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연예 > 스타
  • 작게
  • 원본
  • 크게

유승준 생애 첫 칸영화제 참석, 의미는?

[기타] | 발행시간: 2012.05.18일 11:11
유승준, 생애 처음으로 칸 영화제에 입성했다.

유승준은 성룡의 5월 17일(현지시간) 오후 4시께 성룡의 전용기를 타고 제65회 칸 국제영화제에 참석했다. 전용기에는 유승준과 성룡을 비롯, 권상우 리빙빙 등이 함께했다. 유승준은 영화 '십이생초'(十二生肖, 12 ZODIAC) 프로모션 차 배우 신분으로 칸을 찾았다.

유승준은 이 날 오후 7시 영화 '재와 뼈' 레드카펫을 밟았고 18일부터 '십이생초' 홍보에 나설 계획이다. '십이생초'는 성룡이 기획하고 제작한 영화로 칸영화제 경쟁부문에 진출하지는 못했다. 유승준은 이번 영화에서 주연급 인물로 맹활약했다.

칸 계획과 향후 활동도 설명했다. 유승준은 "우선 칸 프로모션 일정에 집중할 계획이다"며 "얼마 전 60부작 드라마 촬영을 끝냈다. 7월에 새 영화에 들어간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키아누 리브스가 연출을 맡은 영화 '맨 오브 타이치'에 캐스팅 되기도 했다.

유승준의 칸영화제 입성은 상당한 의미를 지닌다. 현재 한국 입국금지 조치가 취해진 유승준은 한국 외 무대에서 전방위 활약을 펼치고 있다. 특히 유승준은 키아누 리스브의 첫 감독 데뷔작 '맨 오브 타이치(Man of Tai Chi)'에 캐스팅 되며 꿈의 할리우드 무대에 진출하는 성과를 일궜다.

'맨 오브 타이치'는 쿵후의 일종인 태극권에 관한 이야기를 담고 있어 액션에 일가견이 있는 유승준과 상당히 잘 어울리는 작품이라는 평이다. 특별 출연에 가까운 분량을 맡았지만 대작에 합류하는 것만으로도 그의 필모그래피는 한 층 업그레이드 됐다.

때문에 이번 칸 프로모션에서 활발한 활약상을 펼치며 관계자들에게 눈도장을 확실히 찍는다면 배우로서 입지를 좀 더 확고히 다질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이와 관련 한 관계자는 "유승준은 언제 어디서나, 어떤 작품에서나 자신이 맡은 그 이상을 해낸다. 배우로서 자질이 상당하다"며 "중국 할리우드 등 큰 무대에서도 분명히 통할 것이다"고 전했다.(사진=칸영화제 입성 유승준 / 영화 '경한2' 스틸컷)

[뉴스엔 조연경 기자]

조연경 j_rose1123@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3%
10대 0%
20대 38%
30대 13%
40대 13%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38%
10대 0%
20대 13%
30대 25%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중국 고속철도, 무승차권 탑승 시대 진입

중국 고속철도, 무승차권 탑승 시대 진입

중국철도총회사의 또 한가지 대거, 향후 전국적으로 고속철도 승차시 신분증만 소지하면 기차를 탈 수 있게 한다. 고속철도 ‘령종이화(无纸化)기차표' 얼마전에 중국철도총회사 당조서기, 총경리 륙동복은 ‘지능고속철도발전 및 경진(京津)도시간 철도개통 10돐 기념포

올해 中부동산시장 큰 조정 올듯… 부실채권 20% 증가 전망

올해 中부동산시장 큰 조정 올듯… 부실채권 20% 증가 전망

(흑룡강신문=하얼빈)올해 중국 부동산 부문의 부실 대출이 최소한 20% 증가해 부동산 시장이 큰 조정을 받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고 블룸버그통신이 4일 보도했다. 자산관리회사 중국동방은 이날 발표한 연례 조사결과를 보면 부동산 시장 관계자들은 정부 규제 강

중국 인터넷 인구 7억7천만명, 주당 27시간 접속

중국 인터넷 인구 7억7천만명, 주당 27시간 접속

(흑룡강신문=하얼빈) 중국의 인터넷 이용자가 7억7천만 명을 넘어섰다. 15일 중화망에 따르면 중국인터넷협회의 최근 '중국인터넷발전보고'에서 중국의 네티즌 수는 지난해 말 기준으로 7억7천200만 명으로 조사됐다. 1년 만에 4천74만 명 늘어난 것이다. 인터넷 보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