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중국 '고속철'의 뜨거운 질주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18.07.03일 09:16

-  2021년 상용화 단계 진입할 전망

  (흑룡강신문=하얼빈)중국의 고속철 기술이 끝을 모르고 발전하고 있다.

  수도 베이징부터 경제도시 상하이까지 4시간20분 만에 도착하는 시속 350㎞의 고속철 푸싱호(復興號)가 운행을 시작한 지 1년도 안돼 중국이 푸싱호 시속의 4배에 달하는 '슈퍼 고속철'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2일 중국인민라디오방송(CNR)에 따르면 장웨이화(張衛華) 중국 시난자오퉁(西南交通)대학교 교수가 "최근 개발한 고온 초전도 자기부상 열차의 순환형 트랙에 기반한 '슈퍼급 고속철' 개발에 몰두하고 있다"며 "시속 1500㎞의 실현을 위해 연구 중"이라고 밝혔다.

  시난자오퉁대는 지난 3월 세계 최초로 진공관 초고속 자기부상 열차 실험을 위한 테스트 정거장 건설에 성공해 시속 1000㎞ 고속철이 현실이 됐음을 알린 곳이다. 여기에 만족하지 않고 시속 1500㎞ 고속철 개발에 도전한 것이다.

  장 교수는 "서로 다른 기압환경의 진공관에서 다양한 자기부상열차 모델로 시속 1500㎞ 운행 실험을 진행 중"이라며 "이론상으로는 충분히 가능해 상용화도 궁극적으로는 불가능하지 않다"고 설명했다.

  장 교수의 말에 따르면 슈퍼 고속철은 늦어도 2021년에 관련 기술의 실험에 성공하고 바로 상용화 단계에 접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시난자오퉁대가 '올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차세대 이동수단 '하이퍼루프(Hyperloop)'도 주목할 대상이다. 초고속 육상 운송 기술인 하이퍼루프 실험까지 성공한다면 중국이 '고속철 강국'으로 도약하는 것은 시간 문제라고 신문은 밝혔다.

  10년 전만 해도 관련 기술개발 성과가 미미했던 중국은 2009년 시속 350㎞ 첫 고속철 개발을 기점으로 '고속철 굴기'에 본격적인 드라이브를 걸었다. 현재 중국은 전 세계 고속철도의 66%에 달하는 총 연장 2만5000㎞의 고속철도를 보유하고 있다. 오는 2020년까지 이를 3만㎞로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장 교수는 "중국 전역이 반나절 생활권이 되는 것은 이제 시간 문제"라며 "베이징에서 유럽까지 하루 만에 도착하는 고속철도 이제 꿈이 아니다"라고 기대감을 보였다.

/한국경제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94%
10대 0%
20대 0%
30대 53%
40대 29%
50대 6%
60대 6%
70대 0%
여성 6%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6%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젊어지고 싶다면 피해야 할 4가지

젊어지고 싶다면 피해야 할 4가지

젊음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건강한 식생활이 기본이다. 비타민과 무기질이 많이 함유된 과일과 남새를 충분히 섭취하고 면역력 강화에 필수적인 단백질을 알맞게 먹어야 한다. 비타민과 무기질의 창고라고 불리는 과일과 남새를 자주 먹으면 섬유소 부족 등으로 인한 변

빌 게이츠, 알츠하이머 조기 진단법 개발에 3천만딸라 지원

빌 게이츠, 알츠하이머 조기 진단법 개발에 3천만딸라 지원

마이크로소프트 공동창업자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공동 창업자인 빌 게이츠가 유명 화장품업체인 에스티로더의 명예회장 리어나도 로더와 함께 알츠하이머병의 조기 진단법 개발을 촉진하기 위해 3년간 3000만딸라를 지원한다. 빌 게이츠 회장은 자신의 블로그

꾼 돈 갚지 않으려고 재산을  허위보고

꾼 돈 갚지 않으려고 재산을 허위보고

12일, 돈화시인민법원은 허위로 소유재산을 보고하고 빌린 돈을 갚지 않은 피집행인 정모를 법에 따라 구류했다. 2016년 6월 30일, 피고인 정모는 한달 후인 7월 30일에 돈을 갚기로 약속하고 리모한테서 3만원을 꿨다. 하지만 약속 기한내에 정모가 빌린 돈을 갚지 않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