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버전 | | 즐겨찾기
뉴스 > 사회 > 국제사회
  • 작게
  • 원본
  • 크게

브라질, 교도소 폭동에 특단의 대책..군병력 200명 동원

[기타] | 발행시간: 2017.01.11일 07:28

브라질 정부가 올해 들어 교도소 폭동이 잇따르는 북부지역에 군 병력을 동원했다.

정부는 아마조나스 주 마나우스 시와 호라이마 주 보아 비스타 시에 10일(현지시간) 군 병력을 각각 100명씩 보냈다고 밝혔다.

군 병력은 도착 즉시 현지 경찰과 함께 교도소 시스템 복구와 치안 유지 활동에 나섰다.

알레샨드리 지 모라이스 법무장관은 "군 병력은 경찰을 도와 주요 거점에 초소를 설치하고 교도소 주변의 경계를 강화할 것"이라면서 군 병력이 언제까지 주둔할 것인지는 결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올해 들어 브라질에서는 북부와 북동부 지역 교도소에서 연쇄적으로 일어난 폭동으로 100명 가까운 수감자가 살해당했다.

마나우스 시에 있는 아니지우 조빙 교도소에서는 지난 1∼2일에 17시간가량 계속된 폭동으로 56명이 살해됐다.

지난 6일에는 호라이마 주 몬치 크리스투 교도소에서 33명의 수감자가 살해됐다.

두 건의 폭동 사망자는 1992년 상파울루 카란지루 교도소 폭동(111명 사망)에 이어 역대 두 번째와 세 번째로 많다.

교도소 폭동이 계속되자 주 정부들은 연방정부에 긴급지원을 요청했다.

모라이스 장관은 조만간 전국의 주 정부 치안 책임자들을 소집해 교도소 폭동에 대한 대책을 협의할 예정이다.

미셰우 테메르 대통령은 교도소를 증축해 수용 능력을 늘리는 한편 보안 강화 조치를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전문가들은 교도소의 초과밀 수용과 범죄조직 간의 세력다툼을 폭동의 주요인으로 꼽고 있다.

법무부 자료를 기준으로 2014년 말 현재 전국 교도소의 평균 수감률은 167%다. 수용 능력을 100명으로 할 때 167명이 수감돼 있다는 의미다.

전국 교도소의 수용 능력은 37만2천 명이지만, 실제 수감자는 62만2천 명에 달한다.

출처: 외신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공식입장] 박명수, "선곡 잘못 맞다…실수" 불법음원 논란 해명

[공식입장] 박명수, "선곡 잘못 맞다…실수" 불법음원 논란 해명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개그맨 겸 DJ 박명수가 불법 음원 사용 논란과 관련 사과했다. 박명수는 17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선곡이 잘못된 건 맞다"고 인정하며 "순간적으로 선곡을 하다 보니 실수가 있었다. 앞으론 좀 더 선곡에 신경쓰겠다"고 말

[단독] 개리, '런닝맨' 깜짝 귀환…멤버들도 몰랐다

[단독] 개리, '런닝맨' 깜짝 귀환…멤버들도 몰랐다

[스포츠조선 박현택 기자] 개리가 고향집으로 돌아왔다. 방송 관계자에 따르면 개리는 17일 진행된 SBS 예능프로그램 '런닝맨'의 촬영에 임했다. '완전 복귀'는 아니지만 든든하게 한 주를 책임질 예정. '런닝맨'은 현재 게스트 없이 멤버들이 돌아가며 주인공이

"인기 연예인 ‘노는 물’ 달라진다"

"인기 연예인 ‘노는 물’ 달라진다"

주무대 ‘TV예능’서 ‘웹예능’으로…모바일 콘텐츠 파워업 (지디넷코리아=백봉삼 기자)일상생활의 대부분이 모바일에서 이뤄지는 '모바일 시대'에 이르면서 TV방송 중심이었던 엔터테인먼트 산업에서도 지각변동이 일어나고 있다. 모바일로 영상을 소비하는 방식이 대세

모이자 소개|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7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