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기상천외
  • 작게
  • 원본
  • 크게

사형 집행 4시간 앞두고 극적으로 목숨 건진 美사형수

[조글로미디어] | 발행시간: 2017.08.23일 10:39

범죄 용의자를 연행하는 미국 경찰 (사진과 기사내용은 관계 없음) [중앙포토]


미국 감옥에서 살인죄로 복역 중이던 사형수가 사형 집행을 불과 4시간 앞두고 극적으로 목숨을 건졌다.


AP통신에 따르면 미 미주리주의 에릭 그레이튼스 주지사는 22일 오후 2시(현지시간) 여기자 살인죄로 오후 6시에 사형 집행될 예정이었던 마르셀러스 윌리엄스에 대해 형 집행 중단 명령을 내렸다.


윌리엄스는 지난 1998년 여기자리샤 게일의 집에 들어가 랩톱 등 물건을 훔치고 주방의 흉기로 게일을 찔러 살해한 혐의로 기소돼 사형이 선고됐다.


그레이튼스 주지사의 형 집행 중단 명령에는 "범행에 사용된 흉기에서 채취된 DNA 분석 결과 윌리엄스의 지문이 아닌 다른 사람의 지문이 발견됐다"는 윌리엄스의 변호사 주장이 결정적 역할을 했다.


그레이튼스 주지사는 "사형은 최종적이고 영구적인 처벌"이라며 "사형을 집행하려면 미주리주 주민들이 유죄 판결에 대한 확신이 있어야만 한다"고 말했다.이어 윌리엄스 사건의 재조사를 위해 전직 판사 등 5명으로 구성된 조사위원회를 구성할 것이라 밝혔다.




윌리엄스를 기소한 세인트루이스 검찰은 그의 여자친구와 주변 사람으로부터 그가 여기자를 살해했다는 자백을 들었고, 윌리엄스의 차 안에서 피살자의 랩톱을 봤다는 증언도 확보했다며 윌리엄스의 살인혐의를 입증할 증거는 충분하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윌리엄스의 변호인은 두 사람은 1만 달러의 보상금을 노리고 허위자백한 공범이라며 그의 무죄를 주장했다.


[출처: 중앙일보]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2%
10대 0%
20대 5%
30대 24%
40대 24%
50대 8%
60대 0%
70대 0%
여성 38%
10대 0%
20대 8%
30대 22%
40대 5%
50대 3%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룡산에 악어형류 두개골 화석 발견

룡산에 악어형류 두개골 화석 발견

- 지금까지 16곳서 화석 발굴 11일, 연길시 룡산공룡화석 16호 화석지점에서 새로운 악어형류 두개골화석이 발견되였다. 중국과학원 고대척추동물과 고대인류연구소 고대생물동물 학자인 서성은 이번에 발견한 악어형류 두개골화석은 매우 완전히 보존된 상태인데 개체

훈춘-녕파 주산항 항선 첫 취항바인초루 개통식에 출석 및 출항지령 선포

훈춘-녕파 주산항 항선 첫 취항바인초루 개통식에 출석 및 출항지령 선포

로씨야 현지시간으로 14일 15시 48분, 기적소리와 함께 훈춘-자르비노항-녕파 주산항 국내무역화물 국제운수항선이 정식으로 개통되였다. 이는 길림성과 절강성이 손잡고 중-로 국제운수합작의 새로운 모델을 창조했음을 표징한다. 성당위 서기 바인초루가 개통식에 출

주택 토지사용권 70년, 그 후는 어떻게 될가?

주택 토지사용권 70년, 그 후는 어떻게 될가?

우리 나라의 주택용 토지 사용기간은 70년이다. 70년의 토지사용 기간이 지나면 주택과 별도로 토지에 대한 사용권은 어떻게 될 것인가? 중국 첫 민법전(초안)에서는 주택건설용지의 사용기간(70년)이 지나면 자동으로 연장하여 계약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전문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