. 이는 길림성과 절강성이 손잡고 중-로 국제운수합작의 새로운 모델을 창조했음을 표징한다. 성당위 서기 바인초루가 개통식에 출

주택 토지사용권 70년, 그 후는 어떻게 될가?

주택 토지사용권 70년, 그 후는 어떻게 될가?

우리 나라의 주택용 토지 사용기간은 70년이다. 70년의 토지사용 기간이 지나면 주택과 별도로 토지에 대한 사용권은 어떻게 될 것인가? 중국 첫 민법전(초안)에서는 주택건설용지의 사용기간(70년)이 지나면 자동으로 연장하여 계약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전문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