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기상천외
  • 작게
  • 원본
  • 크게

다리 불편한 장애인, 도우미견과 함께 채용한 마트

[조글로미디어] | 발행시간: 2016.12.09일 10:15

[사진 데일리메일 캡처]


자신의 안내견과 같이 채용된 장애인의 사연이 보는 이들의 마음을 따뜻하게 하고 있다.


6일(현지 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도우미견과 함께 채용된 퇴역 군인의 사연에 대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 텍사스 주의 클레이 루시(Clay Luthy)와 도우미견 샬롯(Charlotte)에 대해 보도했다.


루시는 미 공군 시절 다리 부상으로 5번의 수술을 받아야 했다. 그는 왼쪽 발을 접을 수 없는 상태가 됐고, 샬롯은 계단을 오를 때 클레이를 도와줬다.


루시는 불편한 다리 때문에 구직에 어려움을 겪었다. 그 때 텍사스의 한 마트가 그에게 손길을 내밀었고, 담당자는 도우미견과 함께 클레이를 채용했다.



[사진 데일리메일 캡처]


일을 시작한 지 두 달 만에 루시와 샬롯은 매장의 마스코트가 됐다. 한 손님은 루시와 샬롯이 함께 일하는 모습을 찍어 페이스북에 게시했고, 해당 게시물은 18만개 이상의 좋아요를 받으며 빠르게 퍼져 나갔다.


네티즌들은 "보기 좋은 광경이다", "오래도록 행복했으면 좋겠다" 등의 댓글로 루시와 샬롯을 응원하고 있다.


중앙일보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50%
60대 0%
70대 0%
여성 5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5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로씨야 월드컵 경기장의 국기, 왜 저렇게 생겼지?

로씨야 월드컵 경기장의 국기, 왜 저렇게 생겼지?

로씨야 월드컵에서 경기전 그라운드에 펼쳐지는 각 나라 국기가 참으로 이상하게 생겼다. 흔히 볼수 있는 사각형이 아니다. 사과처럼 생겼는데 웃쪽이 뾰족하다. 말로 표현하기가 쉽지 않다. 이번 로씨야 대회를 맞아 국제축구련맹(FIFA) 사이트에서도 동일한 디자인이

비수같던 혼다의 슛·패스…베테랑 품격

비수같던 혼다의 슛·패스…베테랑 품격

일본이 세네갈에 선제꼴을 내주고도 무승부에 성공했다. 간판스타에서 조커로 격하됐음에도 혼다 게이스께는 월드컵 2경기 련속 번뜩였다. 예카테린부르크 중앙경기장에서는 25일 2018 국제축구련맹(FIFA) 로씨야 월드컵 H조 2라운드 일본-세네갈 전이 열렸다. 결과는

집안 정리, 물건을 버리는 데도 순서 있다

집안 정리, 물건을 버리는 데도 순서 있다

◆옷→책→서류→소품→추억의 물건들 책 <<설레지>>을 쓴 곤도 마리에는 자신만의 정리법으로 일약 스타덤에 오른 정리 컨설턴트이다. 그가 말하는 정리의 기준은 ‘마음이 설레는 물건만 남겨야 한다’는 것. 버릴 물건과 남길 물건을 판가름하는 기준을 ‘설렘’으로 정했다.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