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모스크바, 기상 관측이래 최대 폭설

[기타] | 발행시간: 2018.02.08일 10:07
러시아 모스크바에 기상 관측 이래 가장 많은 폭설이 내렸다. 이번 폭설로 1명이 사망하고 여러명이 다쳤다고 동아일보가 전했다.

  4일 모스크바 기상청은 24시간 동안 모스크바 월간 강설량의 절반가량에 해당하는 눈이 내렸다고 밝혔다. 폭설로 나무가 쓰러져 1명의 시민이 목숨을 잃었다. 이외에도 5명이 부러진 나무 등으로 다쳤다. 모스크바에서는 약 2000여 그루의 나무가 부러진 것으로 집계됐다. 강설량은 이날 아침을 기준으로 43cm에 이른다.

폭설은 3일부터 시작되여 5일에도 이어졌다. 러시아 기상청 등은 점차 눈이 그칠 것으로 예상했지만 이후에 기온이 급격히 떨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항공편의 지연 운항과 결항도 잇따랐다. 외신들은 수십 편의 항공편의 운항에 차질이 발생했다고 전했다. 폭설로 인해 전신주 등이 파손되면서 정전이 발생하기도 했다. 약 3000여 가구에 전력공급이 끊긴 것으로 알려졌다.

  모스크바시는 공무원 등을 통해 제설작업에 나섰지만 시민들을 상대로 될 수 있으면 운전에 나서지 말 것을 요구했다.

  한편 BBC방송은 폭설에도 불구하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는 모스크바 시민들이 "진짜 러시아의 겨울이 왔다"고 반색하며 겨울 풍경 등을 공유했다고 전했다. 최근 수년간 모스크바는 계절에 맞지 않는 따뜻한 겨울을 보냈었다. 출처:료녕신문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0%
10대 0%
20대 0%
30대 5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50%
10대 0%
20대 0%
30대 5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상무부 "美 최대압력, 中에 아무런 영향 없어..대화해야"

상무부 "美 최대압력, 中에 아무런 영향 없어..대화해야"

상무부가 고율 관세 부과 등의 미국의 압력 행사는 중국을 굴복시킬 수 없다면서 대화를 통해 중미 무역분쟁을 해결하자고 촉구했다. 11일 상무부에 따르면 가오펑 대변인은 이날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우리가 수차례 언급했듯이, 미국의 패권주의, 최대 압력 행사는

기내 화장실서 전자담배 피운 려객 형사구류 적용

기내 화장실서 전자담배 피운 려객 형사구류 적용

경찰측, “요행심리 버려야” [장춘=신화통신] 길림성공안청 공항공안국에서 입수한 데 따르면 한 려객이 일전에 비행기 객실 화장실에서 전자담배를 피우다가 승무원에게 발견되여 공항 공안기관으로부터 처벌을 받았다. 경찰측은 비행기의 여러 곳에서는 전자담배를 포

동성 쥐 사이에서 건강한 새끼 태어났다

동성 쥐 사이에서 건강한 새끼 태어났다

중국이 암컷끼리 또는 수컷끼리 생식세포를 결합해 건강한 새끼를 태어나게 하는 쥐 실험에 세계 최초로 성공했다. 포유류에서 단성생식이 성공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일부 새끼 쥐는 성체로 자라 정상적으로 번식까지 했다. 동성의 부모로부터 인위적으로 자손이 태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