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국제경제
  • 작게
  • 원본
  • 크게

"美, 연내 사우디 제치고 세계 2위 산유국 부상"-IEA

[기타] | 발행시간: 2018.01.20일 10:28
[머니투데이 김신회 기자] [1위는 러시아…美중동정책 변화 촉각]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근원물 선물가격 추이(단위: 배럴당 달러)/자료=블룸버그

미국이 연내에 사우디아라비아를 제치고 러시아 다음 가는 세계 2위 산유국으로 부상할 전망이다. 미국의 중동정책도 변화가 불가피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19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국제에너지기구(IEA)는 이날 낸 보고서에서 미국의 산유량이 올해 하루 1040만배럴로 역대 최대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미국 셰일업계가 최근 유가 상승세에 힘입어 산유량을 대거 늘리면서 미국 전체로 하루 26만배럴 증가할 전망이다.

이에 비해 사우디는 하루 1200만배럴까지 생산할 수 있지만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감산 합의로 산유량을 하루 1000만배럴 미만으로 줄였다. 러시아도 다른 비OPEC 산유국과 OPEC의 감산 합의에 동참했다. 그럼에도 최근 산유량이 하루 1100만배럴에 이른다. OPEC과 러시아 등이 감산 합의를 올해 말까지 연장하기로 한 만큼 IEA의 예상대로라면 미국이 연내에 사우디를 제치고 세계 2위 산유국이 되는 셈이다.

전문가들은 미국과 사우디의 산유량 역전이 양국 외교관계에도 큰 변수가 될 것으로 봤다. 그동안 미국은 사우디의 저렴한 원유를, 사우디는 미국의 군사 지원을 필요로 했다.

브루스 리델 브루킹스연구소 선임 연구원은 "사우디가 국제유가를 정하는 데 더 이상 결정적인 목소리를 내지 못하는 건 엄청난 변화"라며 "1970년대 초로 되돌아가는 셈"이라고 말했다.

미국은 1975년 원유 금수 조치를 발동했다. 1973년 발발한 4차 중동전쟁을 계기로 사우디를 비롯한 아랍 국가들이 미국에 대한 원유 수출을 금지한 데 따른 반격이었다. 이후 미국은 자국산 원유의 일부만 캐나다에 수출했을 뿐 대부분 국내에서 소비하고 나머지는 전략비축유로 쌓아뒀다.

사우디의 산유량은 1980년대 들어 급감해 1990년대 초까지 다시 늘지 않았다. 그 사이 미국은 걸프전을 통해 중동을 장악했다.

미국은 2015년 말에야 원유 금수조치를 해제하는 법안에 서명했다. 셰일혁명으로 국내 산유량이 급격히 늘어났기 때문이다. 이후 미국은 유럽과 중국 등지로 원유 판로를 확대했다.

김신회 기자 raskol@mt.co.kr

출처:미니투데이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50%
30대 5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위니아만도 공식대리점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따자하오!” 중국에 명절인사 전한 문재인 대통령…중국 반응은?

“따자하오!” 중국에 명절인사 전한 문재인 대통령…중국 반응은?

[봉황망코리아 최예지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중국 국민에게 건넨 명절인사에 대한 중국 네티즌들의 반응이 눈길을 끌고 있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이 중국의 설 명절 춘절을 맞아 중국중앙방송(CCTV)을 통해 중국인들에게 새해 인사를 전했다. 한국 대통령이 중국 국민

中 춘윈(春運)의 ‘역방향 친지방문 붐’이 보여준 시대의 변천

中 춘윈(春運)의 ‘역방향 친지방문 붐’이 보여준 시대의 변천

[신화망 창사 2월 16일] (스웨이옌(史衛燕) 기자) 고향으로 돌아가 설 쉬는 것은 중국 민속의 전통이지만 최근 몇년에 와서 이런 전통에 변화가 생기기 시작했다. 중국의 춘절 연휴는 7일간이지만 고향이 먼 곳에 있는 ‘타지인’에게 있어서 이 기간은 너무 짧고 귀향길

[2018 중국 춘절] 텅텅 빈 중국 도시… 사람들 다 어디로 갔나?

[2018 중국 춘절] 텅텅 빈 중국 도시… 사람들 다 어디로 갔나?

[봉황망코리아 최예지 기자] 이번 춘절 기간 중국인 해외 여행객이 사상 최대 규모에 이르면서 중국의 주요 도시에 인적이 드문 이례적인 일이 벌어졌다. 15일 중국 봉황망(凤凰网)에 따르면 위안화 가치 상승으로 중국인들이 해외로 여행을 떠나 베이징(北京·북경),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