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자동차
  • 작게
  • 원본
  • 크게

"고급차 제네시스 곧 중국 출시…운전 즐기는 지능형 기술 개발"

[온바오] | 발행시간: 2016.04.26일 09:10
이병호·김견 대표 등

현대·기아차 중국 경영진 총출동

[한국경제신문 ㅣ 장창민 기자] 이번 베이징모터쇼엔 현대자동차의 중국 합작법인 베이징현대차와 기아자동차의 합작법인 둥펑위에다기아차, 현대차그룹 중국사업담당 등의 경영진이 총출동했다. 현대·기아차의 경쟁력을 직접 알리고 중국 자동차 시장 점유율 회복 의지를 보여주겠다는 취지에서다.

설영흥 현대차그룹 중국사업담당 고문은 25일 전시장에서 기자와 만나 “중국은 해마다 신차가 100여대씩 쏟아지는 시장이어서 빨리 개발해 바로 출시하는 속도가 중요하다”며 “차가 나오면 6개월 안에 성공과 실패가 구분되기 때문에 중국은 가장 어려운 시장이기도 하다”고 전했다.

이병호 베이징현대차 대표는 “가까운 시일 내에 중국에서 고급차 브랜드인 제네시스를 선보이겠다”며 “올 하반기 베이징현대차의 누적 판매량이 800만대를 넘어설 것”이라고 말했다.

류지풍 베이징현대차 상임 부대표는 “이번에 첫선을 보인 중국형 ‘베르나’ 콘셉트카 모델은 품질 최우선의 제조 원칙을 바탕으로 제작한 차”라고 설명했다. 김견 둥펑위에다기아차 대표는 “고객 모두가 효율적인 운전을 즐길 수 있도록 드라이브 와이즈(자율주행 기반 브랜드) 전략을 통해 새로운 지능형 안전 기술을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은 이날 영상메시지에서 “차의 역할과 영역을 지금까지 상상하지 못했던 새로운 방향으로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대·기아차는 중국 전체 판매량 가운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비중을 지난해 27.0%에서 올해 1분기 35.3%로 끌어올리며 중국 시장 점유율 회복에 나섰다. 중국 내 판매 부진을 만회하기 위해 중장기적으로 매년 특화한 신차를 4~5개씩 투입해 전략 차종을 다양화할 계획이다.

현대·기아차의 지난해 중국 판매량(167만8922대)은 전년 대비 4.9% 줄었다. 지난달엔 15만591대를 팔아 전년 같은 달(16만1553대)보다 6.8% 줄었다. 다만 3월의 전년 동월 대비 감소폭(-6.8%)은 1월(-21.9%), 2월(-21.2%)과 비교하면 크게 낮아졌다. 판매 감소세가 둔화돼 ‘중국 쇼크’에서 벗어나기 시작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10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자동차 판매 리윤 반환’ 함정일 수도

‘자동차 판매 리윤 반환’ 함정일 수도

-소탐대실 경계해야 10일, 주금융사기예방및타격사업지도소조 판공실은 광범한 시민들이 자동차 판매와 관련된 리윤 반환 함정을 경계할 것을 경고했다. 지난해부터 연길시의 일부 자동차 판매 기업들은 리윤을 반환한다는 허울을 내걸고 소비자들을 흡인해 먼저 예약금

로인들이 피해야 하는 8가지 운동

로인들이 피해야 하는 8가지 운동

◆웃몸 일으키기 경추 손상으로 심뇌혈관 질병 발작을 유발할 수 있다. 로인들이 웃몸 일으키기를 하면 팔뚝 힘이 부족하여 근육이 쉽게 찢어질 수 있고 경추와 요추에 큰 손상을 입힐 수 있으며 머리를 숙여야 하기 때문에 심뇌혈관 환자들은 순식간에 혈압이 높아질 수

결혼, 몸과 마음의 성장통…또 다른 행복의 시작

결혼, 몸과 마음의 성장통…또 다른 행복의 시작

결혼, 참 어렵고 무거운 주제다. 결혼에 대해 ‘미친 짓이다!’, ‘나와 함께 할 평생 동반자’, ‘달콤하고도 씁쓸한 유혹’ 등등 다양한 표현이 있지만 ‘잘 만나면 운명이요 잘못 만나면 원쑤보다 못한게 부부’ 라고 한다. 그만큼 결혼은 어렵고 복합적이며 남녀문제는 불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