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국제경제
  • 작게
  • 원본
  • 크게

美 국회, 30년래 최대 규모의 세법개정안 채택

[중국국제방송] | 발행시간: 2017.12.21일 10:42
미 국회 상하 양원이 20일 1986년이래 최대 규모의 세법개정안을 채택했습니다. 이 법안은 트럼프 대통령의 서명후에 발효되며 2018년 1월부터 시행됩니다.

이날 미 상원과 하원은 51표 찬성, 48표 반대와 224표 찬성, 201표 반대의 결과로 이 세법 개정안을 채택했습니다.

이 법안에 따르면 미 연방 기업의 법인세율이 현재의 35%에서 21%로 낮아지고 해외에 있는 미국 기업의 이익에 대해 15.5%의 세율로 현금 이윤에 일회성 과세를 시행하며 미국 기업의 해외 이윤은 이윤이 발생한 나라에서만 세금을 납부하고 미국정부에 세금을 내지 않는 이른바 "속지제" 과세 원칙을 시행하게 됩니다.

개인 소득세 분야에서는 현재의 개인 소득세 7개 급을 유지하나 대부분 세율이 다소 하락되었으며 그 중 최고의 세율이 현재의 39.6%로부터 37%로 떨어지게 됩니다.

이 법안에서 법인세 개정 내용은 영구적이지만 개인 소득세 개정의 유효기는 2025년까지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세금을 줄이고 세수체계를 개혁하는 것은 미국의 경제 엔진에 연료를 주입하는 것과 같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여론조사에 의하면 이 법안의 민중 환영도는 그렇게 높지 않습니다. <월 스트리트 저널>과 NBC방송이 공동으로 가진 여론조사에 의하면 이 법안이 "좋다"고 인정하는 민중은 25% 미만이고 41%의 민중은 이 법안이 "좋지 않다"고 보았습니다.

미 상하 양원 합동징세위원회의 초보적인 예측에 의하면 향후 10년동안 이 법안으로 인해 미국 연방의 재정적자는 1조 4600억 달러가 증가되고 경제성장률은 연평균 0.08% 미만에 달할 전망입니다.

번역/편집:이선옥

korean@cri.com.cn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10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수리아 대국간“게임의 장”, 미·로 갈등 격화

수리아 대국간“게임의 장”, 미·로 갈등 격화

수리아 가장 전형적인 대국간 “게임의 장”,7년간 미 로 등 대국 “게임”에 참여 수리아 “대리인 전쟁” 여러 모순과 충돌 중 미국과 로씨야의 겨룸 가장 큰 변수 미국, 여러 면에서 로씨야에 체계적 지속적인 압력 강화 로씨야를 좌절시키려 시도 로씨야, 미국에 굴하지

소음으로 일상생활에 영향, 신고가능

소음으로 일상생활에 영향, 신고가능

“요즘따라 시끄러워서 못살겠습니다.” 도시소음으로 요즘 골머리를 앓고 있는 리녀사의 한탄이다. 시루속 콩나물마냥 빼곡이 들어선 아빠트, 거리마다 끝이 보이지 않는 차행렬, 가는 곳마다 줄지어선 행인…날로 발전하는 도시에서 살다보면 편리함과 함께 불편도 늘고

세계 최대규모 북경국제자동차전람회 4월 25일 개막

세계 최대규모 북경국제자동차전람회 4월 25일 개막

지난 23일 찾아간 북경 신국제전람센터. 오는 25일 개막하는 ‘2018 북경국제자동차전람회’를 앞두고 수백대의 자동차가 위장막을 쓴채 줄지어 옮겨지고 있었다. 안팎으로 쉴새없이 작업자들이 드나들었다. 전람회 전시공간(부스)마다 실내 마무리 공사에 한창이였다.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