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연예 > 드라마
  • 작게
  • 원본
  • 크게

만두 한입 먹으면 폭탄? 황당 드라마에 빵 터졌다

[온바오] | 발행시간: 2017.03.05일 15:40
[온바오닷컴 ㅣ 강희주 기자] 중국의 항일드라마에서 한입 먹은 만두가 폭탄으로 변하는 웃지 못할 장면이 뒤늦게 알려져 네티즌들이 황당함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관찰자넷(观察者网) 등 중국 언론의 보도에 따르면 최근 아이디 '작가두난(作家杜楠)'의 네티즌은 지난 3일 저녁 자신의 웨이보(微博, 중국판 트위터)를 통해 "바짓가랑이에 폭탄을 숨기면 바로 터지겠다"며 항일드라마 영상을 게재했다.

2분 20초 분량의 영상에는 군부대에 식량을 공급하러 온 남성이 군 지휘부 앞에서 만두를 한입 먹은 후 곧바로 던지면 터지는 장면이 담겨 있다. 이를 지켜보는 군 지휘부와 병사들은 이같은 광경에 신기해한다.

이뿐만 아니라 자신이 가져온 상자에서 토마토, 오이, 당근, 고추 등도 손으로 쪼갠 후 던지면 곧바로 폭탄으로 변하며 심지어 그냥 던져도 터지는 놀라운 기술을 발휘한다.

이같은 황당무계한 장면은 지난 2012년 중국중앙방송(CCTV) 등 TV와 유쿠(优酷), 바오펑(暴风) 등 동영상사이트를 통해 방영된 28부작 드라마 '적후편의대전기(敌后便衣队传奇)' 제1부에 나오는 장면인 것으로 알려졌다.

영상은 5일 오후 4시 기준으로 조회수가 무려 4천2백만회를 넘어섰으며 포탈사이트 왕이(网易)에 게재된 관련 기사에는 30만개에 달하는 댓글이 달리는 등 네티즌들 사이에서 폭발적인 관심을 끌었다.

대다수 네티즌은 "거의 코미디 수준이다", "도대체 무슨 생각으로 저것을 만든 것이냐?", "그 당시 수준으로는 상상도 할 수 없는 하이테크", "저건 인공지능도 만들어내지 못할 것", "영상을 보고 배꼽잡았다", "저 정도면 아군도 까딱했다가 폭사하겠다" 등 폭소를 터뜨렸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81%
10대 0%
20대 6%
30대 63%
40대 6%
50대 6%
60대 0%
70대 0%
여성 19%
10대 0%
20대 6%
30대 6%
40대 6%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봉황망코리아 최예지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중국 국민에게 건넨 명절인사에 대한 중국 네티즌들의 반응이 눈길을 끌고 있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이 중국의 설 명절 춘절을 맞아 중국중앙방송(CCTV)을 통해 중국인들에게 새해 인사를 전했다. 한국 대통령이 중국 국민
1/3
위니아만도 공식대리점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따자하오!” 중국에 명절인사 전한 문재인 대통령…중국 반응은?

“따자하오!” 중국에 명절인사 전한 문재인 대통령…중국 반응은?

[봉황망코리아 최예지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중국 국민에게 건넨 명절인사에 대한 중국 네티즌들의 반응이 눈길을 끌고 있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이 중국의 설 명절 춘절을 맞아 중국중앙방송(CCTV)을 통해 중국인들에게 새해 인사를 전했다. 한국 대통령이 중국 국민

中 춘윈(春運)의 ‘역방향 친지방문 붐’이 보여준 시대의 변천

中 춘윈(春運)의 ‘역방향 친지방문 붐’이 보여준 시대의 변천

[신화망 창사 2월 16일] (스웨이옌(史衛燕) 기자) 고향으로 돌아가 설 쉬는 것은 중국 민속의 전통이지만 최근 몇년에 와서 이런 전통에 변화가 생기기 시작했다. 중국의 춘절 연휴는 7일간이지만 고향이 먼 곳에 있는 ‘타지인’에게 있어서 이 기간은 너무 짧고 귀향길

[2018 중국 춘절] 텅텅 빈 중국 도시… 사람들 다 어디로 갔나?

[2018 중국 춘절] 텅텅 빈 중국 도시… 사람들 다 어디로 갔나?

[봉황망코리아 최예지 기자] 이번 춘절 기간 중국인 해외 여행객이 사상 최대 규모에 이르면서 중국의 주요 도시에 인적이 드문 이례적인 일이 벌어졌다. 15일 중국 봉황망(凤凰网)에 따르면 위안화 가치 상승으로 중국인들이 해외로 여행을 떠나 베이징(北京·북경),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