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LG유플러스, 중국 네티즌 항의에 '쯔위폰' 광고 전격 철수

[온바오] | 발행시간: 2016.01.15일 11:52

[한국경제신문 ㅣ 최유리 기자] LG유플러스가 제 2의 '루나'를 겨냥했던 '쯔위폰'의 광고를 전격 철수했다. 'Y6'의 광고 모델이자 걸그룹 '트와이스'의 멤버인 쯔위의 정치색이 논란을 일으키면서다. 일명 '설현폰'(SK텔레콤)으로 입소문을 탔던 루나를 벤치마킹한 LG유플러스는 때 아닌 역풍을 맞았다.

15일 이동통신 업계에 따르면 LG유플러스는 최근 Y6 온라인 광고를 내렸다. 지난 7일 포털사이트와 유튜브에서 광고를 시작한지 일주일 만이다.

LG유플러스 고위 관계자는 "중국 네티즌들에게 항의가 많이 들어오고 Y6 제조사인 화웨이 쪽에서도 요구가 있었다"며 "LG전자를 비롯해 중국에서 사업을 하는 계열사가 많아 광고를 내리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문제가 된 것은 쯔위가 출연한 예능 프로그램이다. 지난해 11월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서 태극기와 대만 국기를 흔든 장면이 문제가 된 것. 해당 장면은 본 방송에서 편집됐다. 그러나 일부 방송 이미지가 인터넷을 통해 퍼지면서 중국 네티즌들의 비난을 샀다.

중국에선 대만의 독립 문제가 첨예한 정치적 이슈다. 여기에 대만의 독립을 반대하는 중국 가수 황안이 "쯔위가 대만 독립 세력을 부추긴다"고 언급하면서 논란은 더욱 커졌다. 이에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는 트와이스의 중국 활동을 잠정 중단했다.

LG유플러스 입장에선 속이 쓰린 상황이다. 예상치 못한 이슈로 Y6 마케팅에 차질이 생겼기 때문이다.

쯔위를 모델로 선정했을 당시 LG유플러스는 "온라인 광고가 유튜브에 먼저 공개된 이후 조회수가 10만건을 훌쩍 넘어서고 있다"며 "스타성이 입증된 쯔위가 Y6의 얼굴로 낙점되면서 쯔위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질 것으로 본다"고 기대했다.

Y6의 판매 성적을 감안하면 아쉬움은 더욱 크다. Y6는 지난 14일 2만대 판매를 돌파했다. 출시 16일 만에 올린 성적이다. 국내에 나온 스마트폰 중 최저가인 15만원대인데다, 스마트폰 통화와 070 인터넷전화를 함께 사용할 수 있어 인기를 끌었다. 여기에 쯔위를 모델로 내세워 흥행을 이어가길 기대하는 상황이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쯔위폰 반응이 괜찮은데 사실 아쉽다"며 "새로운 광고 모델을 물색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81%
10대 0%
20대 6%
30대 50%
40대 19%
50대 6%
60대 0%
70대 0%
여성 19%
10대 0%
20대 0%
30대 6%
40대 13%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서시장 이전, 업종별 상인들 ‘희비 교차’

서시장 이전, 업종별 상인들 ‘희비 교차’

연길시에서도 오랜 명물 가운데 하나인 연길서시장이 재건공사를 기한내 원만히 마치고 드디여 지난달 3일에 재오픈됐다. 공식적으로 개업한 지 40일가량 되면서 3800여개에 달하는 점포 상인들은 이전과는 사뭇 달라진 분위기를 실감하고 있었다. 과연 상인들의 ‘초반

연길 택시 새로운 차량으로 교체

연길 택시 새로운 차량으로 교체

-12월 31일까지 조사 래년에 연길시에서 대량의 택시차량을 교체하게 된다. 11일, 연길시교통운수관리소로부터 료해한 데 따르면 지난 7일부터 전 시 시민을 대상으로 택시업종에 관한 의견을 광범위하게 접수하고 있다. 이번 조사는 총 9개의 질문을 포함하고 있으며

스마트폰 오래 보는 아이들, 뇌 구조 바뀐다

스마트폰 오래 보는 아이들, 뇌 구조 바뀐다

스마트폰과 같은 전자기기 화면을 오래 보면 아이의 뇌 구조가 바뀌고 뇌 기능 저하를 가져올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CBS방송의 심층보도 프로그램인 ‘60분’은 9일(현지시간) 미국 샌디에이고 캘리포니아대 연구진이 미국내 9~10세 어린이 4500명을 대상으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