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40%의 올해 졸업생 새로운 일선 도시에서 취업 기대

[길림신문] | 발행시간: 2018.05.30일 16:03
5월 29일 발부한 <2018년 올해 졸업생 취업력 시장조사 연구보고>에 의하면 2018년 3월에 이르기까지 응답자중 74.39%의 올해 졸업생이 합격통지서를 받았는데 전반적으로 볼 때 합격통지서 획득률은 동기대비 2.19% 제고되였다.

조사에 의하면 올해 졸업생 중43.88% 가 ‘관련 실습경력’을 합격의 주요원인으로 인정했으며 그 다음은 ‘구직목표 명확’과 ‘사회실천경험 풍부’가 각기 37.68%, 34.9%를 차지했다.

조사에 의하면 이미 채용된 올해 졸업생 중39.2%가 일자리와 배운 전공이 매치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보고는, 이는 한 방면으로 우리 나라 대학교의 전공 설치와 시장의 인재수요 지간에 의연히 비교적 뚜렷한 구조적 모순이 존재하고 다른 한 방면으로 국내 ‘이동인터넷’, ‘공유경제’, ‘팬덤경제’, ‘지능제조’, ‘새 소매업’ 등 신흥산업과 상업모식의 영향을 받아 령역간 취업, 다원화인재에 대한 수요가 지속적으로 상승하여 대학생들에게 더욱 많은 취업기회를 주었음을 반영한다고 지적했다.

올해 졸업생중41.70%가 일자리를 찾을 때 ‘개인가치의 실현’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했고 26.97%가 ‘반드시 나의 흥취에 맞아야 하며 즐거움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했으며 23.19%가 ‘일자리는 생계를 유지하는 수단일 뿐 돈을 버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라고 생각한 것으로 조사되였다.

2018년, 올해 졸업생들 중 40.18%가 성도, 항주, 중경, 무한 등 새로운 일선 도시에서 취직할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으며 동기대비 2.68% 상승했다. 2선 도시의 인기도 다소 상승했는데 25.94%를 차지했으며 동기대비 4.74% 상승했다.

보고는 력대 수치로부터 볼 때 2014년 이래 북경, 상해, 광주, 심수 등 일선 도시에서 취직하기를 기대하는 졸업생의 비률이 부단히 내려가고 있는데 새로운 일선 도시에서 지속적으로 인재흡인 정책을 출시하고 신흥산업이 신속히 궐기하는 영향을 받아 대학생들이 일자리를 찾을 때 더는 맹목적으로 일선 도시를 숭배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전국적으로 도합 90168명의 올해 졸업생이 이번 조사에 참여했다.


인민넷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75%
10대 0%
20대 0%
30대 50%
40대 25%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25%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25%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일본 정부, 외국인 노동자 35만명 유입 법안 강행 통과

일본 정부, 외국인 노동자 35만명 유입 법안 강행 통과

출입국관리법 개정안 참의원 통과 예정 노동력 부족 현상에 새 체류 자격 추가 야당 강력 반발·보수파들조차 반대 일본 정부가 인구 감소로 인한 노동력 부족 현상을 해소하기 위해 외국인 노동자 유입 확대를 뼈대로 한 출입국관리법을 개정했다. 자민당과 공명당은 8

캐나다 "'미국 요구'로 중국 화웨이 창업주 딸 체포"

캐나다 "'미국 요구'로 중국 화웨이 창업주 딸 체포"

[앵커] 캐나다 정부가 중국을 대표하는 통신 장비 업체 화웨이의 창업주 딸을 체포했다는 소식 앞서서도 여러차례 전해드렸습니다. 미국의 요청이 있었다는 것입니다. 미국과 중국이 무역 전쟁 휴전에 합의한지 1주일도 채 안된 상황에서 벌어진 일인데, 미국이 국가 안

가상화폐 광풍 1년… '추락의 끝'은 어디?

가상화폐 광풍 1년… '추락의 끝'은 어디?

지난해 말 개당 3000만원을 바라보던 비트코인이 힘없이 하락 중이다. 3분기까지 700만원에서 큰 변동을 보이지 않던 비트코인 가격은 11월15일 700만원선이 무너지면서 급격하게 하락했다. 이후 3일만에 600만원대로 밀려난 비트코인은 일주일이 채 지나기 전에 500만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