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건강/의료
  • 작게
  • 원본
  • 크게

하루 담배 한개비, 심장병 위험 50% 상승

[길림신문] | 발행시간: 2018.02.01일 13:17
하루에 담배 한개비만 피워도 심장질환에 걸릴 위험이 비흡연자에 비해 50%나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런던대학교(UCL) 연구진이 의학저널(BMJ)에 발표된 141개 연구를 분석한 결과 남자 흡연자의 경우 하루 한개비 흡연만으로도 관상동맥 질환의 위험이 48%, 뇌졸증 위험은 25% 비흡연자에 비해 높았다. 녀성의 경우 심장 질환은 57%, 뇌졸증은 31% 높았다.

연구진은 영국에서 흡연률은 하향 추세지만 흡연자 가운데 하루 1∼5 개비를 피우는 사람들의 비중은 꾸준히 높아진다는 사실에 주목했다.

UCL의 앨런 핵쇼 교수는 “골초들이 담배를 줄이면 페암에 걸릴 위험이 낮아지지만 심장질환이나 뇌졸증에는 해당되지 않는다”며 “당장 완전히 끊어야 관련 질환의 위험을 낮출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옥스포드 대학교 폴 에이브야드 교수는 “흡연량을 줄여봐야 아무 소용없다는 결론을 내리는 것은 옳지 못하다”고 지적했다. 니꼬찐 대용제나 전자담배 등으로 일단 흡연량을 줄이는 사람들이 결국 완전한 금연에 성공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영국 금연운동단체 ASH의 데보라 애놋 대표는 “사람들이 담배에 중독되는 건 니꼬찐 때문이지만 몸에 해로운 성분은 타르(焦油)”라며 “전자담배 등이 덜 해로운 건 사실이지만 그건 일반담배를 완전히 끊었을 때만 그렇다”고 덧붙였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0%
10대 0%
20대 0%
30대 5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50%
10대 0%
20대 0%
30대 5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교실에 자외선 살균램프 켜 놓았다 학생들 실명위기

교실에 자외선 살균램프 켜 놓았다 학생들 실명위기

한 학교 선생이 부주의로 교실에 자외선 살균램프를 9시간 동안 켜 놓아 이 반 학생 대부분이 화상, 출혈, 구토는 물론 안구통증을 호소하고 있으며, 이중 일부는 눈에 심각한 손상을 입었다고 온라인 뉴스매체인 ‘thepaper.cn'이 17일 보도했다. 톈진에 있는 한 초등

상하이, 광군제 최대 ‘큰 손’...2조2700억원 소비

상하이, 광군제 최대 ‘큰 손’...2조2700억원 소비

올해도 광군제 기간 상하이인들의'씀씀이'가 가장 컸다. 알리바바의 통계에 따르면, 광군제 하루 동안 톈마오(天猫)의 총거래액은 2135억 위안(34조8000억원)이며, 이중 상하이인은 139억3000만 위안(2조2700억원)을 소비해 전국 1위를 기록했다. 상하이에 이어 10위

UBS "환율 연내 7元, 무역 전면전 시 7.5元까지"

UBS "환율 연내 7元, 무역 전면전 시 7.5元까지"

스위스연방은행(UBS)이 보고서를 통해 시장정서 불안, 경상계정 흑자 소실, 해내외 가산금리 축소 등이 모두 위안화 절하 압력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며 올해 말과 내년말 달러 대비 위안화 기준환율이 7.0위안과 7.3위안으로 오르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중-미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