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IT/과학 > IT/과학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또 하나의 키워드 ‘친환경’…전기차냐 수소차냐, 미래차 경쟁 가열

[기타] | 발행시간: 2018.01.16일 11:46
[한겨레] [CES 2018 특집] 자동차의 진화

도요타·퓨처모빌리티·기아차 등 전기차 잇따라 전시

현대차는 차세대 수소차 ‘넥쏘’ 전면에 배치

‘대세’ 선점 위해 눈에 보이지 않는 신경전 치열

“수소차·전기차 각각 장단점…주도권 확신 못해”

중국 전기차 스타트업 ‘퓨처모빌리티’의 전기차 브랜드 ‘바이톤’ 전시관 앞을 관람객들이 지나가고 있다. 홍대선 기자

미래 친환경차 시장의 흐름이 전기차로 갈 것인지 수소차로 향할 것인지 아직 속단할 수 없다. 이번 시이에스(CES)에선 차세대 자동차 시장을 선점하려는 업체들의 보이지 않는 신경전이 뜨거웠다.

도요타는 새로운 개념의 차세대 전기차 ‘이(e)-팔레트’를 공개했다. 커넥티드와 자율주행 기술을 활용해 사용 방식과 형태를 자유롭게 변형할 수 있는 이동수단이다. 테슬라와 베엠베(BMW), 닛산의 전직 임원들이 설립한 중국 전기차 스타트업 ‘퓨처모빌리티’는 전기차 브랜드인 ‘바이톤’을 공개했다.

반면 현대차는 차세대 수소차 ‘넥쏘’(NEXO)를 전면에 배치했다. 단 5분의 충전으로 600㎞ 가까이 달리고 내연기관 자동차 수준의 내구성도 갖춰 곧 양산에 들어갈 차다. 메르세데스-벤츠도 최근 수소차 개발에 뛰어들었다. 수소차는 유럽뿐만 아니라 미국과 중국에서도 개발 중이지만 양산형 모델을 내놓은 곳은 현대차와 도요타를 비롯해 몇군데 안 된다. 벤츠까지 뛰어들면서 수소차 시장은 더 힘을 받게 됐다.

수소차는 물 이외에는 오염물질 배출이 전혀 없는 궁극의 친환경차로 평가받는다. 하지만 차량 가격이 비싸고 충전인프라가 부족한 게 저변 확대에 가장 큰 걸림돌이었다. 현대차는 2013년 세계 첫 수소전기 양산차(투싼ix)를 개발했지만 보급 대수는 많지 않다. 수소전기차는 일반 전기차보다 충전 시간이 짧고 한번 충전으로 훨씬 먼 거리를 주행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하지만 별도 충전 인프라를 필요로 한다는 게 약점이다.

현대차는 수소차에 올인하는 것일까? 그렇지는 않다. 이번 시이에스에서 현대차는 수소차를 앞세웠지만 기아차는 전기차를 내놨다. 현대차그룹의 연구개발부문을 총괄하는 양웅철 부회장은 “미래 친환경차의 경쟁에서 전기차와 수소차의 공존이 불가피하다”고 강조한다. 그는 “장거리용인지 단거리용인지 용도에 따라 구분해서 봐야 하고 수소차는 수소차대로 전기차는 전기차대로 공존하면서 가야 한다”고 말했다.

현대차 전시관에서 한 직원이 차세대 수소차 ‘넥쏘’를 소개하고 있다. 현대차 제공

전기차와 수소차 모두 장단점과 기술적 한계를 지녔기에 앞으로 주도권을 어떤 차종이 잡을지 전문가들도 쉽게 예측하지 못하고 있다. 다만 지금까지는 전기차가 한발 앞서고 있는 양상이다.

테슬라의 보급차 모델3. 테슬라 누리집

현재 전기차 업계에서 가장 주목받는 업체는 테슬라다. 하지만 자동차 제조 업체로서 테슬라에 드리운 리스크가 만만찮다. 대중적인 보급차인 ‘모델 3’가 생산 차질을 빚고 있고, 배터리 소재인 리튬과 코발트 가격은 지난 1년 사이 3배 가까이 폭등하는 등 배터리 가격도 불안정한 상황이다.

라스베이거스/홍대선 기자 hongds@hani.co.kr

출처:한겨래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봉황망코리아 최예지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중국 국민에게 건넨 명절인사에 대한 중국 네티즌들의 반응이 눈길을 끌고 있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이 중국의 설 명절 춘절을 맞아 중국중앙방송(CCTV)을 통해 중국인들에게 새해 인사를 전했다. 한국 대통령이 중국 국민
1/3
위니아만도 공식대리점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따자하오!” 중국에 명절인사 전한 문재인 대통령…중국 반응은?

“따자하오!” 중국에 명절인사 전한 문재인 대통령…중국 반응은?

[봉황망코리아 최예지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중국 국민에게 건넨 명절인사에 대한 중국 네티즌들의 반응이 눈길을 끌고 있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이 중국의 설 명절 춘절을 맞아 중국중앙방송(CCTV)을 통해 중국인들에게 새해 인사를 전했다. 한국 대통령이 중국 국민

中 춘윈(春運)의 ‘역방향 친지방문 붐’이 보여준 시대의 변천

中 춘윈(春運)의 ‘역방향 친지방문 붐’이 보여준 시대의 변천

[신화망 창사 2월 16일] (스웨이옌(史衛燕) 기자) 고향으로 돌아가 설 쉬는 것은 중국 민속의 전통이지만 최근 몇년에 와서 이런 전통에 변화가 생기기 시작했다. 중국의 춘절 연휴는 7일간이지만 고향이 먼 곳에 있는 ‘타지인’에게 있어서 이 기간은 너무 짧고 귀향길

[2018 중국 춘절] 텅텅 빈 중국 도시… 사람들 다 어디로 갔나?

[2018 중국 춘절] 텅텅 빈 중국 도시… 사람들 다 어디로 갔나?

[봉황망코리아 최예지 기자] 이번 춘절 기간 중국인 해외 여행객이 사상 최대 규모에 이르면서 중국의 주요 도시에 인적이 드문 이례적인 일이 벌어졌다. 15일 중국 봉황망(凤凰网)에 따르면 위안화 가치 상승으로 중국인들이 해외로 여행을 떠나 베이징(北京·북경),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