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기상천외
  • 작게
  • 원본
  • 크게

근근히 살던 백수女, 460억원 복권 당첨되자…

[조글로미디어] | 발행시간: 2013.12.05일 10:01

[서울신문 나우뉴스]일자리를 찾아 구직센터를 다니던 여성이 우리 돈으로 무려 460억원에 당첨돼 한순간에 ‘팔자’를 고치게 됐다.

최근 유로밀리언 복권 측은 북아일랜드 스트러밴에 사는 마가렛 로리(48)가 지난 추첨에서 3200만 유로에 당첨됐다고 밝혔다.

인생역전을 이룬 화제의 여성 마가렛은 1주일에 58파운드(약 10만원)를 쓰며 홀로 근근히 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마가렛은 “지난주 지역 내 구직센터에 이력서를 낸 후 인근 마트에 갔다” 면서 “평소 돈이 없어 복권을 사지 않았는데 이날따라 운좋게도 호주머니에 남은 돈이 있었다”고 밝혔다.

우연찮게 산 이 복권이 거대한 행운을 불렀고 북아일랜드 역사상 가장 큰 당첨금액으로도 기록됐다.  

마가렛은 “당첨 순간 번호를 10번 넘게 확인하고 또 확인했다” 면서 “5시간 동안이나 집안을 맴돌면서 오빠에게 전화할까 말까 고민했다”고 말했다.

한순간에 북아일랜드에서 가장 부유한 여성 중 한명이 됐지만 그녀는 실업률로 악명이 높은 자기 고향을 떠날 생각이 없음을 강조했다.

마가렛은 “당첨금으로 어머니와 오빠들, 친한 친구들을 도와줄 계획”이라면서 “지금의 내 인생을 바꾸고 싶은 생각은 전혀없다”고 밝혔다.

박종익 기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0%
10대 0%
20대 0%
30대 33%
40대 11%
50대 0%
60대 0%
70대 6%
여성 50%
10대 0%
20대 33%
30대 17%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교실에 자외선 살균램프 켜 놓았다 학생들 실명위기

교실에 자외선 살균램프 켜 놓았다 학생들 실명위기

한 학교 선생이 부주의로 교실에 자외선 살균램프를 9시간 동안 켜 놓아 이 반 학생 대부분이 화상, 출혈, 구토는 물론 안구통증을 호소하고 있으며, 이중 일부는 눈에 심각한 손상을 입었다고 온라인 뉴스매체인 ‘thepaper.cn'이 17일 보도했다. 톈진에 있는 한 초등

상하이, 광군제 최대 ‘큰 손’...2조2700억원 소비

상하이, 광군제 최대 ‘큰 손’...2조2700억원 소비

올해도 광군제 기간 상하이인들의'씀씀이'가 가장 컸다. 알리바바의 통계에 따르면, 광군제 하루 동안 톈마오(天猫)의 총거래액은 2135억 위안(34조8000억원)이며, 이중 상하이인은 139억3000만 위안(2조2700억원)을 소비해 전국 1위를 기록했다. 상하이에 이어 10위

UBS "환율 연내 7元, 무역 전면전 시 7.5元까지"

UBS "환율 연내 7元, 무역 전면전 시 7.5元까지"

스위스연방은행(UBS)이 보고서를 통해 시장정서 불안, 경상계정 흑자 소실, 해내외 가산금리 축소 등이 모두 위안화 절하 압력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며 올해 말과 내년말 달러 대비 위안화 기준환율이 7.0위안과 7.3위안으로 오르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중-미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