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건/사고
  • 작게
  • 원본
  • 크게

"키 140cm면 교사 포기하라고?"…사범대 자격기준 '뭇매'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18.07.05일 10:44
  (흑룡강신문=하얼빈) 중국의 한 사범대학에서 졸업반 녀학생이 키가 작다는 리유로 교사 자격증을 획득하지 못하게 된 사연에 대한 현지 누리꾼들의 반발이 거세다.

  중국 북부 섬서성 사범대에서 영어를 전공한 리라는 이름의 녀학생이 키가 140cm여서 이러한 곤경에 처했다고 섬서성뉴스 온라인판을 인용해 영국 BBC방송이 3일 보도했다.

  섬서성은 교사 자격증을 획득할 수 있는 키를 남자는 155cm, 여자는 150cm 이상으로 규정하고 있지만 리는 기준에 10cm가 부족하다.

  섬서성을 포함한 중국 몇몇 지역은 수업을 받는 학생들을 고려할 때 교사가 칠판에 글을 잘 쓸 정도의 키가 돼야 한다는 리유로 이같은 기준을 자격증 획득에 적용하고 있다.

  2014년 입학한 리는 "4년간 공부할 동안 교사 자격증을 따는데 키 제한이 있다는 얘기는 아무도 해준 적이 없다"며 갑작스럽게 꿈이 물거품이 된 것을 한탄했다.

  이에 대해 중국판 트위터 시나미니블로그 등 SNS에서는 차별적인 규제를 철폐해야 한다는 여론이 비등하다.

  미니블로그의 한 리용자는 "교사를 선발하는 데는 능력과 자질, 품성이 우선시돼야 한다"며 "미인 선발대회가 아니지 않으냐"고 말했다.

  또 다른 리용자는 "난쟁이로 태어나기를 바라는 사람이 어디 있겠나. 그들은 인간으로서 권리도 없는가"라고 항의하는 등 키가 작고 왜소한 사람들에 대한 차별적인 조치라는 비난도 쏟아졌다.

  이러한 규정이 부적절하다는 론란이 일면서 사천, 강서, 광서 등의 일부 지역에서는 기준을 철폐하기도 했다.

  한편, 작년 11월 상해의 한 유치원에서 유아 교사가 아이들을 바늘로 찌르고 정체불명의 약물을 강제로 먹인 사건으로 교사 선발에 품성과 자질을 중시해야 한다는 여론이 중국 전역에 들끓은 뒤 이번 일로 다시 교사 자질 중시론이 고개를 들 것으로 보인다고 BBC는 전망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6%
10대 0%
20대 0%
30대 24%
40대 28%
50대 4%
60대 0%
70대 0%
여성 44%
10대 0%
20대 4%
30대 16%
40대 12%
50대 12%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중국 오프라인 소영세업자 주력군 ‘80허우’, 50% 이상 月매출 488만 원 돌파

중국 오프라인 소영세업자 주력군 ‘80허우’, 50% 이상 月매출 488만 원 돌파

(흑룡강신문=하얼빈)제일재경상업데이터센터(CBNData)가 지난 29일 발표한 ‘마상(碼商•QR코드 활용한 오프라인 소영세업자): 2018 중국 소영세업자 발전보고’에 따르면, 2018년은 마상 원년으로 ‘80허우(80後•80년대생)’가 이들 마상의 주력군이며, 하루 영업시간 12시

3분기 매출 50% 증가! 샤오미의 프리미엄 전략은?

3분기 매출 50% 증가! 샤오미의 프리미엄 전략은?

(흑룡강신문=하얼빈)세계 스마트폰 출하량 감소 추세와 달리 샤오미(小米)는 계속해서 생산·판매를 늘려가며 글로벌 무대에서 입지를 강화해가고 있다. 19일 발표한 실적 보고서에 따르면 샤오미는 올해 3분기 508억 위안(약 8조 2600억 원)의 매출을 올리며 전년 동기

중국서 2층짜리 고속열차 첫선…승객 40% 더 탑승

중국서 2층짜리 고속열차 첫선…승객 40% 더 탑승

중궈중처, 국제시장 겨냥해 개발 (베이징=연합뉴스) 김윤구 특파원 = 중국이 2층을 갖춰 승객 수송량을 40%까지 늘린 고속열차를 개발해 공개했다. 20일 신화통신과 화성짜이셴 등 보도에 따르면 지난 주말 중국 허난성에서 막을 내린 국제궤도교통산업박람회에서 열차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