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여행/레저
  • 작게
  • 원본
  • 크게

취미,미니어처,관광명소

[기타] | 발행시간: 2018.01.09일 09:22
한 남성이 정년 퇴임 후 18년간 공들여 조형물을 만들었다. 그가 만든 모형은 입소문을 타고 유명해지면서 외국인이 찾아오는 관광명소가 됐다.

18년에 걸쳐 만든 성 모형. 실물과 비교해도 손색없을 정도라는 칭찬이 자자하다.

10대 때 두 눈으로 바라본 성의 우아한 모습에 빠져 “언젠가 축소한 모형을 만들어보고 싶었다”는 아무로 히로야스(80) 씨.

그는 이 생각을 약 18년간에 걸쳐 현실로 이뤄냈다.

그는 세계 문화유산으로 지정된 ‘히메지성’을 시작으로 문헌 기록으로만 남아있는 일본의 유명한 건축물 등 크고 작은 모형을 만들어 150㎡에 이르는 부지와 집 정원을 가득 채웠다.

그는 젊은 시절 목수로 일한 경험을 바탕으로 설계도를 그리고 나무를 가공하며, 생생한 질감 표현을 위해 소재를 수집하고 가공하는 등 세세하게 공들여 모형을 완성했다.

그 중 고배시에 있는 히메지성 모형은 실제 모습과 비교해도 큰 차이가 없을 정도로 정교한 모습을 나타내 현지인들을 시작으로 외국인 관광객이 일본 미에현에 있는 그의 자택 정원을 찾아올 정도라고 알려졌다.

그가 만든 성은 23분의 1크기로 축소한 모형이다.

그는 “아내가 생일 선물로 준 건물 설계도를 보고 ‘나도 할 수 있다’는 생각을 했다”며 “하나둘 만들어 늘기 시작한 모형이 어느새 정원을 가득 메우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취미로 시작한 일이 어느덧 생활 일부가 됐다”며 “공들여 만든 만큼 사람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어 기쁘다”고 말했다.외신

출처:료녕신문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10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중국, 미국산 대두 수입 27% 급감…세계 곡물시장 급변

중국, 미국산 대두 수입 27% 급감…세계 곡물시장 급변

중국의 미국산 대두(메주콩) 수입이 격감하면서 세계 곡물거래의 지형이 급변할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 25일, 국가해관총서에 따르면 지난 3월 중국의 미국산 대두 수입량은 310만t으로서 전년보다 27% 급감한 반면 브라질산 대두는 233만t으로서 33%, 로씨야산 대두는

일하는 청춘들… 당신의 삼시 세끼는?

일하는 청춘들… 당신의 삼시 세끼는?

중국청년넷에 따르면 최근 20,30대 직장인과 대학생 2275명을 대상으로 ‘당신은 하루에 몇끼를 먹는가’는 설문조사를 진행하였는데 하루 평균 두끼를 먹는 인원이 전체의 58.8%로 가장 많았다. 세끼라고 밝힌 응답자는 30.1%에 불과했고 한끼라는 답도 9.1%에 달했다.

항암약 등 28가지 수입약품에 대한 관세 취소

항암약 등 28가지 수입약품에 대한 관세 취소

[북경=신화통신] 23일, 재정부에 따르면 5월 1일부터 우리 나라에서는 항암약을 망라한 28개 수입약품의 관세를 취소한다. 국외에서 생산하지 않는 안궁우황환 등 우리 나라 특산 약품과 부분적 생물 염기류약품 등 소수 품종외에 항암약을 망라한 절대 다수 수입약품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