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한민족 > 알림/행사
  • 작게
  • 원본
  • 크게

가위손 토탈 뷰티타운 양로원에 봉사활동 다녀와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17.09.22일 09:04

양로원에서 직원들이 컷트 자원봉사를 하고 있다.

  (흑룡강신문=칭다오)김명숙 기자=칭다오 가위손 토탈 뷰티타운 (青岛剪刀手形象设计) 류철옥 원장은 지난 12일 직원 25명을 거느리고 칭다오조선족백두산양로원을 방문, 2시간에 걸쳐 70여 명 노인들에게 무료로 헤어 컷트를 해주었다.

  류철옥 원장은 인사말을 통해 “그동안 일에만 열중하다보니 봉사를 잊고 살았다.”면서 “이제 불우이웃을 도울 수 있는 마음의 여유가 생겨 양로원 봉사도 할 생각이 나졌다.”고 말했다.

  칭다오 가위손 토탈 뷰티타운은 올해 오픈 17년을 맞이했다. 그동안 헤어미장원으로 널리 소문나 지금까지 몇만 명의 회원을 확보하고 있다. 기본적인 헤어와 피부미용, 그리고 두피관리 서비스로 고객들의 사랑을 듬뿍 받고 있는 가위손은 최근 또한 새로운 메디컬 스켄케어 피부미용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메디컬스킨케어는 정상인의 피부를 건강하게 관리한다는 전통적인 피부관리의 개념과 경험 그리고 현대의 피부 과학이 결합한 피부관리 프로그램을 말한다. 전문 교육과정을 이수한 피부미용 전문가가 직접 진행하는 고객맞춤형 프로그램으로 가위손은 피부미용업계의 새로운 한획을 그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날 봉사를 마친 류 원장은 “봉사는 한번 하기는 쉬워도 꾸준히 이어간다는 건 어렵다.”면서 “앞으로 되도록 한달에 한번씩 정기적인 봉사를 하겠다.”고 밝혔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25%
10대 0%
20대 0%
30대 25%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75%
10대 0%
20대 0%
30대 75%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대통령, 비서실장, 안보실장, 수석비서관, 행정관 등 16명 줄줄이 구속 / “국정 컨트롤타워 아닌 범죄단체”, “교도소 담장 위 청와대” 등 비아냥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15일 직권남용 혐의로 검찰에 구속되면서 박근혜정부 청와대 관계자 16명이 비리 혐의로 구속
1/3
위니아만도 공식대리점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대형 호화 카페리 ‘허셰윈강’호 운항 임박

대형 호화 카페리 ‘허셰윈강’호 운항 임박

12월16일, 대형 호화 카페리 ‘허셰윈강(和諧雲港)’호가 장쑤 롄위강 항구부두에 정박해 있다. 최근 장쑤 롄윈강항만그룹의 대형 호화 카페리 ‘허세윈강’호가 정식 교부돼 곧 중국과 한국을 오가는 해상 운영에 투입될 예정이다. 길이 196m, 폭 28.6m, 총 톤수 3.4만t,

중국 10월 미국 국채 보유액 84억 달러 증가

중국 10월 미국 국채 보유액 84억 달러 증가

[신화망 워싱턴 12월 17일](장위쥐안(江宇娟), 가오판(高攀) 기자) 미국 재무부가 15일 발표한 데이터에 따르면 9월 보유액 감소 후 10월 중국의 미국 국채 보유액이 84억 달러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데이터에 따르면 10월 중국이 보유한 미국 국채 규모는 1조1892

中, 2020년까지 인공지능 중점 분야서 국제적인 경쟁우세를 확보할 것을 제기

中, 2020년까지 인공지능 중점 분야서 국제적인 경쟁우세를 확보할 것을 제기

[신화망 베이징 12월 17일] (장신신(張辛欣) 기자) 기자가 14일 공업과 정보화부로부터 입수한 정보에 따르면, 공업과 정보화부가 인쇄 배포한 ‘차세대 인공지능 산업발전 3년 행동계획(2018-2020년)’에 산업화와 통합 응용을 중점으로 인공지능과 제조업의 심도 있는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7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