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국제사회
  • 작게
  • 원본
  • 크게

브라질, 교도소 폭동에 특단의 대책..군병력 200명 동원

[기타] | 발행시간: 2017.01.11일 07:28

브라질 정부가 올해 들어 교도소 폭동이 잇따르는 북부지역에 군 병력을 동원했다.

정부는 아마조나스 주 마나우스 시와 호라이마 주 보아 비스타 시에 10일(현지시간) 군 병력을 각각 100명씩 보냈다고 밝혔다.

군 병력은 도착 즉시 현지 경찰과 함께 교도소 시스템 복구와 치안 유지 활동에 나섰다.

알레샨드리 지 모라이스 법무장관은 "군 병력은 경찰을 도와 주요 거점에 초소를 설치하고 교도소 주변의 경계를 강화할 것"이라면서 군 병력이 언제까지 주둔할 것인지는 결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올해 들어 브라질에서는 북부와 북동부 지역 교도소에서 연쇄적으로 일어난 폭동으로 100명 가까운 수감자가 살해당했다.

마나우스 시에 있는 아니지우 조빙 교도소에서는 지난 1∼2일에 17시간가량 계속된 폭동으로 56명이 살해됐다.

지난 6일에는 호라이마 주 몬치 크리스투 교도소에서 33명의 수감자가 살해됐다.

두 건의 폭동 사망자는 1992년 상파울루 카란지루 교도소 폭동(111명 사망)에 이어 역대 두 번째와 세 번째로 많다.

교도소 폭동이 계속되자 주 정부들은 연방정부에 긴급지원을 요청했다.

모라이스 장관은 조만간 전국의 주 정부 치안 책임자들을 소집해 교도소 폭동에 대한 대책을 협의할 예정이다.

미셰우 테메르 대통령은 교도소를 증축해 수용 능력을 늘리는 한편 보안 강화 조치를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전문가들은 교도소의 초과밀 수용과 범죄조직 간의 세력다툼을 폭동의 주요인으로 꼽고 있다.

법무부 자료를 기준으로 2014년 말 현재 전국 교도소의 평균 수감률은 167%다. 수용 능력을 100명으로 할 때 167명이 수감돼 있다는 의미다.

전국 교도소의 수용 능력은 37만2천 명이지만, 실제 수감자는 62만2천 명에 달한다.

출처: 외신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위니아만도 공식대리점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오늘의 운세] 2월 23일(음력 무술년 갑인(1)월 병술(8)일--띠별/생년월일 운세)

[오늘의 운세] 2월 23일(음력 무술년 갑인(1)월 병술(8)일--띠별/생년월일 운세)

자 48년 바다에서 풍랑을 만난 격입니다. 동선을 줄이고 자중하십시오. 60년 무리한 확장보다는 소규모의 전진이 더 알차겠습니다. 72년 가까운 사람이 다른 마음을 먹고 있습니다. 주의하십시오. 84년 오랜 친구가 이성으로 다가옵니다. 축 49년 때를 만나 움직이니

[중국IT] 화웨이 P20, 음량조절과 지문인식 버튼 없어

[중국IT] 화웨이 P20, 음량조절과 지문인식 버튼 없어

[봉황망코리아 권선아 기자] 화웨이의 차세대 플래그십 스마트폰 P20에 음량조절과 지문인식 버튼이 없다는 소문이 업계에 퍼졌다. 22일 중국 봉황망(凤凰网)에 따르면 3월 27일 프랑스 파리에서 정식 소개되는 화웨이의 P20 사진을 영국 매체 안드로이드어쏘리티(andr

중국 환경미화원, 무단으로 버려진 독성 액체에 손 부식

중국 환경미화원, 무단으로 버려진 독성 액체에 손 부식

[봉황망코리아 양모은 학생 기자] 최근 중국의 한 환경미화원이 청소하다가 손이 부식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번 사고가 발생한 이유는 시민들의 무분별한 쓰레기 배출 습관 때문인 것으로 드러났다. 중국 봉황망에 따르면 해당 환경미화원은 쓰레기를 분리하던 중 정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