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오원춘 보는듯한 시선에 절망하는 조선족

[조글로미디어] | 발행시간: 2015.12.19일 08:47
차별과 냉대에 겉돌다

흉악한 외국인 취급에 상처

한민족 자긍심 선망 사라지고

공존 노력 대신 끼리끼리 뭉쳐

실제론 강력범죄율 한국인과 비슷

매년 40만명 넘게 출입국

서비스-3D업종 핵심 노동력

동거는 되돌릴 수 없는 흐름

지난 14일 조선족 밀집 주거지인 서울 대림동 한 상점에서 재중동포들이 휴대폰을 고르고 있다. 상점에선 휴대폰 개통은 물론 국내외 여행알선 등 조선족들을 위한 일종의 종합서비스 업무를 한다. 배우한기자 bwh3140@hankookilbo.com

이달 초 서울 대림동의 한 식당에서 지인들과 삼겹살을 먹던 조선족 엄모(59)씨는 몹시 기분이 상해 일찍 자리를 떴다.

옆자리에서 술을 마시던 한국사람들이 조선족에 대한 험담을 늘어놓았기 때문이다. 일행 중 한 사람이 과거 토막살인 사건을 저질렀던 박춘봉과 오원춘 이야기를 꺼내면서 “조선족들은 흉기를 가슴에 품고 다니는 것 같다”고 하자, 또 다른 사람이 “보이스피싱으로 빼먹은 게 얼마냐”고 맞장구를 쳤다. 이들은 조선족의 행색, 말투까지 안주 삼아 한참 더 이야기했다. 엄씨는 “우리도 고쳐야 할 부분이 있겠지만 한국에서 냉대와 멸시를 많이 당하다 보니 참담하다”고 말했다.

오해는 쌓이고 이해는 외면

한국사회와 조선족 사이의 양적 교류가 비약적으로 증가했지만 심리적 간극은 좀처럼 좁혀지지 않고 있다. 올 10월 기준 국내 체류 조선족은 전체 외국국적 동포의 86%를 차지할 만큼 압도적으로 많다. 지난해 출ㆍ입국한 조선족만 40만 명이 넘을 정도로 왕래도 활발하다. 조선족은 방문취업비자(H-2)나 재외동포비자(F-4)를 받고 입국하면 3년 동안 국내에 체류할 수 있다. 비자 갱신이 어렵지 않아 원하기만 하면 지속적으로 한국에 머물 수 있다. 방문취업비자를 받으면 정부에서 지정한 38개 단순노무업종에서 일할 수 있는데 남성은 대부분 중소제조업체와 건설현장 등 3D업종에서 중추 역할을 하고 있다. 여성도 식당 종업원을 비롯해 육아ㆍ가사 도우미, 간병인, 청소업무 등 곳곳에서 궂은일을 맡아서 하고 있다. 이제 이들이 없으면 산업현장과 서비스업체, 도우미 시장이 제대로 돌아가기 힘들 정도가 됐다.

이들은 한국사회에 대한 선망과 같은 민족으로서의 자긍심을 갖고 한국행에 첫발을 내디딘다. 사회적 질서나 문화, 상대적으로 깨끗한 환경과 인프라 시설에 좋은 인상을 갖는 이도 많다. 재외동포비자를 받고 들어와 국내에서 용접 일을 하고 있는 안모(43)씨는 “한글을 잘 못 읽는데 지하철에서 물어보면 누구나 친절하게 잘 가르쳐준다.”고 말했다. 교통법규를 잘 지키고 줄을 서서 기다리는 모습도 인상적이었다는 조선족도 있었다.

하지만 사회생활 과정에 차별과 멸시를 경험하면서 그들의 반감은 폭증한다. “한국인들이 우리를 범죄자 취급한다” “못 살고 무식하고 더럽다는 반응을 보인다”는 등 불만을 터뜨리는 이유도 이와 무관치 않다. 14년째 한국에 머무는 조선족 조모(50)씨는 “동포라고 좀 더 대우를 바라는 것은 아니지만 중국 관광객이나 화교보다 못한 대우를 받고 있다”며 “조선족이라고 밝히면 불이익을 받을 것 같아 숨기고 산다”고 밝혔다. 대기업이나 로펌에 다니거나, 대학강단에 서는 등 소위 ‘잘 나가는’ 업종에 몸을 담고도 쉬쉬하면서 지내는 경우가 적지 않다고 조선족들은 푸념한다.

정상적인 관계 맺기 절실

한국사회와 조선족간의 반목은 양측 모두에게 원인이 있지만 조선족 전문가들은 한국인들의 배타성과 차별적 인식에 좀더 비중을 두고 있다. 조선족은 같은 민족으로 다가갔지만 한국에선 중국인이라며 방어막을 치면서 초기에 양측간 비정상적인 관계가 형성됐다는 것이다. 특히 2007년 방문취업제도를 통해 조선족의 입국기회가 확대되기 전까지 15년 동안 불법 체류자로 살아왔던 상당수 조선족들이 한국사회에 앙금이 쌓인 것도 정상적인 관계 맺기를 방해했다. 조선족이 한국인과 잘 섞이지 못하고 한국사회도 조선족 일부의 잘못을 부풀려 인식하는 경향이 생겼다.

조선족 가운데 강력사범이 많다는 것도 편견이다. 박춘봉과 오원춘 등 엽기적 살인범이 조선족이라는 꼬리표를 달고 소개되며 TV나 영화 등 대중매체에서 조선족을 부정적으로 묘사한 영향도 크다는 게 전문가들의 진단이다. 실제로 경찰청에 따르면 지난해 조선족을 포함한 중국국적의 전체 범죄 피의자 가운데 강력범죄 피의자는 1.6% 수준이다. 한국인의 강력범죄 피의자 비율(1.4%)과 큰 차이가 없다. 다만 폭력범죄 입건자의 경우 2011년 4,994명에서 지난해 5,903명으로 1,000명 정도 증가했고, 교통사범도 같은 기간 80% 정도 늘었다. 경찰 관계자는 “술을 먹고 몸싸움을 하거나 교통신호를 지키지 않는 경우가 많다”며 “한국사회에 적응하는 과정에서 분출되는 잘못된 행동이 조선족 전체에 대한 부정적 이미지를 형성할 수 있기 때문에 한국 문화와 제도를 준수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국사회와 조선족간의 올바른 관계정립과 이해가 필요한 이유는 또 있다. 한국으로의 대량이주가 이어지면서 중국과 한국의 조선족 사회는 모두 대격변의 시대를 맞고 있다. 부모 세대가 한국에 먼저 정착했다가 자녀들을 데려오거나, 중국보다도 큰 공동체가 형성되면서 자연스럽게 한국행을 택하는 조선족도 늘고 있다. 조선족과의 화합이 당면과제로 부상했다는 의미다. 이주동포개발연구원 곽재석 원장은 “조선족은 이제 우리가 거부할 수 없는 집단이 돼버렸고 이들의 이주 또한 거부할 수 없는 흐름이므로 협력관계를 시급히 조성해야 한다”며 “조선족 사회도 한국사회에 이바지하는 모습을 적극적으로 알릴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강철원기자 strong@hankookilbo.com

한국일보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73%
10대 1%
20대 5%
30대 28%
40대 36%
50대 2%
60대 0%
70대 0%
여성 27%
10대 0%
20대 5%
30대 15%
40대 7%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5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친일파나라 한국이 국가적으로 의도적으로 날조로 나라언론네트를 동원해서 그리 유도했다 ,,,,, 중국에 왜국인사형범은 거의 백프로가 한국인이고 세계에서 사기범죄는 한국인이 1위
답글 (0)
제 친구 중에 정말 좋은 흑룡강 출신 친구가 있는데 그 친구의 가족들도 하나같이 좋은 사람이더군요. 적어도 제가 경험한 조선족 친구들은 예의가 뭔지 잘알고 열심히 살아가는 사람들입니다. 단 한번도 주변 사람들과 충돌하는 경우도 없었고 열심히 고군분투하는 모습이 너무 좋았고 그 친구를 보면 저 친구 부모님이 참 자식 교육 잘 시켰구나 하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그 친구 처럼 한분 한분이 노력하면 언젠가는 시선이 바뀔겁니다.
답글 (0)
특히 같은 조선족을 대표한다는 생각으로 행동하고 처신하다보면 자연스레 편견은 해소 될겁니다.
한국 사람과 같은 대우를 받으려면 그들처럼 세금내고 그들처럼 건강보험,국민연금내고 봉사활동도 그들처럼 해야합니다. 나는 떠날 사람이니 누릴것만 누리겠다는 사고들과 자신만 생각하다발생하는 주변 사람들과의 사소한 충돌들이 나머지 남은 사람들에 대한 편견으로 자리잡히지 않게 책임있는 자기관리가 중요하지요.
답글 (0)
한 사회에서 편견이 자리 잡기까지는 문화적인 차이와 행태가 분명 문제를 야기 시킨 원인일 것이고
그런 가장 큰 원인이 일부이지만 이기적인 행태를 보이는 소수의 행동들 일 겁니다. 그들로 인한 편견을 그 보다 더 많은 사람들이 사회의 일원으로 사회적인 책임을 다할 때 해소가 됩니다. 그게 쉽지 않은 일이고 사회 각지에서 두각을 나타내는것도 중요하고 그것보다 더 중요한 것은 사회의 바닥에서 상층부까지 골고루 자신의 행동들이 다른 사람
답글 (0)
댓글 가서 보면 가관하는데.ㅎㅎㅎ
답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위니아만도 공식대리점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엄정화의 비키니 뒤태...50대에도 인생샷이 나오는구나

엄정화의 비키니 뒤태...50대에도 인생샷이 나오는구나

[마이데일리 = 여동은 기자] 가수 엄정화가 비키니 뒤태를 드러내 눈길을 끌고 있다. 엄정화는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the pass beach 줄줄이 파도는 너무 좋은데,, 조류가 너무 강해서 파도까지 닿기가 너무너무너무 어렵다 ㅠㅠ조류 어려워 . 누가 날 저 파도

[중국에서 보는 평창올림픽] “압도적이었다” 우다징의 첫 金에 중국 네티즌 ‘열광’

[중국에서 보는 평창올림픽] “압도적이었다” 우다징의 첫 金에 중국 네티즌 ‘열광’

-22일 남자 500m 쇼트트랙, 우다징 세계 기록 세우며 금메달 [봉황망코리아 최예지 기자] 중국의 우다징(武大靖)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첫 금메달을 따내자 중국 네티즌들이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세우며 우승하자 중국 관영 신화통신과 CCTV, 봉황망(凤凰网) 등

중국 차량 공유업체 디디추싱, 3년 내 중고차 200만대 매입

중국 차량 공유업체 디디추싱, 3년 내 중고차 200만대 매입

[봉황망코리아 권선아 기자] 중국의 차량 공유 서비스업체 디디추싱(滴滴出行)이 향후 3년 간 200만대의 중고차를 매입하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22일 중국 봉황망(凤凰网)에 따르면 디디추싱이 중고차 C2C(소비자 간 상거래) 플랫폼인 런런처(人人车)로부터 200만대의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