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기상천외
  • 작게
  • 원본
  • 크게

13억 중국인 울린 '7살 택배소년' 학교 다니게 됐다

[조글로미디어] | 발행시간: 2018.01.16일 21:07
어머니 가출 후 아버지까지 잃어..첫 생일파티도 즐겨

13억 중국인의 마음을 울린 '7살 택배소년' [홍콩 명보 캡처]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13억 중국인의 마음에 측은지심을 불러일으킨 '7살 택배 소년'이 주위의 도움으로 학교에 다니게 됐다고 홍콩 명보(明報)가 16일 보도했다.

최근 중국 인터넷에서는 7살 정도로 보이는 어린 소년이 택배 물품이 어지럽게 놓여 있는 사무실에서 택배 물건을 분류하고, 화물차에 택배를 싣고, 직접 배달에 나서는 동영상이 떠돌았다.

충격적인 영상에 '네티즌 수사대'와 중국 내 언론이 취재에 나선 결과 리창장(李長江)이라는 이름의 이 어린이는 원래 산둥(山東)성의 공업 도시인 자오좡(棗庄)시에서 부모와 함께 살고 있었다.

하지만 어머니가 가출한 후 아버지까지 지난해 세상을 떠나면서 천애 고아가 된 리 군은 아버지의 생전 친구였던 옌스팡(顔世芳)의 손에 끌려 칭다오(靑島)시로 오게 됐다.

장시(江西)성에서 태어난 리 군은 줄곧 후커우(戶口·호적)가 없는 상태여서 학교에도 다닐 수 없었다.

더구나 택배 기사로 일하는 옌 씨가 매일 야근을 하면서 한 달에 3천여 건의 택배를 처리해야만 4천 위안(약 66만원)가량의 돈을 벌 수 있어, 리 군은 바쁜 옌 씨를 자연스레 돕게 됐다.

리 군은 직접 배달에도 나서 택배 사무실에서 가까운 주택 지역을 중심으로 하루 30여 건의 물품을 배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취재진이 방문해 질문하자 리 군은 "힘들지 않아요. 원해서 하는 일이에요"라고 말했다. 리 군은 인터뷰 도중에도 사무실로 걸려온 업무 전화를 어른처럼 능숙하게 받아 취재진을 놀라게 했다.

리 군의 측은한 사연이 전해지자 현지 당국과 주변인들은 즉시 도움의 손길을 뻗쳤다.

현지 행정기관은 리 군이 시립 아동복지원에서 지낼 수 있도록 했고, 인근 초등학교 이사장은 무료로 학교에 다닐 수 있게 배려했다. 이웃들도 앞다퉈 리 군에게 옷과 음식을 보냈다.

리 군의 사연을 접한 인근 체스학원 원장이 그의 생일파티를 열어줘 리 군은 태어나서 처음으로 자신의 생일파티를 즐겼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0%
10대 0%
20대 0%
30대 40%
40대 2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40%
10대 0%
20대 0%
30대 20%
40대 2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룡산에 악어형류 두개골 화석 발견

룡산에 악어형류 두개골 화석 발견

- 지금까지 16곳서 화석 발굴 11일, 연길시 룡산공룡화석 16호 화석지점에서 새로운 악어형류 두개골화석이 발견되였다. 중국과학원 고대척추동물과 고대인류연구소 고대생물동물 학자인 서성은 이번에 발견한 악어형류 두개골화석은 매우 완전히 보존된 상태인데 개체

훈춘-녕파 주산항 항선 첫 취항바인초루 개통식에 출석 및 출항지령 선포

훈춘-녕파 주산항 항선 첫 취항바인초루 개통식에 출석 및 출항지령 선포

로씨야 현지시간으로 14일 15시 48분, 기적소리와 함께 훈춘-자르비노항-녕파 주산항 국내무역화물 국제운수항선이 정식으로 개통되였다. 이는 길림성과 절강성이 손잡고 중-로 국제운수합작의 새로운 모델을 창조했음을 표징한다. 성당위 서기 바인초루가 개통식에 출

주택 토지사용권 70년, 그 후는 어떻게 될가?

주택 토지사용권 70년, 그 후는 어떻게 될가?

우리 나라의 주택용 토지 사용기간은 70년이다. 70년의 토지사용 기간이 지나면 주택과 별도로 토지에 대한 사용권은 어떻게 될 것인가? 중국 첫 민법전(초안)에서는 주택건설용지의 사용기간(70년)이 지나면 자동으로 연장하여 계약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전문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