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국제사회
  • 작게
  • 원본
  • 크게

韓 편의점 ‘중국인 출입금지’… 中 누리꾼 ‘부글부글’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18.11.29일 11:53

최근 제주도의 한 편의점에 ‘중국인 출입금지’라는 표시문이 부착된 영상이 중국 인터넷에 퍼져 중국 누리꾼의 분노를 자아내고 있다.

해당 편의점은 제주도 연동의 ‘세븐일레븐’으로 알려졌다. 모든 세븐일레븐에 붙은 표시문이 아니기 때문에 이곳 점주의 독단적 행동으로 여겨진다고 동영상은 전했다. 하지만 이튿날에도 ‘중국인 출입금지’ 표시문이 그대로 부착되어 있었다.

소식을 접한 제주화교 중국평화통일 추진회의 최영훈(崔永勋) 부회장은 한국의 ‘세븐일레븐’ 본점에 항의전화를 하고, 당장 표시문을 뗄 것을 요구했다. 또한 해당 편의점 점주에게 연락을 했지만, 전화를 받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에 최 부회장은 세븐일레븐 본사에 “오후 3시까지 해당 표시문을 떼지 않으면 (중국인의) 권리 보호를 위한 조치에 나서겠다”고 전했다.

이 편의점은 제주도 연동의 구석진 곳에 위치하지만 그래도 번화가에 있기 때문에 중국인 관광객들도 눈에 띈다고 덧붙였다. 이후 ‘중국인 출입금지’ 표시문은 뗀 것으로 알려졌다.

영상을 촬영한 중국인이 여러 차례 세븐일레븐 본사에 전화를 걸어 해명을 요구했지만, “매니저가 자리에 없다”는 답변만 들었다고 전했다.

해당 동영상이 인터넷에 퍼지자 중국 누리꾼은 “다시는 한국을 방문하지 않겠다”면서 분노를 터뜨렸다. 또한 “이 동영상을 웨이보, 웨이신 등에 전파해 한국인들의 만행을 알리자”는 의견도 나왔다.

해강재선(海疆在线)은 “한국의 세븐일레븐은 롯데그룹에서 운영하는데, 롯데가 사드로 인해 어떤 결과를 초래했고, 중국 시장에서 퇴출 되었는지를 기억해야 한다”는 취지의 글을 실었다.

이종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8%
10대 0%
20대 4%
30대 31%
40대 28%
50대 4%
60대 0%
70대 0%
여성 32%
10대 0%
20대 1%
30대 15%
40대 13%
50대 3%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서시장 이전, 업종별 상인들 ‘희비 교차’

서시장 이전, 업종별 상인들 ‘희비 교차’

연길시에서도 오랜 명물 가운데 하나인 연길서시장이 재건공사를 기한내 원만히 마치고 드디여 지난달 3일에 재오픈됐다. 공식적으로 개업한 지 40일가량 되면서 3800여개에 달하는 점포 상인들은 이전과는 사뭇 달라진 분위기를 실감하고 있었다. 과연 상인들의 ‘초반

연길 택시 새로운 차량으로 교체

연길 택시 새로운 차량으로 교체

-12월 31일까지 조사 래년에 연길시에서 대량의 택시차량을 교체하게 된다. 11일, 연길시교통운수관리소로부터 료해한 데 따르면 지난 7일부터 전 시 시민을 대상으로 택시업종에 관한 의견을 광범위하게 접수하고 있다. 이번 조사는 총 9개의 질문을 포함하고 있으며

스마트폰 오래 보는 아이들, 뇌 구조 바뀐다

스마트폰 오래 보는 아이들, 뇌 구조 바뀐다

스마트폰과 같은 전자기기 화면을 오래 보면 아이의 뇌 구조가 바뀌고 뇌 기능 저하를 가져올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CBS방송의 심층보도 프로그램인 ‘60분’은 9일(현지시간) 미국 샌디에이고 캘리포니아대 연구진이 미국내 9~10세 어린이 4500명을 대상으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