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연예 > 드라마
  • 작게
  • 원본
  • 크게

'언터처블' 김성균-고준희, 투샷 첫 공개…거대한 두 권력의 만남

[기타] | 발행시간: 2017.11.10일 12:24

[인민망 한국어판 11월 10일] '언터처블' 김성균과 고준희의 첫 투샷이 공개됐다. 둘 사이의 묘한 긴장감이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더욱 자아낸다.

JTBC 새 금토드라마 <언터처블>(연출 조남국/극본 최진원/제작 ㈜김종학프로덕션, 드라마하우스)이 김성균-고준희의 첫 촬영 스틸을 공개했다. 특히 어둠의 권력을 지닌 김성균과 전직 대통령의 딸이라는 합법적 권력을 지닌 고준희의 차가운 도자기 같은 미소가 시선을 강탈하며 두 권력의 만남에 관심을 집중시킨다.

김성균은 아버지의 어둠에 물든 장 씨 일가의 장남 ‘장기서’ 역을 맡았다. 장기서는 악마 같은 아버지(박근형 분)을 두려워하지만 생존을 위해 아버지처럼 악랄한 권력자로 변모해 가는 인물. 고준희는 야망으로 가득 찬 장 씨 일가의 며느리 ‘구자경’ 역을 맡았다. 전직 대통령(최종원 분)의 딸이자 장기서의 부인인 구자경은 뛰어난 두뇌와 권력욕을 가졌지만 교묘하게 자신을 감추고 사는 인물이다. 김성균과 고준희는 권력의 이해관계로 맺어진 정략부부로, 고준희는 김성균과 결혼했지만 가슴속으로는 김성균의 동생인 진구에 대한 엇갈린 사랑을 품었다. 이에 두 사람은 위태로운 부부로 긴장감을 자아낼 예정이다.

공개된 스틸 속 김성균과 고준희는 수많은 취재진들에 둘러싸여 있어 눈길을 끈다. 여유가 넘치는 표정으로 카메라 세례를 받고 있는 두 사람의 모습에서 이들이 거물급 인사임을 알게 한다. 두 사람의 모습을 한순간도 놓치지 않으려는 기자들 사이에서 김성균은 위엄 있는 카리스마를 폭발시키고 있다. 또한, 고준희는 짧은 숏컷과 네이비 컬러의 단정하면서도 스타일리시한 원피스로 한치의 빈틈도 허용하지 않겠다는 듯 품위 있는 자태를 자랑하고 있어 시선을 강탈한다.

이 가운데 김성균과 고준희 사이에 묘한 긴장감이 감지돼 이목을 끈다. 김성균은 고준희의 어깨를 다정하게 감싸 안으며 웃고 있다. 고준희 또한 입꼬리를 올리고 서늘한 미소를 지은 채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는 모습. 젠틀하고 여유 넘치는 모습 위에서 알 수 없는 차갑고 냉랭한 기류가 흐르며 두 사람의 관계를 짐작게 한다. 이에 두 사람이 어떤 부부를 선보일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언터처블> 제작진 측은 “이는 10월 초 진행된 촬영 스틸로 김성균과 고준희는 현장에서 서로를 살뜰히 챙겨주다가도 큐 사인만 들어가면 세상에 없는 냉랭한 부부 포스로 모두를 감탄케 하고 있다”면서 “권력의 중심에 선 아슬아슬한 부부가 탄생될 것이다. 기대해 달라”며 기대를 높였다.

한편 <언터처블>은 삶의 전부인 아내를 잃고 가족의 추악한 권력과 맞서는 차남 장준서와 살기 위해 악이 된 장남 장기서, 두 형제의 엇갈린 선택을 그린 웰메이드 액션 추적극. 선 굵은 연출력을 인정받은 조남국 감독과 밀도 높은 필력을 뽐냈던 최진원 작가의 만남이라는 점에서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기대작이다. <더 패키지> 후속으로 오는 11월 24일(금) 밤 11시에 첫 방송된다.

사진 출처: JTBC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4%
10대 0%
20대 0%
30대 14%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86%
10대 0%
20대 14%
30대 50%
40대 21%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중년의 기억력을 높이는 방법

중년의 기억력을 높이는 방법

자꾸만 깜박깜박한다. 특히 고유명사를 기억하는 일이 어렵다. "그거, 그거 있잖아." "나도 알지, 그거." "근데 그거, 왜 생각이 안 나는거야?" 이런 대화가 빈번한 중년이라면 류념할 것. 영국 일간지 가디언이 소개하는 '기억력감퇴를 막는 다섯가지 방법'이

조선족 중 최고위직 지낸 조남기 장군 별세

조선족 중 최고위직 지낸 조남기 장군 별세

- 조선족으로는 유일하게 상장까지 승진 중국 내 200만여 명 조선족 중에서는 유일하게 인민해방군 상장(대장)까지 승진했던 조남기(趙南起) 전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정협) 부주석이 지난 17일 밤 베이징에서 별세했다. 향년 91세로 장지는 베이징 바바오산(八寶山) 혁

늦은밤 월드컵 중계 보더라도 이틑날 피로감 줄이려면

늦은밤 월드컵 중계 보더라도 이틑날 피로감 줄이려면

‘2018 로씨야 월드컵’이 개최국 로씨야와 사우디아라비아 개막전을 시작으로 한달간 대장정에 돌입했다. 로씨야와는 5시간 시차 때문에 경기가 주로 밤늦게 열려 시청하기가 애매할 때가 많다. 어떡하면 새벽시간대에 재미있게 경기를 보고 다음날 피로감을 덜 느낄수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