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외국인, 中징진지 지역 무비자 6일 체류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18.01.15일 10:28
(흑룡강신문=하얼빈)중국 주요 개발지역인 '징진지(京津冀)'는 베이징, 톈진(天津), 허베이(河北) 등 3개 지역을 말한다. 앞으로 이 지역을 찾는 외국인들의 무비자 체류 기간이 144시간으로 늘어날 방침이다.

이에 따라 베이징수도공항(北京首都国际机场), 톈진 빈하이국제공항(天津滨海国际机场), 톈진 항만, 허베이 스쟈좡국제공항(河北石家庄国际机场), 친황다오 항만(秦皇岛海港) 등을 통해 징진지 지역에 들어온 외국인은 144시간 동안 무비자로 체류가 가능해진다.

  대상 국가는 한국, 일본, 미국, 캐나다, 영국, 독일, 프랑스 등 전 세계 53개국이다.

  무비자 체류기간 동안 외국인은 숙박 체크인 후 24시간 내에 관할 파출소에 '주숙등기(入住登记)' 수속을 마쳐야 한다. 만약 호텔이나 여관에 머무를 경우 하지 않아도 된다.

  만약 이 3개 지역을 벗어나거나 체류 허용 기간을 초과한 경우, 가까운 파출소나 출입국관리소에 가서 중국 비자 신청을 해야한다. 하지 않을 경우에는 불법체류자로 간주해 처벌받을 수 있다.

  2013년부터 베이징과 톈진은 외국인이 72시간 동안 무비자로 체류할 수 있었다. 이번 방침으로 무비자 체류 기간이 기존의 2배인 144시간으로 늘면서 외국인들은 충분한 여유를 갖고 여행이나 비즈니스 활동을 할 수 있게 됐다.

  /인민일보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4%
10대 0%
20대 0%
30대 8%
40대 25%
50대 17%
60대 4%
70대 0%
여성 46%
10대 0%
20대 0%
30대 38%
40대 8%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상무부 "美 최대압력, 中에 아무런 영향 없어..대화해야"

상무부 "美 최대압력, 中에 아무런 영향 없어..대화해야"

상무부가 고율 관세 부과 등의 미국의 압력 행사는 중국을 굴복시킬 수 없다면서 대화를 통해 중미 무역분쟁을 해결하자고 촉구했다. 11일 상무부에 따르면 가오펑 대변인은 이날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우리가 수차례 언급했듯이, 미국의 패권주의, 최대 압력 행사는

기내 화장실서 전자담배 피운 려객 형사구류 적용

기내 화장실서 전자담배 피운 려객 형사구류 적용

경찰측, “요행심리 버려야” [장춘=신화통신] 길림성공안청 공항공안국에서 입수한 데 따르면 한 려객이 일전에 비행기 객실 화장실에서 전자담배를 피우다가 승무원에게 발견되여 공항 공안기관으로부터 처벌을 받았다. 경찰측은 비행기의 여러 곳에서는 전자담배를 포

동성 쥐 사이에서 건강한 새끼 태어났다

동성 쥐 사이에서 건강한 새끼 태어났다

중국이 암컷끼리 또는 수컷끼리 생식세포를 결합해 건강한 새끼를 태어나게 하는 쥐 실험에 세계 최초로 성공했다. 포유류에서 단성생식이 성공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일부 새끼 쥐는 성체로 자라 정상적으로 번식까지 했다. 동성의 부모로부터 인위적으로 자손이 태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