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버전 | | 즐겨찾기
뉴스 > 정치 > 한국
  • 작게
  • 원본
  • 크게

박 대통령, 세월호 침몰 과정 TV로 한 번도 확인 안 했다

[기타] | 발행시간: 2017.01.11일 09:52
박근혜 대통령 측이 10일 헌법재판소에 제출한 ‘세월호 7시간’ 관련 답변서에 대해 재판부는 추가 소명을 요구했다. 박 대통령 측은 탄핵심판 첫 준비기일 때 재판부가 석명을 요구한 지 19일 만에 A4용지 17쪽짜리 답변서를 냈다.

이진성 재판관은 “상당 부분 대통령이 주장하는 세월호 참사 당일 보고·지시에 대한 것만 기재돼 있다”며 “대통령의 기억을 살려 당일 행적에 대해 밝혀야 하는데 답변서가 (헌재의) 요구에 못 미친다”고 지적했다. 재판부가 추가 소명을 요구한 내용은 ▶박 대통령이 세월호 침몰을 언제 최초로 인지했는지 ▶오전 9시 넘어 침몰 보도가 나왔는데 TV를 통해 확인했는지 ▶김장수 당시 국가안보실장과의 7차례 통화를 입증할 기록이 있는지 등이다.

박 대통령 측은 대통령의 세월호 7시간 행적 답변서를 재판이 끝난 뒤 취재진에게도 배포했다. 박 대통령의 2014년 4월 16일 오전 9시53분부터 오후 5시30분까지 7시간여의 행적을 33개의 시간대로 나눠 설명한 표도 포함돼 있다. 박 대통령 측은 “4월 16일은 공식 일정이 없 었고 박 대통령의 신체 컨디션이 좋지 않아 관저 집무실에서 근무했다”며 “대통령이 현존하는 곳은 근무처로 보는 것이 통상 헌법학자들의 견해”라고 주장했다.

박 대통령 측은 세월호 침몰 소식을 접한 시간이 국가안보실로부터 사고 현황 서면보고를 받은 오전 10시라고 주장했다. 세월호에 탑승한 최모군이 당시 119에 침몰 신고를 한 건 오전 8시52분, TV 보도가 나온 건 오전 9시19분이었다. 대통령 측 답변서에 대해 세월호 참사 유가족과 시민단체가 함께 만든 4·16연대는 “해경이 오전 9시22분 청와대와 교신한 녹취 기록이 있다”며 “오전 10시 첫 보고는 거짓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 대통령 측 답변서에는 해경과 청와대의 교신, 교신시점과 박 대통령이 보고를 받기까지 38분의 시차에 대한 설명은 없었다.

답변서에 따르면 박 대통령은 오전 10시15분 김장수 당시 국가안보실장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단 한 명의 인명 피해도 발생하지 않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이후 해경청장에게도 “특공대를 투입해서라도 인원 구조를 하라”고 전화했다. 하지만 대통령 측은 통화 사실을 입증할 박 대통령의 통화 기록은 제출하지 않았다. 4·16연대는 이 부분에 대해서도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의 1차 청문회에 나왔던 김석균 당시 해경청장이 대통령의 전화를 직접 받은 것인지 분명하게 해명하지 못했다”며 “대리 지시 의혹이 여전히 남아 있다”고 주장했다.

박 대통령은 오전에 여러 관계기관으로부터 세월호 보고를 받으면서도 세월호 침몰 과정을 TV로 확인하지는 않았다고 대통령 측은 설명했다. 이중환 변호사는 “박 대통령이 관저에서 TV를 보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세월호는 오전 11시30분쯤 뱃머리만 남기고 완전히 물속에 잠겼다.

박 대통령은 오후 1시30분 해경으로부터 ‘190명 추가 구조가 아닌 것 같다’는 보고를 받으면서 참사 상황을 제대로 인지했다. 이후 박 대통령은 김 실장에게 ‘정확한 구조 상황을 확인하라’는 지시를 내렸고(오후 2시11분) “370명 구조 인원은 사실이 아니다”는 정정 보고를 접했다(오후 2시50분).

답변서 내용은 박 대통령이 지난 1일 긴급 기자간담회에서 밝힌 내용과 대동소이하다. 박 대통령은 오후 3시에 정호성(48·구속) 전 부속비서관에게 중앙대책본부 방문 준비를 지시했다. 이후 35분 뒤엔 미용 담당자를 관저로 불러 20여 분간 머리 손질을 받았다. 박 대통령은 오후 5시15분에 중대본을 방문했다. 세월호 참사 첫 보고를 받은 시점으로부터는 7시간15분 만이었다.

대통령 측은 이 같은 내용을 토대로 “박 대통령이 직무를 소홀히 해 생명권 보호의무를 위배했다는 탄핵 사유는 이유가 없다”고 주장했다. 박 대통령 측은 “잘못된 보고와 언론의 오보가 겹쳐 혼란이 컸다”며 ‘출근하지 않았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대통령의 일상은 출퇴근 개념이 아닌 24시간 재택근무 체제”라고 주장했다.

‘국정 농단’ 3인방 모두 불출석

이날 변론에 증인으로 예정됐던 ‘국정 농단’ 핵심 3인방인 최순실(61·구속)씨, 안종범(59·구속)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정호성 전 부속비서관은 모두 사유서를 내고 불출석했다.

윤호진.서준석 기자 yoongoon@joongang.co.kr

출처: 중앙일보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0%
10대 0%
20대 6%
30대 22%
40대 22%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50%
10대 0%
20대 17%
30대 33%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헤럴드POP=배재련 기자] 인스타그램 주상욱 차예련 결혼에 톱스타 하객들이 총출동했다. 주상욱 차예련 부부가 5월 25일 결혼식을 올리고 정식 부부가 됐다. 평소 특급 인맥을 자랑했던 두 사람의 결혼식에는 남녀노소 톱스타들이 총출동, 두 사람의 새출발을 축하했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라마단 첫날, 아프간서 차량 자폭테러…18명 사망

라마단 첫날, 아프간서 차량 자폭테러…18명 사망

아프간 카불에서 주민들이 27일 시작하는 라마단을 준비하고 있다. © AFP=뉴스1 오전 버스정류장서 폭탄 테러 (서울=뉴스1) 윤지원 기자 = 이슬람 단식 성월 라마단 첫날 아프가니스탄에서 자폭 테러로 18명이 사망했다. 알자지라 통신에 따르면 아프간 동부 호스트주

공원 산책하던 노부부, 2.78캐럿 다이아 발견 횡재

공원 산책하던 노부부, 2.78캐럿 다이아 발견 횡재

미국의 한 주립공원을 산책하던 노년의 부부가 다이아몬드를 발견하는 큰 행운을 얻었다. 25일(이하 현지시간) ABC뉴스 등 현지언론은 아칸소주(州)에 위치한 ‘크레이터 오브 다이아몬드 주립공원‘(Crater of Diamonds State Park)에서 웬델 폭스(70)가 지난 13일 2.78

트와이스, '음중' 1위로 4관왕…아이콘 컴백·젝키 굿바이 [종합]

트와이스, '음중' 1위로 4관왕…아이콘 컴백·젝키 굿바이 [종합]

[TV리포트=김가영 기자] 걸그룹 트와이스가 음악방송 4관왕을 차지했다. 27일 방송된 MBC '음악중심'에서는 빅스, 싸이, 트와이스가 1위 후보에 올랐다. 이날 방송에서는 트와이스가 1위 트로피의 주인공이 됐다. 트와이스는 "곡을 주신 박진영 PD님과 원스에게 너

모이자 소개|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7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