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기상천외
  • 작게
  • 원본
  • 크게

‘아우디’ 타고 출퇴근하는 걸인 ‘충격’

[조글로미디어] | 발행시간: 2016.03.04일 10:22
거리에서 구걸하던 걸인이 하루 일을 마치고는 고급차 아우디를 몰고 자리를 떠나는 영상이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영상속 남성은 검은색 스포츠카 아우디 TT 차량의 해치백을 열고 짐을 싣고는 개를 태운 뒤 자신도 운전석에 올라탄다.

이 영상이 페이스북에 올라온 뒤 누리꾼들은 이 남자가 영국 뉴키지역에서 구걸로 생계를 유지하는 ‘걸인’ 매튜 브라이튼임이 밝혀지며 크게 흥분하고 있다.



[사진=데일리메일 캡처]

그는 최근 자신을 찾아온 경찰관의 말을 듣고 이 같은 상황을 알게 됐다. 평소 인터넷을 할 수 없었다는 그는 자신을 찍은 동영상이 소셜미디어에서 공유되는 것을 알 수가 없었다는 후문이다.

경찰은 “당신이 구걸 일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갈 때 고급 스포츠카를 타는 모습이 찍힌 영상이 페이스북에 올라왔다”며 “이를 본 네티즌들이 고급 차를 몰면서도 구걸을 하다니 정말 파렴치하다며 흥분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당신을 해치겠다는 협박성 댓글도 있으니 조심하라”고 경고했다.

이에 대해 브라이튼은 “차는 할머니의 유품인데, 그마저 이미 도난당했다”며 ”최근 내게 돈이나 먹을 것을 주던 사람들이 왜 나를 외면하고 냉담했는지 이유를 이제야 알겠다”고 답했다.

한편 영국 신문 데일리메일과의 인터뷰에서 그는 “구걸하는 것 외엔 특별한 소득 없이 친구 집에 얹혀사는 신세”라고 밝혔다. 하지만 대다수의 네티즌은 “5000만 원 정도의 고급차를 가졌으면서 일도 안하고 구걸하는 그를 더 이상 도와줄 필요가 없다“ “동영상만 보고, 사람을 의심하는 것은 옳지 않다”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헤럴드경제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60%
10대 0%
20대 24%
30대 24%
40대 12%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40%
10대 0%
20대 4%
30대 20%
40대 16%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상무부 "美 최대압력, 中에 아무런 영향 없어..대화해야"

상무부 "美 최대압력, 中에 아무런 영향 없어..대화해야"

상무부가 고율 관세 부과 등의 미국의 압력 행사는 중국을 굴복시킬 수 없다면서 대화를 통해 중미 무역분쟁을 해결하자고 촉구했다. 11일 상무부에 따르면 가오펑 대변인은 이날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우리가 수차례 언급했듯이, 미국의 패권주의, 최대 압력 행사는

기내 화장실서 전자담배 피운 려객 형사구류 적용

기내 화장실서 전자담배 피운 려객 형사구류 적용

경찰측, “요행심리 버려야” [장춘=신화통신] 길림성공안청 공항공안국에서 입수한 데 따르면 한 려객이 일전에 비행기 객실 화장실에서 전자담배를 피우다가 승무원에게 발견되여 공항 공안기관으로부터 처벌을 받았다. 경찰측은 비행기의 여러 곳에서는 전자담배를 포

동성 쥐 사이에서 건강한 새끼 태어났다

동성 쥐 사이에서 건강한 새끼 태어났다

중국이 암컷끼리 또는 수컷끼리 생식세포를 결합해 건강한 새끼를 태어나게 하는 쥐 실험에 세계 최초로 성공했다. 포유류에서 단성생식이 성공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일부 새끼 쥐는 성체로 자라 정상적으로 번식까지 했다. 동성의 부모로부터 인위적으로 자손이 태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