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결혼은 필수 아닌 선택'…달라진 남성들

[조글로미디어] | 발행시간: 2016.11.17일 22:19
<앵커 멘트>

'인륜지대사' 라는 결혼, 꼭 해야 할까요?

최근 생각이 많이 바뀌었습니다.

'결혼을 꼭 해야한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27%로 20년 전에 비해 10%p 줄었는데요.

나머지 73%는 '해도 좋고 안 해도 좋다'는 겁니다.

이같은 변화는 여성보다 남성에게서 더 두드러졌는데요.

남성의 경우 '결혼을 꼭 해야한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10명 중 3명도 안되는 것으로 나타나 20년 전보다 크게 줄었습니다.

반면 여성은 그 때와 비교해 큰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는데요,

유독 남성들의 결혼관이 급변한 이유는 뭘까요?

신선민 기자가 알아봤습니다.

<리포트>

퇴근 후 탱고 배우기에 푹 빠진 30대 미혼 남성,

운동 뒤 늦은 시간까지 맥주 한 잔의 여유를 즐깁니다.

<인터뷰> 김철웅(서울시 영등포구) : "즐겁게 시간 보내는 생활에 대해 만족하고 있고요. 결혼에 대해서는 꼭 그렇게 반드시 급하게 해야된다고 생각하고 있지는 않아요."

이처럼 결혼으로 포기해야 할 것들은 아쉬운데, 결혼으로 책임져야 할 것들은 부담스럽다는 게 젊은 남성들의 생각입니다.

<인터뷰> 한호신(서울시 노원구) : "여자 분들도 그렇고 남자 분들도 그렇고, 적어도 집이나 이런 건 남자가 해야 된다고 생각하는 데 대한 부담이 여전히 큰것 같습니다."

가장으로서의 권한이나 권위가 예전 같지 않다는 것도 이유입니다.

가정 내 대소사에서 남성의 의사 결정 권한은 뚜렷한 감소 추세를 보인 반면, 여성의 권한은 커졌습니다.

친가보다 외가가 가깝다는 응답도 두 배 가까이 됩니다.

<인터뷰> 김봉석(성균관대학교 사회학과 교수) : "(가정 안에서 남성에게) 더 이상 어떤 대우나 위상을 보장하는 것이 아니라 역으로 부담과 압박으로 작용하게 됐다 이것들을 점점 젊은 세대 남성들이 인식하기 시작했다고 볼 수 있습니다."

이런 인식 탓인지 '동거도 결혼의 형태' 라는 사람이 2명 중 1명.

'자녀가 꼭 있어야 된다'는 사람도 지속적으로 줄고 있습니다.

'결혼은 필수' 가 옛말이 되면서 전통적인 가족의 개념도 빠르게 바뀌고 있습니다.

KBS 뉴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0%
10대 0%
20대 19%
30대 25%
40대 6%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50%
10대 0%
20대 6%
30대 38%
40대 6%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양보도 계획도 없이'…"트럼프식 외교 美 신뢰도 ↓"

'양보도 계획도 없이'…"트럼프식 외교 美 신뢰도 ↓"

WP "정상회담 취소, 북미관계 후퇴보다 더 큰 여파" 동맹국엔 부담…역내 긴장 고조 (서울=뉴스1) 정이나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다음달로 예정된 북미 정상회담을 취소한 것을 두고 단순히 북미 관계의 후퇴보다 더 큰 여파가 있을 수 있다는 분석이 나

세계 정상들, 북미회담 취소 “안타깝다” 한목소리

세계 정상들, 북미회담 취소 “안타깝다” 한목소리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24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6월 12일로 예정된 북미정상회담을 취소하자 세계 정상들은 하나같이 “안타깝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전했다.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은 “매우 당황스럽다

불법모금에 대한 인식 제고하자

불법모금에 대한 인식 제고하자

첫째, 해외 회사의 명의로 이른바 해외 재테크 투자, 황금, 선물(期货) 등 대상을 허구로 선전하거나 해외 고급 호텔에서 투자설명회를 개최하는 경우. 둘째, 외국인의 명의로 국내에 개설된 수금구좌로 투자인의 투자금을 받는 경우. 셋째, 회사사이트 등록지, 서버 소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