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자동차
  • 작게
  • 원본
  • 크게

‘자동차 판매 리윤 반환’ 함정일 수도

[연변일보] | 발행시간: 2018.08.15일 09:00
-소탐대실 경계해야

10일, 주금융사기예방및타격사업지도소조 판공실은 광범한 시민들이 자동차 판매와 관련된 리윤 반환 함정을 경계할 것을 경고했다.

지난해부터 연길시의 일부 자동차 판매 기업들은 리윤을 반환한다는 허울을 내걸고 소비자들을 흡인해 먼저 예약금을 지불하고 나머지 금액은 자동차를 인수할 때 지불하는 형식으로 자동차를 판매하고 있다. 이들은 시장가격보다 훨씬 눅은 가격에 자동차를 판매하며 지어 매입가보다도 눅게 팔고 있다.

이러한 판매 형식은 <부정당경쟁방지법>에 어긋날 뿐만 아니라 우리 주 자동차 판매 시장의 정상적인 운영에 충격을 가하고 커다란 금융위험까지 내포하고 있다.

우선 소비자는 예약금을 지불하고 30~45일 근무일이 지나야만 자동차를 인수할 수 있는데 자동차를 구입하는 소비자가 많으면 많을수록 기업에서 받은 예약금의 금액도 점점 많아질 것이고 기업에서는 이 거액의 자금을 딴 곳에 사용할 수 있다. 만약 예약금을 지불한 소비자들이 자동차를 인수받기 전에 판매회사에 자금 등 문제가 발생하면 소비자들은 자동차를 인수받지 못할 뿐만 아니라 예약금도 돌려받지 못하게 된다.

다음, 시장가격보다 저렴한 가격이 이뤄지는 데는 소비자가 자동차를 인수할 때 전액을 지불하고 판매 기업에서 다시 일정한 기간 동안 소비자에게 리윤을 돌려주는 과정이 필요하다. 만약 이 기간 동안 판매기업의 자금이 제대로 돌지 못해 소비자에게 제때에 리윤을 반환하지 못하면 소비자는 결국 아무런 혜택이 없는 시장가격으로 자동차를 구입하는 셈이 된다.

주지방금융감독관리부문에서는 상품의 판매, 봉사를 주업으로 하지 않고 일정한 기한내에 화페로 수익을 지급하는 것을 미끼로 자금을 모으는 행위에는 불법모금의 혐의가 존재한다고 지적했다. 또 소비자들이 작은 리익을 탐내지 말고 정규적인 경로를 통해 자동차를 구매하며 금융사기 현상을 발견하면 인차 전 주 불법모금 예방 및 처벌 신고전화 2859665에 정황을 반영할 것을 당부했다.

추춘매 기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7%
10대 0%
20대 0%
30대 29%
40대 29%
50대 4%
60대 4%
70대 0%
여성 33%
10대 0%
20대 0%
30대 4%
40대 29%
50대 0%
60대 0%
70대 0%

- 이어진 기사

‘자동차 판매 리윤 반환’ 함정일 수도

신에너지 자동차 시장 ‘장미빛’ 미래 예고

2020년 열쇠 없는 자동차 상용화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교실에 자외선 살균램프 켜 놓았다 학생들 실명위기

교실에 자외선 살균램프 켜 놓았다 학생들 실명위기

한 학교 선생이 부주의로 교실에 자외선 살균램프를 9시간 동안 켜 놓아 이 반 학생 대부분이 화상, 출혈, 구토는 물론 안구통증을 호소하고 있으며, 이중 일부는 눈에 심각한 손상을 입었다고 온라인 뉴스매체인 ‘thepaper.cn'이 17일 보도했다. 톈진에 있는 한 초등

상하이, 광군제 최대 ‘큰 손’...2조2700억원 소비

상하이, 광군제 최대 ‘큰 손’...2조2700억원 소비

올해도 광군제 기간 상하이인들의'씀씀이'가 가장 컸다. 알리바바의 통계에 따르면, 광군제 하루 동안 톈마오(天猫)의 총거래액은 2135억 위안(34조8000억원)이며, 이중 상하이인은 139억3000만 위안(2조2700억원)을 소비해 전국 1위를 기록했다. 상하이에 이어 10위

UBS "환율 연내 7元, 무역 전면전 시 7.5元까지"

UBS "환율 연내 7元, 무역 전면전 시 7.5元까지"

스위스연방은행(UBS)이 보고서를 통해 시장정서 불안, 경상계정 흑자 소실, 해내외 가산금리 축소 등이 모두 위안화 절하 압력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며 올해 말과 내년말 달러 대비 위안화 기준환율이 7.0위안과 7.3위안으로 오르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중-미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