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국제시사
  • 작게
  • 원본
  • 크게

'승부수' 주고 받은 2인… 한반도 '운명의 봄' 온다

[기타] | 발행시간: 2018.03.09일 18:23
訪美특사단, 김정은 제의 전달 / 트럼프 “5월까지 만나자” 수락 / 김정은 “핵·미사일 시험 자제할 것” / 트럼프 “비핵화 위해 압박 지속” / 文대통령 “한반도 평화 이정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조선노동당 위원장의 북·미 정상회담 제의를 전격 수용했다. 미국을 방문 중인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8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면담 이후 브리핑에서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을 가능한 한 빨리 만나고 싶다는 뜻을 표명했고, 트럼프 대통령이 항구적인 비핵화 달성을 위해 김 위원장과 5월까지 만나겠다고 말했다”고 발표했다. 북·미 정상회담이 성사되면 양국 현직 최고통치권자들이 만나는 최초의 회담이 된다.

문재인 대통령은 북·미 정상회담에 대해 “남북정상회담에 이어 두 분이 만난다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는 본격적인 궤도에 들어설 것”이라며 “5월의 회동은 훗날 한반도의 평화를 일궈낸 역사적인 이정표로 기록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정 실장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과거의 실수를 반복하지 않을 것이며 북한이 구체적 조치로 자신들의 말을 행동으로 일치할 때까지 압박을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한국, 일본, 세계와 함께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결의는 확고하다”며 “평화적인 해결을 위해 외교적 해결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도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비핵화를 약속하며 앞으로 핵·미사일 시험을 자제할 것을 약속한다”는 메시지를 정 실장을 통해 전달했다. 정 실장은 북한의 이 같은 제안을 “국제사회의 압박과 트럼프의 리더십, 국제 공조에 따른 것”이라고 평가했다.

정 실장의 브리핑 이후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논평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의 정상회담 초청을 장소와 시간이 결정되는 대로 수락할 것”이라며 “우리는 북한의 비핵화를 기대하고 있으며 그동안엔 모든 제재와 최대한 압박은 유지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방미 특사단과 트럼프 대통령의 면담은 이날 오후 4시15분부터 5시까지 45분간 진행됐다. 면담 자리엔 마이크 펜스 부통령,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 존 켈리 비서실장, 댄 코츠 국가정보국장, 존 설리번 국무부 부장관, 지나 해스펠 중앙정보국(CIA) 부국장과 허버트 맥매스터 국가안보보좌관 등이 배석했다.

한국 측에서는 정 실장 외에 서훈 국가정보원장, 조윤제 주미 한국대사 등 3명이 자리를 함께했다.

청와대는 9일 방미 특사단의 백악관 면담 결과 등을 상세하게 설명했다. 정 실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보니 솔직히 얘기하고 진정성이 느껴졌다. 물론 과거 실수를 되풀이하지 않게 조심해야 하지만 김 위원장에 대한 우리 판단을 미국이 받아주고 이번 기회를 놓치지 말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고 청와대 핵심관계자가 브리핑에서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과 만나 얘기를 나누면 큰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는 김 위원장의 발언도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됐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의 역할을 높이 평가한다”며 “한국의 특사단이 한국 대표의 이름으로 이곳 백악관에서 (이런 내용을) 직접 발표해 달라”고 제안했다고 이 관계자는 설명했다.

워싱턴=박종현 특파원, 유태영 기자 bali@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세계일보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4%
10대 0%
20대 0%
30대 29%
40대 29%
50대 0%
60대 7%
70대 0%
여성 36%
10대 0%
20대 0%
30대 7%
40대 7%
50대 21%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1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북미대화도 좋은데
북측가난뱅이들이 밤낮 저주하던 미국인민들이
그토록 잘살아왔다는걸 알아버리는 순간 어떤 반응이 일어날까?
난 그게 걱정되!
답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로씨야 월드컵 경기장의 국기, 왜 저렇게 생겼지?

로씨야 월드컵 경기장의 국기, 왜 저렇게 생겼지?

로씨야 월드컵에서 경기전 그라운드에 펼쳐지는 각 나라 국기가 참으로 이상하게 생겼다. 흔히 볼수 있는 사각형이 아니다. 사과처럼 생겼는데 웃쪽이 뾰족하다. 말로 표현하기가 쉽지 않다. 이번 로씨야 대회를 맞아 국제축구련맹(FIFA) 사이트에서도 동일한 디자인이

비수같던 혼다의 슛·패스…베테랑 품격

비수같던 혼다의 슛·패스…베테랑 품격

일본이 세네갈에 선제꼴을 내주고도 무승부에 성공했다. 간판스타에서 조커로 격하됐음에도 혼다 게이스께는 월드컵 2경기 련속 번뜩였다. 예카테린부르크 중앙경기장에서는 25일 2018 국제축구련맹(FIFA) 로씨야 월드컵 H조 2라운드 일본-세네갈 전이 열렸다. 결과는

집안 정리, 물건을 버리는 데도 순서 있다

집안 정리, 물건을 버리는 데도 순서 있다

◆옷→책→서류→소품→추억의 물건들 책 <<설레지>>을 쓴 곤도 마리에는 자신만의 정리법으로 일약 스타덤에 오른 정리 컨설턴트이다. 그가 말하는 정리의 기준은 ‘마음이 설레는 물건만 남겨야 한다’는 것. 버릴 물건과 남길 물건을 판가름하는 기준을 ‘설렘’으로 정했다.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