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IT/과학 > IT/과학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190년 만에 '옴의 법칙' 깨졌다

[온바오] | 발행시간: 2017.09.24일 21:31

190년 만에 '옴의 법칙' 깨졌다 / YTN 사이언스

중학교 교과서에 나오는 '옴의 법칙' 기억하시나요?

전압, 전류, 저항 사이의 관계를 설명하는 전기학의 기본적인 법칙 중 하나입니다.

1827년에 처음 발표된 이후 190년간 깨어지지 않았는데요.

국내 연구진이 '옴의 법칙'이 적용되지 않는 현상을 처음으로 발견했습니다.

교과서의 내용이 바뀔지도 모르겠는데요? 화면 함께 보시죠.

금속 내부에는 어느 정도 불순물들이 존재합니다.

여기에 전압을 걸게 되면, 금속 안에서 자유롭게 움직이던 전자가 일정한 방향으로 움직입니다.

이때, 전자의 흐름인 전류가 불순물 때문에 방해를 받게 되는데요.

이 현상이 저항입니다.

저항을 이겨내기 위해 전압을 올리면 전류의 세기가 커지는데요.

즉, 전류의 세기가 전압에 비례하고, 저항에 반비례한다는 것이 바로 '옴의 법칙'입니다.

그런데, 이번에 김지훈 포스텍 교수팀이 발견한 '바일 금속'의 성질은 다릅니다.

'바일 금속'은 2013년 포스텍 김기석 교수 등 국내 연구진이 발견한 특수한 성질의 금속인데요.

바일 금속 역시 내부에 불순물은 있습니다.

하지만, 바일 금속에 전압을 걸어주면 내부에 전자가 이동하는 통로가 생깁니다.

이때 바일 금속 내부의 전자는 이 통로를 통해 불순물에 부딪히지 않고 이동합니다.

즉, 저항을 받지 않고 전류가 흐른다는 거죠.

바일 금속의 이런 특성을 활용하면 저항을 전혀 받지 않고 전류가 흐르는 소자를 만들 수 있는데요.

이런 특성을 활용하면 에너지 손실이 거의 없어 월등히 빠른 속도의 반도체 기기도 만들 수 있을 것으로 연구팀은 전망하고 있습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33%
40대 67%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위니아만도 공식대리점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개성도 살리고 트렌디함은 더해주고… 올해의 컬러 아이템

개성도 살리고 트렌디함은 더해주고… 올해의 컬러 아이템

미국 색채 전문 기업 '팬톤'에서 발표한 2018 올해의 컬러는 '자기표현의 기회를 넓혀주는 보다 다양한 컬러 스토리'라고 표현했다. 나만의 개성을 살려주고 트렌디함을 어필할 수 있는 올해의 컬러 아이템을 만나보자. 도발적이고 독창적인 컬러 '울트라 바이올렛

'사랑의 언어' 5가지

'사랑의 언어' 5가지

사람들은 저마다 각각의 개성을 가지고 있다. 좋아하는 것과 싫어하는 것이 다르고, 감정과 표현도 다르다. 상대방을 유혹하고 싶으면 그 사람이 어떤 것을 좋아하는지, 어떤 것에 약한지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 세계적인 상담사인 게리 채프먼은 사랑의 언어에는 5가

졸린 뇌를 깨우는 먹을거리 5

졸린 뇌를 깨우는 먹을거리 5

현대인들은 직장이나 가정에서 머리를 써야 할 일이 더욱 많아지고 있다. 정신적으로 피곤한 삶을 살아가고 있는 것이다. 이렇게 힘들고 지친 두뇌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까. '소페미닌닷컴'이 뇌 건강에 좋은 식품 5가지를 소개했다. 1. 달걀 달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