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 스타
  • 작게
  • 원본
  • 크게

한승연, 악플러에 분노 “보다보다 황당해서..”

[기타] | 발행시간: 2012.12.25일 10:12
[OSEN=박지언 인턴기자] 걸그룹 카라 한승연이 악플러에 분노했다.

한승연은 지난 24일 오후 자신의 트위터에 "자기 이름이 없이 네티즌, 대중이라는 이름 뒤에 숨으면 다들 성인군자가 되고 전문가가 되고 막강한 힘을 가진 사람이 되나 봐요? 보다보다 황당해서. 역겨우면 안보면 되고 싫으면 그냥 두세요. 본인에게 그 마음은 꼭 전해야 직성이 풀리나? 고맙네요. 알려줘서"라는 글을 게재하며 악플로 인해 속상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한승연은 "이봐요. 싫어하는 사람 기분 굳이 상하게 하기 위해서 당신이 시간을 허비하는 동안, 나는 훨씬 내 시간을 귀중하게, 열심히, 좋은 사람들이랑 쓰고 있으니까 걱정하지 마시길. 잘 생각해봐요. 진짜 현실을 직시해야 하는 건 어느 쪽인지"라며 분노했다.

이를 접한 네티즌은 "한승연 마음고생 심했나봐요", "요즘 악플러들 도를 넘어섰다", "어린 연예인들에게 못 하는 말이 없어", "한승연 힘내세요"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지난 22일 한 네티즌이 수지의 광고판에 음란한 행위를 하는 사진이 온라인을 통해 크게 확산 되면서 걸그룹 멤버들을 향한 지나친 댓글 및 게시물들이 문제시 되고 있다.

prada@osen.co.kr

< 사진 > 한승연 트위터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2%
10대 0%
20대 17%
30대 3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4%
여성 48%
10대 0%
20대 13%
30대 30%
40대 4%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위니아만도 공식대리점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연변국화원 제12기국화작품전시회 연길서

연변국화원 제12기국화작품전시회 연길서

22일, 국경65돐맞이 연변국화원제12기작품전시회가 연변국화원의 주최로 연길에서 열렸다. 전통문화를 고양하고 중국의 국수인 중국화가 연변에서의 보급과 발전을 촉진하고저 연변국화원은 2003년에 설립된 이래 해마다 중국화전을 펼쳐왔는바 올해 작품전에는 50여명

김룡규부부 길림공상학원에 봇나무숲 기증

김룡규부부 길림공상학원에 봇나무숲 기증

신봉철서기와 김룡규리사장이 《사사림)》간판을 제막했다. 일전, 조선족기업가 김룡규가 길림공상학원에 가치가 수만원에 달하는 봇나무 200그루를 증정하여 길림공상학원 사생들속에서 큰 반향을 일으키고있다. 21일, 길림공상학원은 카륜캠퍼스에서 특수한 제막식을

중국, 아시안게임 40년의 발자취

중국, 아시안게임 40년의 발자취

중국은 40년의 아시안게임 참가 력사를 지니고있다. 아시아에서 개최되는 가장 큰 규모의 대회인 아시안게임은 중국인에게 잊을수 있는 기억을 남겼다. 중국 아시안게임 40년의 려정을 4대 키워드와 함께 살펴보자. 키워드 1: 첫 만남 중국인은 겸손하여 다른 사람앞에

모이자 소개|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service@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ICP07041194

Copyright © Moyiza.com 2000~2014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