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국제시사
  • 작게
  • 원본
  • 크게

문재인 대통령 "난징대학살 고통에 깊은 동질감...운명 공동체"

[온바오] | 발행시간: 2017.12.14일 00:11

문재인 대통령 "난징대학살 고통에 깊은 동질감...운명 공동체" / YTN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후 처음으로 중국을 국빈 방문했습니다.

방중 첫날, 난징대학살 희생자를 추모하며 역사적 동질감을 강조하고, 한중 양국을 운명 공동체로 규정하는 등 사드 갈등을 봉합하고 신뢰를 회복하는 데 주력했습니다.

권민석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쿵쉬안유 중국 외교부 부장조리의 영접을 받으며 베이징에 도착했습니다.

노영민 주중 대사는 함께 영접을 나오는 관례를 깨고 난징대학살 국가 추모식에 참석했습니다.

문 대통령이 중국 측 추모 분위기를 고려해 대사가 직접 참석해 뜻을 기리라고 지시한 겁니다.

문 대통령은 재중동포들을 만나서도 난징대학살 희생자들을 애도하며 중국과 아픔을 공유한다고 밝혔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 우리 한국인들은 중국인들이 겪은 이 고통스러운 사건에 깊은 동질감을 가지고 있습니다.]

또 사드 갈등으로 고생한 동포들을 위로하며 이번 방중에서 한중 양국의 신뢰를 회복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 한중 관계를 경제 분야의 발전에 걸맞게 다양한 분야에서 고르게 발전시킴으로써 한중 관계가 외부 갈등 요인에 흔들리지 않게 하겠습니다.]

양국 기업인들이 참석한 행사에선 한중을 '운명 공동체'로 규정하며, 미래 지향적 경제 협력을 강조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 양국 경제가 경쟁 관계에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더 크게 보면 양국은 협력을 통해서 공동번영해 나가는 운명적인 동반자 관계, 또는 운명 공동체의 관계라고 생각합니다.]

한중 FTA 등 제도적 기반 확대와 신산업·사람 중심 협력을 3대 원칙으로, 환경·에너지 분야 협력과 제3국 인프라 사업 공동 진출 등을 8대 협력 방향으로 제안하며 양국이 힘 모으자고 호소했습니다.

난징 대학살 80주년 추모일에 중국을 방문한 문 대통령은 역사적 동질감을 바탕으로 경제를 비롯한 모든 분야의 협력을 한 단계 더 발전시키겠다며, 한중 관계 정상화를 이번 방중의 최대 화두로 띄웠습니다.

베이징에서 YTN 권민석입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80%
10대 0%
20대 0%
30대 60%
40대 2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20%
10대 0%
20대 0%
30대 2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룡산에 악어형류 두개골 화석 발견

룡산에 악어형류 두개골 화석 발견

- 지금까지 16곳서 화석 발굴 11일, 연길시 룡산공룡화석 16호 화석지점에서 새로운 악어형류 두개골화석이 발견되였다. 중국과학원 고대척추동물과 고대인류연구소 고대생물동물 학자인 서성은 이번에 발견한 악어형류 두개골화석은 매우 완전히 보존된 상태인데 개체

훈춘-녕파 주산항 항선 첫 취항바인초루 개통식에 출석 및 출항지령 선포

훈춘-녕파 주산항 항선 첫 취항바인초루 개통식에 출석 및 출항지령 선포

로씨야 현지시간으로 14일 15시 48분, 기적소리와 함께 훈춘-자르비노항-녕파 주산항 국내무역화물 국제운수항선이 정식으로 개통되였다. 이는 길림성과 절강성이 손잡고 중-로 국제운수합작의 새로운 모델을 창조했음을 표징한다. 성당위 서기 바인초루가 개통식에 출

주택 토지사용권 70년, 그 후는 어떻게 될가?

주택 토지사용권 70년, 그 후는 어떻게 될가?

우리 나라의 주택용 토지 사용기간은 70년이다. 70년의 토지사용 기간이 지나면 주택과 별도로 토지에 대한 사용권은 어떻게 될 것인가? 중국 첫 민법전(초안)에서는 주택건설용지의 사용기간(70년)이 지나면 자동으로 연장하여 계약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전문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