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스포츠 > 스포츠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2022 동계올림픽 개최지 31일 결정…베이징vs알마티

[기타] | 발행시간: 2015.07.30일 10:17
【서울=뉴시스】정성원 기자 = 2022년 동계올림픽 개최지 결정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31일 오후 말레이시아 콸라룸푸르 컨벤션센터에서 제128차 IOC 총회를 열고 2022년 동계올림픽 개최지를 결정한다.

투표는 오후 5시15분에 실시되며 개최지 발표는 오후 6시30분에 있다.

후보지는 두 곳으로 압축됐다. 중국의 베이징과 카자흐스탄의 알마티이다. 스톡홀름(스웨덴), 크라쿠프(폴란드), 오슬로(노르웨이), 리브프(우크라이나) 등도 유치에 나섰지만 중도에 포기했다.

30일 AP통신에 따르면 베이징은 2008년 하계올림픽 유치 경험이 강점이다. 카자흐스탄에 비해 상대적으로 경제와 정치적 상황도 안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고 IOC위원들과의 친밀도도 높다.

중국의 인구 규모가 흥행에 미칠 영향도 무시할 수 없다.

IOC 평가보고서는 베이징이 유치할 경우 인구 3억이 넘는 중국 북부 지역에 동계 스포츠 시장 활성화를 기대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가장 큰 단점은 동계올림픽에 적합한 기후 조건을 갖추지 못했다는 것이다. 눈이 많이 내리지 않는 날씨 탓에 인공 눈에 과도하게 의존해야 한다. 경기장 간의 먼 거리도 문제로 지적된다.

인구 2100만명의 베이징에 맞서는 알마티는 160만명이 사는 중소 휴양도시다.

알마티의 장점은 중국이 갖추지 못한 것들이다. 알마티는 풍부한 자연설로 대회를 치를 수 있다는 점을 장점으로 내세웠다. 자연환경에서 좋은 점수를 받는다.

베이징과는 다르게 반경 30㎞ 안에서 대회 진행이 가능하다. 2011년에 동계아시안게임을 성공적으로 개최한 경험도 있다.

다만 국제적인 영향력이 약한 것이 문제다. 중국이 IOC위원 3명을 보유하고 있는 것에 비해 카자흐스탄은 1명도 없다.

중국에 비해 상대적으로 불안정한 카자흐스탄의 정치·경제적 상황도 발목을 잡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베이징의 유치를 위해 중국의 농구영웅 야오밍(35)이 나섰다. 알마티는 2014소치동계올림픽 남자피겨 동메달리스트인 데니스 텐(22)을 앞세웠다.

개최지는 IOC 위원 100명 중 제프 블래터(79)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과 중국 위원 3명 등을 제외한 나머지 위원들의 투표로 결정된다.

어느 곳이 선정되더라도 2018평창동계올림픽과 2020 도쿄올림픽에 이어 3회 연속으로 아시아에서 올림픽이 개최된다.

utu@newsis.com

뉴시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10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냉장고에 '선전포고'한 알리바바…"허마셴성이 냉장고 대체"

냉장고에 '선전포고'한 알리바바…"허마셴성이 냉장고 대체"

“허마셴성이 미래에 냉장고를 없애버리게 될 겁니다. 이제 사람들은 대량으로 식료품을 사 냉장고에 보관할 필요 없이 휴대전화로 주문하면 그만입니다.” 중국 정보통신(IT) 업계 거인 마윈 회장의 후계자인 장융 알리바바 최고경영자(CEO)가 '냉장고와 전쟁'을 선포

‘동성 성관계 묘사’ 中 작가 징역 10년…“성폭행보다 형량 높아”

‘동성 성관계 묘사’ 中 작가 징역 10년…“성폭행보다 형량 높아”

중국의 한 포르노 소설가가 ‘동성애 성관계’를 묘사한 소설을 출판·판매한 혐의로 징역 10년형을 선고받았다. 이를 두고 중국 소셜미디어(SNS)를 중심으로 "형량이 과하다"라는 여론이 조성되고 있다. 중국에서 실제로 벌어진 살인·성폭행 사건보다 더 높은 형량이 선

38살 중국 공무원의 믿기지 않는 사진 화제

38살 중국 공무원의 믿기지 않는 사진 화제

중국 벽지 마을 서기 리중카이 38살 나이에 백발 모습 이색 외모 “유전 탓…일 시작 땐 없었는데 점점 늘어” 지난 9월 사진에선 검정머리 검은 피부, 백발, 주름, 정장… 흔한 공무원의 모습인 그의 사진을 훑던 대중의 시선이 “1980년 8월생”이라는 대목에 꽂혔다. 38살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