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건강/의료
  • 작게
  • 원본
  • 크게

소변이 말하는 건강 상태 6

[조글로미디어] | 발행시간: 2017.12.15일 09:04

소변은 우리 몸에서 배출된 물질인 만큼 신체 내부 상태를 판단하는 지표로 적당하다. 소변은 옅은 노란색일 때 가장 정상적인 상태다. 진한 노란색을 띤다면 수분 섭취량이 부족하다는 의미다.

이처럼 소변은 자신의 건강 상태를 체크하는 한 가지 방법이다. '프리벤션닷컴'이 "소변에서 나타나는 변화는 우리 몸에서 일어나고 있는 질병을 예측하는 단서가 된다"며 소변과 건강에 대해 소개했다.

1. 선명하지 않고 뿌옇다

소변이 불투명하고 뿌옇다면 요로 감염증을 일으키는 세균이 원인일 수 있다. 연구에 따르면, 혼탁한 소변은 세균 및 세균과 싸운 백혈구의 분비가 원인이다.

배뇨 시 통증이 동반되거나 화장실을 가는 횟수가 잦으면 감염증일 확률이 높으나 이러한 증상이 없더라도 소변이 뿌옇다면 감염증을 의심해볼 수 있다.

2. 단 냄새가 난다

소변에서 단 냄새가 나면 디저트처럼 달콤한 음식이 원인이 됐을 것이라고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단 음식과 소변의 단 냄새는 별다른 상관이 없다.

여성 건강 전문의 홀리 필립스 박사에 따르면, 소변의 단 냄새는 당뇨를 진단하는 중요한 근거 중 하나다. 만약 이미 당뇨를 앓고 있는 사람이라면 단 냄새의 의미를 잘 알고 있을 것이다.

당뇨 치료를 받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단내가 계속 난다면 혈당 수치가 제대로 관리되지 않고 있다는 의미일 수 있으므로 담당의와 상의해보는 것이 좋다.

3. 붉은 색이 섞여 있다

간혹 블랙베리나 비트와 같이 붉은색을 띄는 채소나 색소가 들어간 음식을 먹으면 소변 색이 붉어진다. 하지만 이런 음식을 먹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소변에서 붉거나 분홍빛이 보인다면 이는 소변에 피가 섞여 있다는 의미다.

소변에 혈액이 동반된다는 것은 요로 감염증의 한 증상일 수도 있고, 신장(콩팥) 결석이 있거나 좀 더 드문 현상이긴 하지만 방광암이나 신장암의 징후일 수도 있다. 피가 섞여 있다는 것은 언제나 좋은 현상이 아니므로 검사를 받아보아야 한다.

4. 악취가 난다

소변 냄새가 꽃향기처럼 좋을 수는 없지만 부패한 음식이나 하수구 냄새처럼 심한 악취가 나는 것 역시 정상은 아니다. 만약 이처럼 악취가 심하다면 방광에 감염이 일어났다는 신호일 수 있다.

소변색이 뿌옇게 변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심한 악취 역시 비교적 명백한 감염증의 증거이므로 이를 무시해서는 안 된다.

5. 자꾸 소변을 보고 싶다

요로 감염증의 전형적인 증상 증 하나는 화장실이 자꾸 가고 싶어지는 증상이다. 방광과 요도 내벽에 염증이 생기면서 자극을 받아 이와 같은 증상이 나타난다. 만성적으로 방광에 통증이 나타나는 간질 성 방광염 역시 절박뇨와 빈뇨가 동반된다.

6. 작열감이 일어난다

작열감은 타는 듯한 느낌의 통증 내지는 화끈거림을 말한다. 만약 소변을 볼 때 찌르는 듯 따갑고 아프다면 요로 감염증이 원인일 수도 있다.

또 클라미디아나 임질과 같은 성인병이 생겼다는 신호일 수도 있다. 클라미디아는 클라미디아 트라코마티스라는 세균이, 임질은 임균이라는 세균이 원인으로 둘 다 성교에 의해 감염되는 질병이다.

코메디닷컴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37%
10대 0%
20대 0%
30대 21%
40대 11%
50대 5%
60대 0%
70대 0%
여성 63%
10대 0%
20대 5%
30대 37%
40대 11%
50대 5%
60대 5%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꿈은 참 신비로운 영역이다. 점성학에서는 미래를 예언하는 수단으로 쓰고, 심리학에서는 마음을 반영하는 거울로 여긴다. 간밤에 꾼 꿈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알려고 꿈 해몽을 듣기도 한다. 그런데 최근에는 이런 꿈이 의학적으로도 다뤄지고 있다. 꿈이 호르몬과 뇌활
1/3
위니아만도 공식대리점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맛있는 곶감! 기억력 회복 돕는다.

맛있는 곶감! 기억력 회복 돕는다.

'곶감'이 기억력을 회복시키고 인지기능에 도움을 준다는 사실이 과학적으로 밝혀졌다. 곶감의 다양한 효능은 오래 전부터 알려져 왔으나 뇌과학 분야에서 구체적인 효과를 립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국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경상대학교와 공동연구를 통해

칭다오시조선족교사친목회, 신년회 및 회장 이·취임식 진행

칭다오시조선족교사친목회, 신년회 및 회장 이·취임식 진행

광장무를 추고 있는 시구지회 회원들 (흑룡강신문=칭다오)차설매 통신원=칭다오시조선족교사친목회에서는 1월 9일 칭다오 박풍대주점에서 80여 명 회원이 참가한 가운데 2017년도 사업총화, 신년회 및 회장 이·취임식을 진행하였다. 전반 행사는 김성기 부회장이 사회를

‘해안선’잡지사 신년회 가져

‘해안선’잡지사 신년회 가져

우수창작상 수상자들 (흑룡강신문=칭다오)장학규 특약기자=연해지역에서 둘도 찾아볼 수 없는 순수 우리말 문학잡지인 ‘해안선’잡지사(사장 김재룡)가 1월 10일 칭다오시 청양구 해란강민속궁에서 신년회를 가졌다. 이날 모임에는 재산둥 조선족문인 및 내빈 60여 명이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