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국제경제
  • 작게
  • 원본
  • 크게

"BRICS 경제는 강력한 모멘텀" 중국, 브릭스 발전 이끈다

[온바오] | 발행시간: 2017.06.20일 00:25

[온바오닷컴 | 한태민 기자] 중국 외무부 왕이(王毅) 부장은 베이징에서 열린 제1차 BRICS 장관 회의를 주재했다. 최근 몇 년 동안 브라질, 러시아, 인도, 중국, 남아프리카가 최고의 투자 대상인지에 대한 의문을 제기하고 BRICS의 발전 전망과 성장 동력을 의심하는 사람들이 많다.

그러나 왕 부장은 월요일 기자 회견에서 BRICS를 비롯한 신흥경제가 국제 정치 및 경제 분야에서 보다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믿고 있다고 말했다.

BRICS는 국제사회에서 주목 받는 동시에 국제사회가 BRICS와의 협력에 큰 희망을 갖고 있음을 보여 주며, BRICS의 쇠퇴 여부와 관계없이 중국은 믿음이 가장 좋은 태도라고 생각한다 "고 말했다.

그는 "IMF 통계에 따르면, 지난 10년 동안 BRICS의 총경제 규모는 과거 12 %가 아닌 세계 총계의 23%를 차지한다. BRICS 국가는 세계경제 성장의 50% 이상을 기여했다. 모든 국가는 BRICS 국가들이 세계경제 발전에 점점 더 많은 기여를 하고 있다는 사실을 인식해야한다. "고 주장했다.

중국 외교부 부장 왕이, 러시아 외교부 장관 세르게이 라브로프, 남아프리카공화국 외교부 장관 메이트 엔코아 나 마샤번, 브라질 외교부 장관 알로이시오 누네스 및 인도 외무 장관 비제이 쿠마르 싱. 2017 년 6 월 19 일 베이징 외무부 BRICS 장관 회의에서 공동 기자 회견

중국 외교부 부장은 또한 "5개국의 무역과 투자가 급격히 증가했으며, 이들 국가의 협력이 순수한 경제에서 정치 분야와 민간 교류로 확대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리고 "BRICS 국가들은 개발도상국의 이익을 보호하기 위해 유엔과 G20 체제 내에서 조정을 강화하고 세계적인 도전에 대처하는 지혜를 발휘했다"고 말했다.

끝으로 "올해는 BRICS 협력의 두 번째 10년의 시작이며, 중국은 BRICS 회장직을 맡고 있다. 올해 말에 중국은 9차 BRICS 정상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며 "중국이 다른 BRICS 국가들과 함께 경험을 토대로 미래를 계획하며 BRICS 협력의 '황금기'를 이끌어 갈 기회로 샤먼 회의를 가질 것이다"고 말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10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양보도 계획도 없이'…"트럼프식 외교 美 신뢰도 ↓"

'양보도 계획도 없이'…"트럼프식 외교 美 신뢰도 ↓"

WP "정상회담 취소, 북미관계 후퇴보다 더 큰 여파" 동맹국엔 부담…역내 긴장 고조 (서울=뉴스1) 정이나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다음달로 예정된 북미 정상회담을 취소한 것을 두고 단순히 북미 관계의 후퇴보다 더 큰 여파가 있을 수 있다는 분석이 나

세계 정상들, 북미회담 취소 “안타깝다” 한목소리

세계 정상들, 북미회담 취소 “안타깝다” 한목소리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24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6월 12일로 예정된 북미정상회담을 취소하자 세계 정상들은 하나같이 “안타깝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전했다.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은 “매우 당황스럽다

불법모금에 대한 인식 제고하자

불법모금에 대한 인식 제고하자

첫째, 해외 회사의 명의로 이른바 해외 재테크 투자, 황금, 선물(期货) 등 대상을 허구로 선전하거나 해외 고급 호텔에서 투자설명회를 개최하는 경우. 둘째, 외국인의 명의로 국내에 개설된 수금구좌로 투자인의 투자금을 받는 경우. 셋째, 회사사이트 등록지, 서버 소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