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 스타
  • 작게
  • 원본
  • 크게

한승연, 악플러에 분노 “보다보다 황당해서..”

[기타] | 발행시간: 2012.12.25일 10:12
[OSEN=박지언 인턴기자] 걸그룹 카라 한승연이 악플러에 분노했다.

한승연은 지난 24일 오후 자신의 트위터에 "자기 이름이 없이 네티즌, 대중이라는 이름 뒤에 숨으면 다들 성인군자가 되고 전문가가 되고 막강한 힘을 가진 사람이 되나 봐요? 보다보다 황당해서. 역겨우면 안보면 되고 싫으면 그냥 두세요. 본인에게 그 마음은 꼭 전해야 직성이 풀리나? 고맙네요. 알려줘서"라는 글을 게재하며 악플로 인해 속상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한승연은 "이봐요. 싫어하는 사람 기분 굳이 상하게 하기 위해서 당신이 시간을 허비하는 동안, 나는 훨씬 내 시간을 귀중하게, 열심히, 좋은 사람들이랑 쓰고 있으니까 걱정하지 마시길. 잘 생각해봐요. 진짜 현실을 직시해야 하는 건 어느 쪽인지"라며 분노했다.

이를 접한 네티즌은 "한승연 마음고생 심했나봐요", "요즘 악플러들 도를 넘어섰다", "어린 연예인들에게 못 하는 말이 없어", "한승연 힘내세요"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지난 22일 한 네티즌이 수지의 광고판에 음란한 행위를 하는 사진이 온라인을 통해 크게 확산 되면서 걸그룹 멤버들을 향한 지나친 댓글 및 게시물들이 문제시 되고 있다.

prada@osen.co.kr

< 사진 > 한승연 트위터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2%
10대 0%
20대 17%
30대 3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4%
여성 48%
10대 0%
20대 13%
30대 30%
40대 4%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위니아만도 공식대리점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둘째 임신’ 英 미들턴 왕세손비, 밀착 드레스 입고…

‘둘째 임신’ 英 미들턴 왕세손비, 밀착 드레스 입고…

둘째 임신한 케이트 미들턴 왕세손비 [서울신문 나우뉴스] 내년 4월 둘째 아이를 출산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진 윌리엄 영국 왕세손과 케이트 미들턴 왕세손비가 현지시간으로 21일 런던에서 열린 공식 행사에 참석했다. 싱가포르 대통령의 영접행사에 참석한 미들턴 왕

“에볼라 완치 스페인 간호사, 일본 신약 아비간 투여받아”

“에볼라 완치 스페인 간호사, 일본 신약 아비간 투여받아”

© News1 (서울=뉴스1) 최종일 기자 = 아프리카 이외 지역에서 처음으로 에볼라 바이러스에 감염됐다가 완치된 스페인 간호사가 일본에서 생산된 의약품을 투여받았다고 현지 매체를 인용해 요미우리신문이 22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스페인 정부는 사용 의약품에 대

병상에 누워서도 아들 석방 호소하던 'IS 인질' 아버지 사망

병상에 누워서도 아들 석방 호소하던 'IS 인질' 아버지 사망

급진 수니파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에 억류된 영국인 사진기자 존 캔틀리. © AFP=뉴스1 (서울=뉴스1) 정이나 기자 = 급진 이슬람 수니파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에 억류된 영국인 존 캔틀리의 아버지가 81세를 일기로 사망했다고 가족 측이 21일(현지시간) 밝

모이자 소개|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service@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ICP14047069号-1

Copyright © Moyiza.com 2000~2014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