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제10회 룡강국제문화예술산업박람회 열린다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15.08.07일 09:10
(흑룡강신문=하얼빈) 리흔 기자=근년에 흑룡강성 성위, 성정부는 문화산업발전을 중점프로젝트로 간주하고 고도로 중시하면서 힘있게 추진해 왔다.

  2014년말까지 166개 중점 프로젝트를 확정해 이미 74개를 성공적으로 건설했다. 그리고 건설중인 항목이 90개에 달한다. 완공된 프로젝트에는 국가급 문화산업 실험 단지 1개, 국가급 시범기지 10개, 성급 기지 54개가 포함된다. 문화산업 증가치는 2010년의 210억원으로부터 2013년의 432.3억원으로 증가되여 27.2%의 년평균 성장률을 이룩했다.

  그 와중에 흑룡강성 선전부 개혁발전판공실은 5일 오후 소식공개회의를 열고 오는 8월 21일부터 25일 까지 할빈국제컨벤션센터에서 제10회 중국 룡강국제문화예술산업박람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소식공개회의에 따르면 이번 박람회는 ABC 3개 홀로 나뉘어 각각 공예미술, 룡강문화 명품 및 국제서화예술, 종합제품을 전시한다.

  총 전시면적 4.8만평방미터에 1700개 부스를 설치하며 1000여개 관련 부서가 15만개의 제품을 선보여 규모나 내용면에서 사상 최대 박람회로 거듭날것으로 예상된다.

  한국, 프랑스, 러시아, 벨기에, 태국 등 나라에서 이번 박람회에 참여하며 국제화정도가 20%를 초과한다.

  박람회는 전문화, 규모화, 시장화, 국제화를 드팀없이 견지하여 전시, 감상, 상담 등 여러가지 형식으로 진행되며 다양한 주제활동도 펼쳐진다. 그중 20일 오후 6시 흑룡성 연예그룹 가무극장 음악관에서 룡강문화예술산업박람회 개막 음악회 및 이번 박람회 개막식이 펼쳐진다.

  박람회는 이미 련속 9회를 걸어오면서 업계에서도 일정한 영향력을 지니고 있다. 현재 박람회는 흑룡강성의 문화산업 발전 성과와 우세를 자랑하고 외부와의 교류 협력을 활성화하는 중요한 무대로 업그레이드 되였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룡산에 악어형류 두개골 화석 발견

룡산에 악어형류 두개골 화석 발견

- 지금까지 16곳서 화석 발굴 11일, 연길시 룡산공룡화석 16호 화석지점에서 새로운 악어형류 두개골화석이 발견되였다. 중국과학원 고대척추동물과 고대인류연구소 고대생물동물 학자인 서성은 이번에 발견한 악어형류 두개골화석은 매우 완전히 보존된 상태인데 개체

훈춘-녕파 주산항 항선 첫 취항바인초루 개통식에 출석 및 출항지령 선포

훈춘-녕파 주산항 항선 첫 취항바인초루 개통식에 출석 및 출항지령 선포

로씨야 현지시간으로 14일 15시 48분, 기적소리와 함께 훈춘-자르비노항-녕파 주산항 국내무역화물 국제운수항선이 정식으로 개통되였다. 이는 길림성과 절강성이 손잡고 중-로 국제운수합작의 새로운 모델을 창조했음을 표징한다. 성당위 서기 바인초루가 개통식에 출

주택 토지사용권 70년, 그 후는 어떻게 될가?

주택 토지사용권 70년, 그 후는 어떻게 될가?

우리 나라의 주택용 토지 사용기간은 70년이다. 70년의 토지사용 기간이 지나면 주택과 별도로 토지에 대한 사용권은 어떻게 될 것인가? 중국 첫 민법전(초안)에서는 주택건설용지의 사용기간(70년)이 지나면 자동으로 연장하여 계약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전문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