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주미 중국대사 "中경제발전, 남의 성과 훔쳐 달성한 것 아니다"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18.07.20일 09:38

중미 무역전쟁이 격화하는 가운데 추이톈카이(崔天凱) 주미 중국대사는 미국 일간지에 처음으로 실은 기고문을 통해 미국이 도발한 무역전쟁은 부당하고, 불공평한 행위라고 밝혔다.

20일 중앙(CC)TV에 따르면, 추이 대사가 지난 18일(현지시간) 유에스에이 투데이에 보낸 기고문에서 이같이 비판하면서 "이번 무역전쟁에서 승자는 없고 패자만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추이 대사는 미국이 무역전쟁을 개시한 이유로 든 지식재산권에 관해서도 "중국의 경제적 성공은 남의 성과를 훔쳐서 달성한 것이 아니다"라며 "세계무역기구(WTO) 가입 이후 중국의 지식재산권 사용료는 매년 17%씩 증가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특히 중국이 외국 기업과 합자회사를 운영하면서 기술이전을 강요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중국 정부는 여태껏 (기술 이전을) 요구한 적이 없다"며 "사실상 많은 외국 기업들이 합자기업 설립을 통해 엄청난 이익을 거뒀다"고 반박했다.

이어 "미국이 중국을 비판하는 주요 이유 중 하나인 무역적자도 중국이 악의적으로 의도한 게 아니다"라며 "이는 경제 세계화 과정에서 자원 분배의 결과이자 미국인들의 낮은 저축률과 소비 모델 등 구조적인 원인에 따른 것"이라고 강조했다.

추이 대사는 무역전쟁 해결법과 관해서는 "중국은 당연히 미국의 합리적인 우려를 해결하기 원하고, 양국이 상호존중과 신뢰의 기초 위에서 대화와 협력을 하길 바란다"며 대화를 통한 평화적 해결을 촉구했다.

또 "40년간 양국의 경제 무역 관계는 우호적인 양국관계의 주춧돌이었다"며 "중국은 미국이 무역전쟁을 고집하는 이유를 이해하기 매우 어렵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진정으로 중국이 이런 불합리한 무역정책에 굴복하기를 원하느냐고 반문하면서 중국 역사를 아는 사람이라면 모두 알듯이 중국에 대한 최대압박은 아무런 효과도 없을 것이고 무역 패권주의는 역효과를 낼 것이라고 경고했다. 종합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8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60%
50대 20%
60대 0%
70대 0%
여성 2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10%
50대 1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자동차 판매 리윤 반환’ 함정일 수도

‘자동차 판매 리윤 반환’ 함정일 수도

-소탐대실 경계해야 10일, 주금융사기예방및타격사업지도소조 판공실은 광범한 시민들이 자동차 판매와 관련된 리윤 반환 함정을 경계할 것을 경고했다. 지난해부터 연길시의 일부 자동차 판매 기업들은 리윤을 반환한다는 허울을 내걸고 소비자들을 흡인해 먼저 예약금

로인들이 피해야 하는 8가지 운동

로인들이 피해야 하는 8가지 운동

◆웃몸 일으키기 경추 손상으로 심뇌혈관 질병 발작을 유발할 수 있다. 로인들이 웃몸 일으키기를 하면 팔뚝 힘이 부족하여 근육이 쉽게 찢어질 수 있고 경추와 요추에 큰 손상을 입힐 수 있으며 머리를 숙여야 하기 때문에 심뇌혈관 환자들은 순식간에 혈압이 높아질 수

결혼, 몸과 마음의 성장통…또 다른 행복의 시작

결혼, 몸과 마음의 성장통…또 다른 행복의 시작

결혼, 참 어렵고 무거운 주제다. 결혼에 대해 ‘미친 짓이다!’, ‘나와 함께 할 평생 동반자’, ‘달콤하고도 씁쓸한 유혹’ 등등 다양한 표현이 있지만 ‘잘 만나면 운명이요 잘못 만나면 원쑤보다 못한게 부부’ 라고 한다. 그만큼 결혼은 어렵고 복합적이며 남녀문제는 불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