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연예 > 연예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다 이뤘다" 드디어, 일과 사랑 다 가진 홍콩 4대 천왕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18.03.26일 07:54

1980년대, 90년대 아시아를 주름잡던 오빠들이 이제서야 전부 각자의 가족을 찾았다. 홍콩 연예계는 물론 중화권 연예계에서 명실상부 성공의 자리에 오른 '4대 천왕' 얘기다.

장학우, 유덕화, 여명, 곽부성, 참 많은 여성들의 마음을 사로잡았고 또 많은 소년들의 워너비였다. 세월이 흘러 2018년, 지금도 이들은 여전히 홍콩을 대표하는 스타다. 다만 큰형 장학우를 제외하고는 의외로 결혼이, 또 2세 소식이 늦었다. 4명 가운데 3명이 50대에 아빠가 됐고, 또 된다. 이혼의 아픔을 겪었던 그에게도 봄날이 온 거다.

우선 1961년생인 맏형 장학우는 일찌감치, 1996년 결혼에 골인해 현재 두 딸의 아빠다. 일찌감치 가정을 이뤘다.

그리고 장학우와 동갑인 유덕화가 4대 천왕 중 두 번째로 결혼에 성공했다. 장학우가 결혼하고 12년 후인 2008년, 오랜 연인 주리첸과 비밀리에 결혼식을 올렸다. 그리고 결혼 4년 만에 늦둥이 딸 류샹후이를 얻었다. 유덕화와 그의 아내, 딸은 줄곧 홍콩 파파라치들의 타깃이 되고 있다.

짝을 만난 다음 타자는 1966년생으로 4대 천왕의 막내인 여명이었다. 4대 천왕의 셋째이고, 결혼 순서도 세 번째였다. 14살 어린 모델 락기아(러지얼)의 열렬한 짝사랑이 이뤄졌고, 2008년 웨딩 마치를 울렸다. 그러나 수차례 불화설에 시달렸고, 결국 2012년 갈라섰다. 아이는 낳지 않았다.

늦은 나이까지 결혼을 하지 않아 팬들의 우려를 자아냈던 곽부성도 2016년 23살 연하의 중국 모델 팡위안과 약 2년 열애 끝에 부부의 연을 맺었다. 팡위안은 결혼 5개월 만인 같은 해 9월 딸을 낳았다.

그리고 이혼 후 6년 동안 혼자였던 여명이 드디어 짝을 찾았다. 더불어 동거녀가 2세를 잉태했다. 여명의 연인은 여명보다 19살 어린 그의 비서 아윙이라는 여성으로, 임신 6개월인 것으로 알려졌다. 여명은 "이혼을 겪은 두 사람이 기회가 돼 함께 걸었고 연분이 됐다. 작은 생명이 생겨 아버지가 된다. 인생의 또 하나의 단계에 들어서게 됐다"고 알리며, 아빠가 될 미래를 지켜봐 달라고 팬들에게 당부했다.

비로소 홍콩 4대 천왕 전부 아빠가 된다. 20세기말 이들의 전성기를 함께 한 팬들의 축하가 쏟아지고 있다.종합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0%
10대 1%
20대 3%
30대 27%
40대 17%
50대 3%
60대 0%
70대 0%
여성 50%
10대 0%
20대 9%
30대 23%
40대 18%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중 미 무역협상타결...무역전 치르지 않는다

중 미 무역협상타결...무역전 치르지 않는다

미국 공식방문중인 습근평 특사, 중공중앙 정치국 위원, 국무원 부총리, 중미전면경제대화 중국측 대표 류학은 당지 시간으로 19일 오전, 언론의 취재를 받을때 이번 중미경제무역협상의 최대 성과는 바로 쌍방이 공감대를 형성하고 무역전을 치르지 않고 상호 관세추징

불법 자금 모집 수단

불법 자금 모집 수단

불법모금은 국가금융관리법률법규를 위반하는 행위로서 관련 부문이 법에 따라 비준하지 않았거나 합법경영의 형식을 빌어 자금을 모집하는 행위가 포함된다. 불법자금모집자는 흔히 일정 기한내에 화페, 실물, 주식 등 방식으로 원리금을 상환하거나 보상을 해줄 것을

‘기회의 땅’이다…가자, 연변으로!

‘기회의 땅’이다…가자, 연변으로!

재청도 조선족들의 연변에 대한 관심도가 류례없이 높아감에 따라 연변의 귀향창업 공정이 큰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주지하다싶이 청도는 현재 생산적인 도시로부터 관광산업 위주의 도시로 탈바꿈하고 있으며 따라서 생산 여건이 날에 날마다 악화돼 로동집약형 산업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