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국제시사
  • 작게
  • 원본
  • 크게

중국-독일 제13차 인권대화 진행

[기타] | 발행시간: 2015.11.25일 14:46
[신화사 베이징 11월 25일] 11월 24일, 중국-독일 제13차 인권대화가 베이징(北京)에서 열렸다. 이번 대화는 리쥔화(李軍華) 중국 외교부 국제사 사장과 슈트라서 독일 연방정부 인권사무요원이 공동으로 주재했는데 중국최고인민법원, 중앙통전부, 전인대상위회법공위, 국가민위, 공안부, 사법부, 국가종교국, 국무원신문사무실, 국무원부아공위사무실에서 대표를 파견하여 참가했다. 양측은 인권 영역에서의 새로운 진전과 각자의 인권관, 인권 사법보장 등 문제들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고 모두 이번 대화가 솔직하고 깊이있는 대화이기에 서로에 대한 이해를 촉진할 것이라고 했다.

대화에서 중국측은18기 5중전회에서 심의를 통과한 “13.5”계획제안이 중국 인권사업을 추진하는데 가지는 중요한 의미와 중국의 전면적인 심화 개혁과 전면적으로 의법치국 중요 정책 조치를 추진하고 얻는 성과를 소개했다. 또 독일측이 전면적이고 객관적으로 중국의 인권에서 얻은 성과를 대해주기를 바라고 평등하고 서로 존중하는 기초에서 중국측과 인권교류를 진행하여 두 나라가 전면적인 전략적 파트너관계의 발전을 추진하도록 한다고 했다. [글/신화사 기자양이쥔(楊依軍), 우웨이(伍岳), 번역/신화망 한국어판]

출처 : 신화망 한국어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자이언트 “공유자전거 탓에 中시장 65% 잃었다”

자이언트 “공유자전거 탓에 中시장 65% 잃었다”

지난 3년간 폭발적인 성장으로 중국 대중교통에 없어서는 안 될 존재로 자리 잡은 공유자전거가 전통 자전거 업계에도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쾌기보(快科技)에 따르면, 대만의 대표적인 자전거 제조상 자이언트(Giant, 捷安特)는 공유자전거의 등장으

‘AI 인재' 쟁탈전… 박사생 초봉 ‘1억 3000만원’

‘AI 인재' 쟁탈전… 박사생 초봉 ‘1억 3000만원’

4차 산업혁명이 가속화 되고 있는 가운데 중국 인공지능(AI) 기업들이 인재 쟁탈전을 위해 지갑을 열고 있는 추세다. 19일 제일재경일보(第一财经日报)에 따르면, 현재 인공지능 관련 박사 학위 졸업생들의 초봉은 연 80만 위안(1억 30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

중국, 1억℃ ‘인공태양’ 실험 성공

중국, 1억℃ ‘인공태양’ 실험 성공

최근 중국과학원 플라스마 물리연구소에서는 독자 핵융합 실험로(实验炉) ‘이스트’(EAST)를 리용해 1억℃의 초고온에 도달, ‘인공태양’ 실험에 성공했다. 플라스마 연구소측은 “미래의 안정적인 핵융합로 가동을 위한 여러가지 물리학적 조건을 충족시키는데 접근했으며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