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국제경제
  • 작게
  • 원본
  • 크게

日, 처음으로 도로 주행에 나선 자율주행차!

[온바오] | 발행시간: 2017.12.20일 22:00

[자막뉴스] 日, 처음으로 도로 주행에 나선 자율주행차! / YTN

아무도 없는 운전석에서 뱅글뱅글 돌고 있는 핸들!

가속기와 제동장치 역시, 자동으로 제어됩니다.

아이치 현의 일반 도로를 자율주행차가 천천히 달리고 있습니다.

[유치원생 : 우와, 대단해! 운전대가 스스로 움직이네.]

[유치원생 : 운전석에 아무도 타지 않았어요.]

지난해부터 대학과 기업의 협력으로 연구개발을 진척시켜 일본에서는 처음으로 일반 도로에서 자율주행 시험 운행이 이뤄졌습니다.

[아베 신조 / 일본 총리 : 2020년에는 도쿄 이곳저곳에서 자동운전차가 달리고 있을 것입니다.]

이 자율주행차에는 최첨단 기술이 집약돼 있습니다.

우선 차체의 지붕에 있는 특수한 레이더 센서가 반경 100m 내의 도로 상황을 실시간으로 파악합니다.

자동차에 장착된 컴퓨터에는 고정밀 3차원 지도가 내장돼 있습니다.

여기에는 건물의 모양과 크기, 도로의 폭과 교통표지 등 달리는 데 필요한 정보가 전부 담겨 있습니다.

이 센서와 고정밀 지도 정보를 조합하면서 자율주행을 하는 겁니다.

자율주행차가 실용화되면 무엇보다 교통사고가 크게 줄어들 것으로 기대됩니다.

[가토 신페이 / 도쿄대 교수 : 액셀과 브레이크를 잘못 밟거나 졸음운전을 하는 것은 다 사라지게 됩니다. 총 사고 건수가 극적으로 줄어들 것입니다.]

하루가 다르게 진화하는 자율주행 기술은 자동차와 관련된 지금까지의 삶의 방식을 근본적으로 바꿔 나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YTN 황보연입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57%
40대 43%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상무부 "美 최대압력, 中에 아무런 영향 없어..대화해야"

상무부 "美 최대압력, 中에 아무런 영향 없어..대화해야"

상무부가 고율 관세 부과 등의 미국의 압력 행사는 중국을 굴복시킬 수 없다면서 대화를 통해 중미 무역분쟁을 해결하자고 촉구했다. 11일 상무부에 따르면 가오펑 대변인은 이날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우리가 수차례 언급했듯이, 미국의 패권주의, 최대 압력 행사는

기내 화장실서 전자담배 피운 려객 형사구류 적용

기내 화장실서 전자담배 피운 려객 형사구류 적용

경찰측, “요행심리 버려야” [장춘=신화통신] 길림성공안청 공항공안국에서 입수한 데 따르면 한 려객이 일전에 비행기 객실 화장실에서 전자담배를 피우다가 승무원에게 발견되여 공항 공안기관으로부터 처벌을 받았다. 경찰측은 비행기의 여러 곳에서는 전자담배를 포

동성 쥐 사이에서 건강한 새끼 태어났다

동성 쥐 사이에서 건강한 새끼 태어났다

중국이 암컷끼리 또는 수컷끼리 생식세포를 결합해 건강한 새끼를 태어나게 하는 쥐 실험에 세계 최초로 성공했다. 포유류에서 단성생식이 성공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일부 새끼 쥐는 성체로 자라 정상적으로 번식까지 했다. 동성의 부모로부터 인위적으로 자손이 태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