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국제사회
  • 작게
  • 원본
  • 크게

조선 핵실험장 인근 규모 2.9 지진 관측...기상청 "자연 지진"

[조글로미디어] | 발행시간: 2017.10.13일 09:03

[앵커]

북한의 핵실험 장소인 함경북도 길주군 인근에서 규모 2.9의 지진이 관측됐다고 미국 지질조사국이 밝혔습니다.

우리 기상청도 홈페이지를 통해 지진 발생 사실을 확인하고 자연 지진으로 보인다고 분석했습니다.

뉴욕 연결합니다. 김영수 특파원!

북한 핵실험 장소에서 지진이 관측됐다고요

[기자]

그렇습니다. 북한 핵실험장 인근에서 규모 2.9의 지진이 관측됐다고 미국 지질 조사국이 밝혔습니다.

지질조사국은 성명을 통해 우리 시각으로 새벽 1시 41분 북한의 6차 핵실험 장소에서 북동쪽으로 13마일 떨어진 곳에서 규모 2.9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습니다.

진앙의 깊이는 지하 5km 정도로 추정되며 인공지진인지 자연지지인지는 확인 중이라고 전했습니다.

미국 지질조사국은 앞서 지난달 23일에도 같은 장소에서 3.4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전해졌습니다.

당시 위도가 41.312, 경도 129.052였는데요.

이번에도 위도는 41.379도 경도는 129.012에서 지진이 발생했습니다.

우리나라 기상청도 홈페이지를 통해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북북서쪽 54km 지역에서 규모 2.7의 지진이 일어났다고 밝혔습니다.

진앙의 깊이가 3km로 자연지진으로 분석되며 피해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은 지난달 6차 핵실험 때 규모 6.1을 기록했으며, 지난 2006년 이후 6차례 핵실험 때도 모두 규모 4.3 이상의 지진이 관측됐습니다.

지금까지 뉴욕에서 전해드렸습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5%
10대 0%
20대 6%
30대 23%
40대 29%
50대 3%
60대 3%
70대 0%
여성 35%
10대 0%
20대 10%
30대 19%
40대 6%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1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동북아의 암같은 존재지요.
답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집안 정리, 물건을 버리는 데도 순서 있다

집안 정리, 물건을 버리는 데도 순서 있다

◆옷→책→서류→소품→추억의 물건들 책 <<설레지>>을 쓴 곤도 마리에는 자신만의 정리법으로 일약 스타덤에 오른 정리 컨설턴트이다. 그가 말하는 정리의 기준은 ‘마음이 설레는 물건만 남겨야 한다’는 것. 버릴 물건과 남길 물건을 판가름하는 기준을 ‘설렘’으로 정했다.

오래된 향수는 디퓨저로 새 생명을

오래된 향수는 디퓨저로 새 생명을

보통 향수의 류통기한은 개봉 전 3~5년, 개봉 후 1~3년 사이이다. 류통기한이 지난 향수는 향이 변하거나 향수액이 변질했을 위험이 있으니 인체에 뿌리기보다는 디퓨저(방향제)로 활용하면 좋다. 안 쓰는 향수로 디퓨저를 만드는 가장 간단한 방법은 소독용 에탄올(乙

장마철 가죽가방 보관법

장마철 가죽가방 보관법

여름 장마철에는 다른 계절보다 가죽가방 관리에 신경 써야 한다. 비에 젖기 쉽고 또 습도가 높은 장마철엔 가죽가방에 쉽게 곰팡이가 생기기 때문이다. 특히 고가의 가방일수록 가공을 거의 안한 자연상태의 가죽을 쓰기 때문에 곰팡이가 쉽게 생길 수 있어 더욱 세심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