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건강/의료
  • 작게
  • 원본
  • 크게

삶의 질 높이는 스트레스 해소법

[길림신문] | 발행시간: 2017.12.19일 09:56

누구나 삶을 살다 보면 스트레스를 받을 수 밖에 없다. 그런데 스트레스에 대처하는 자세는 사람마다 각기 다르다. 스트레스에 잘 대응하는 사람일수록 삶의 질이 높을 가능성이 있다.

어떤 사람은 스트레스가 매번 분노와 울분으로 이어진다면 어떤 사람은 이를 잘 누그러뜨리고 평온한 마음을 가지려고 애쓴다. 그렇다면 스트레스를 현명하게 관리한다는 건 어떤 의미일가.

1. 활발하게 움직여라

운동은 뇌의 신경세포를 깨워 좀더 현명한 생각을 할 수 있게끔 만든다. 걱정거리가 있을 땐 만사가 귀찮아진다. 하지만 이럴 때일수록 몸을 움직여 활동량을 늘여야 한다는 것이다. 뇌의 기능이 향상되면 압박감이 줄어들고 좀더 자신감 있게 긍정적인 사고를 할 수 있게 된다.

2. 믿는 사람에게 털어놔라

불안하고 두려운 상황에 직면하면 본능적으로 누군가에게 도움을 청하고 싶은 욕구가 일어난다. 이 때 혼자 끙끙대며 참으면 스트레스가 커진다.

가족이나 자신이 평소 신뢰하는 친구, 동료 혹은 전문 상담사나 의사에게 솔직한 자신의 심정을 털어놓으면 생각보다 마음의 짐이 크게 줄어들 수 있다. 주변에서 건네는 진솔한 조언이 자신감을 상승시키고 뜻밖의 좋은 해결책을 얻을 수도 있다.

3. 관점의 변화 유도하기

스트레스를 어떤 관점으로 보느냐에 따라 수행 능력에 차이가 벌어진다는 보고가 있다. '불안감 재고'라고 불리는 현상이다. 이는 불안한 감정을 흥분되고 신나는 감정으로 전환해 오히려 자신의 능력이 향상시키는 걸 의미한다.

몸이 아플 때 받는 스트레스가 긍정적인 감정으로 변하긴 어렵지만 새로운 사람을 만나는 자리처럼 긴장되는 순간은 마음먹기 나름으로 기분 전환이 가능하다. 긴장되고 걱정되는 마음을 긍정적인 방향으로 전환하면 자신이 해야 할 일을 좀더 잘 수행하게 된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25%
10대 0%
20대 8%
30대 8%
40대 8%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75%
10대 0%
20대 0%
30대 67%
40대 8%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수리아 대국간“게임의 장”, 미·로 갈등 격화

수리아 대국간“게임의 장”, 미·로 갈등 격화

수리아 가장 전형적인 대국간 “게임의 장”,7년간 미 로 등 대국 “게임”에 참여 수리아 “대리인 전쟁” 여러 모순과 충돌 중 미국과 로씨야의 겨룸 가장 큰 변수 미국, 여러 면에서 로씨야에 체계적 지속적인 압력 강화 로씨야를 좌절시키려 시도 로씨야, 미국에 굴하지

세계 최대규모 북경국제자동차전람회 4월 25일 개막

세계 최대규모 북경국제자동차전람회 4월 25일 개막

지난 23일 찾아간 북경 신국제전람센터. 오는 25일 개막하는 ‘2018 북경국제자동차전람회’를 앞두고 수백대의 자동차가 위장막을 쓴채 줄지어 옮겨지고 있었다. 안팎으로 쉴새없이 작업자들이 드나들었다. 전람회 전시공간(부스)마다 실내 마무리 공사에 한창이였다.

김정은, 병원 찾아 중국관광객 교통사고 부상자 위문

김정은, 병원 찾아 중국관광객 교통사고 부상자 위문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조선에서 발생한 중국 관광객들의 교통사고와 관련, 병원을 찾아 부상자들의 치료상황을 살펴봤다고 조선로동당 기관지 로동신문이 24일 보도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평양에 있는 중국대사관과 병원을 찾아 교통사고로 중국 관광객들이 인명피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