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우산으로 위험 처한 ‘길냥이’ 구한 中 초등학생들

[기타] | 발행시간: 2018.04.08일 13:23

높은 천막 위에서 오도 가도 못 한 채 서성이던 새끼 고양이가 소학생들의 기지로 구조됐다. 소학생들은 우산을 뒤집어 고양이를 받아냈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5일(현지시간) 중국 쓰촨성에서 촬영된 영상을 소개했다. 신문은 이 영상이 3일 쓰촨성에서 촬영됐다고 설명했다. 영상에는 교복을 입은 소학교 남학생 두 명이 등장한다.

길을 지나던 아이들은 건물 2층 높이에 설치된 천막 위에서 발목을 잡힌 새끼 고양이를 발견했다. 구조 신호를 보내는 것 같은 간절한 울음소리는 아이들의 발걸음을 멈춰 세웠다. 아이들은 고양이를 구하기 위해 애를 쓰기 시작했다.

유일한 도구는 우산뿐이었다. 아이들은 이 우선으로 고양이를 한쪽으로 몰았다. 그러더니 우산을 펼쳐 거꾸로 들었다. 그물망 같은 안전장치로 삼은 셈이다. 아이들은 뒤집은 우산을 들고 새끼 고양이가 뛰어내릴 때까지 기다렸다.

잠시 망설이던 새끼 고양이는 멈칫멈칫하다가 학생들의 의도를 알았는지 우산으로 뛰어내렸다. 아이들은 고양이를 무사히 받아냈다. 위험에 처한 동물을 외면하지 않고 구조한 아이들의 따스한 마음과 순수한 모습은 사람들에게 따뜻한 감동을 선물했다.

해당 영상을 접한 네티즌들은 “그동안 위험에 처한 사람과 동물을 그냥 지나쳤던 내 모습을 반성하게 된다” “아이들의 예쁜 마음이 정말 감동적이다”라며 학생들을 칭찬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2%
10대 0%
20대 4%
30대 23%
40대 23%
50대 11%
60대 0%
70대 0%
여성 38%
10대 0%
20대 2%
30대 23%
40대 11%
50대 2%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32년간 사지마비로 누워있다 유명 화가 된 여성

32년간 사지마비로 누워있다 유명 화가 된 여성

장씨는 32년 동안 류마티스성 관절염과 싸워왔지만, 단 한번도 자신의 처지를 비관하지 않았다. 사지가 마비된 한 여성이 수백 편의 놀라운 그림 작품들을 쏟아내 많은 사람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주고 있다. 중국 산시성 타이위안 출신의 장쥔리(40)는 여섯 살 때, 엄

[생활] 면허증 부본 이렇게까지 중요했나?

[생활] 면허증 부본 이렇게까지 중요했나?

면허증은 반드시 소지하고 다녀야 한다. 면허증의 부본은 비교적 잃어버리기 쉽다. 이 부본은 어떤 작용이 있나? 부본은 어떤 작용을 하나? 국내 자동차면허증은 <중화인민공화국차동차면허증>과 <중화인민공화국자동차면허증부본>으로 나뉘며 하나도 없어서는 안된다.

머리 큰 사람이 인지능력 좋을까?

머리 큰 사람이 인지능력 좋을까?

머리둘레는 인지능력과 어떤 상관관계가 있을가? 그동안 발표된 연구들에 의하면 머리가 큰 것이 작은 것보다는 인지능력에 더 나을수 있다. 한국 아주대학 병원의 조사에 따르면 머리둘레의 길이가 짧을수록 치매에 걸릴 가능성이 높다. 머리둘레는 뇌의 크기를 추정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