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스포츠 > 축구
  • 작게
  • 원본
  • 크게

일본 탈락… 아시아, 월드컵 8강은 높은 벽인가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8.07.03일 09:59

일본이 3일(북경시간) 로씨야의 로스토프 나노누에서 열린 벨기에(벨지끄)와의 ‘2018 로씨야 월드컵’ 16강전에서 2-3으로 역전패했다. 이로써 이번 대회 아시아 유일의 16강 진출팀 일본마저 사라지며 아시아 팀은 전원 월드컵에서 퇴장했다.

일본이 세계랭킹 3위란 대어를 잡기 직전이였지만 막판에 놓쳤다. 후반 3분 하라구찌 겐끼, 7분 이누이 다까시의 련속꼴로 일본렬도를 흥분케 했지만 벨기에의 강한 축구에 조금씩 고전했다. 결국 24분 얀 베르통언, 29분 마루앙 펠라이니에 련속꼴을 얻어맞은 뒤 종료직전 나세르 샤들리에 결승꼴까지 헌납하며 무너졌다.

통한의 역전패지만 이번 월드컵에서 일본은 분명 잘 싸웠다. 특유의 세밀하고 정확한 패스축구로 돌풍을 일으켰다.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콜롬비아(2-1 승)란 대어를 잡기도 했다.

하지만 월드컵에서 아시아 팀이 보여줄수 있는 퍼포먼스는 분명한 한계가 있다. 피지컬, 기본기, 기술, 유스 시스템 등 모든 부분에서 뒤지고 있기때문이다. 력대 월드컵에서 아시아 팀이 8강 이상의 성적을 낸 것은 2002 한일 월드컵 한국(4강)이 유일하다. 1966 잉글랜드 월드컵에서 조선이 8강에 오르긴 했지만 당시에는 16개 팀만 참가했다. 2014 브라질 월드컵에선 아시아 팀이 단 1승도 올리지 못했다.

일본-벨기에전은 아시아 팀의 현실을 짚어볼수 있는 례이다. 벨기에는 일본에 리드를 내준 후 샤들리(187㎝), 펠라이니(194㎝) 등 신체조건이 좋은 선수들을 투입해 일본을 괴롭혔지만 일본은 적절히 대처하지 못했다. 힘에 밀렸고 체력으로도 렬세였다. 가가와 신지는 이날 경기후 일본 언론을 통해 “쓴 약을 삼킨 것 같다. 극복해야 할 큰 장벽이 있음을 느꼈다”고 토로했다.

이번 결과를 한국을 포함한 타 아시아 팀들도 유심히 짚어봐야 한다. 한국 역시 3차전서 독일(2-0 승)을 잡긴 했지만 ‘반짝 투혼’이였을뿐, 1차전 스웨덴전에서는 0-1로 무너졌다. 투혼만을 앞세운 아시아 축구로는 한계가 있음을 확인했다.

아시아 팀이 유럽이라는 높은 벽을 넘기 위해서는 과감하고 혁신적 생각으로 움직여야 한다. 축구관계자 모두 유소년, 지도자 양성에 시간을 투자하고 공정한 경쟁시스템을 구축해 장기적인 관점을 가져야 하는 것은 기본이다. 유럽이 일찍부터 유지하고 있는 시스템이다. 한두 사람, 한두 해로 해결될 문제는 당연히 아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75%
10대 2%
20대 4%
30대 44%
40대 25%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25%
10대 0%
20대 2%
30대 13%
40대 8%
50대 2%
60대 0%
70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룡산에 악어형류 두개골 화석 발견

룡산에 악어형류 두개골 화석 발견

- 지금까지 16곳서 화석 발굴 11일, 연길시 룡산공룡화석 16호 화석지점에서 새로운 악어형류 두개골화석이 발견되였다. 중국과학원 고대척추동물과 고대인류연구소 고대생물동물 학자인 서성은 이번에 발견한 악어형류 두개골화석은 매우 완전히 보존된 상태인데 개체

훈춘-녕파 주산항 항선 첫 취항바인초루 개통식에 출석 및 출항지령 선포

훈춘-녕파 주산항 항선 첫 취항바인초루 개통식에 출석 및 출항지령 선포

로씨야 현지시간으로 14일 15시 48분, 기적소리와 함께 훈춘-자르비노항-녕파 주산항 국내무역화물 국제운수항선이 정식으로 개통되였다. 이는 길림성과 절강성이 손잡고 중-로 국제운수합작의 새로운 모델을 창조했음을 표징한다. 성당위 서기 바인초루가 개통식에 출

주택 토지사용권 70년, 그 후는 어떻게 될가?

주택 토지사용권 70년, 그 후는 어떻게 될가?

우리 나라의 주택용 토지 사용기간은 70년이다. 70년의 토지사용 기간이 지나면 주택과 별도로 토지에 대한 사용권은 어떻게 될 것인가? 중국 첫 민법전(초안)에서는 주택건설용지의 사용기간(70년)이 지나면 자동으로 연장하여 계약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전문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