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국제경제
  • 작게
  • 원본
  • 크게

가상화폐 거품 꺼지면 망한다"… P2P대출 초비상

[기타] | 발행시간: 2018.01.13일 09:20

전국적으로 가상화폐 열풍이 불면서 P2P대출 업체들에 비상이 걸렸다. 연체율이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는데다 부실 규모가 커지면서 기존 투자금이 가상화폐 시장으로 이동하고 있어서다. 더욱이 여유자금이 부족하고 신용등급이 낮은 청년들이 손쉬운 대출이 가능한 P2P업체에서 받은 돈으로 가상화폐 시장에 투자한 경우 정부의 규제가 강화되면 동반 하락 가능성이 크다는 우려도 나온다.ⓒ게티이미지

전국적으로 가상화폐 열풍이 불면서 P2P대출 업체들에 비상이 걸렸다. 연체율이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는데다 부실 규모가 커지면서 기존 투자금이 가상화폐 시장으로 이동하고 있어서다.

더욱이 여유자금이 부족하고 신용등급이 낮은 청년들이 손쉬운 대출이 가능한 P2P업체에서 받은 돈으로 가상화폐 시장에 투자한 경우 정부의 규제가 강화되면 동반 하락 가능성이 크다는 우려도 나온다.

13일 크라우드연구소에서 발행하는 P2P금융 2017년 주요 실적 및 2018년 전망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P2P 취급액은 1656억원으로 전달(1723억원)보다 67억원 감소했다.

업체별 개인당 투자한도가 1000만원으로 제한된 P2P가이드라인이 지난해 6월 발표되면서 큰 폭으로 하락했던 대출 취급액이 상승세로 돌아선지 얼마 지나지 않아 다시 내림세로 전환되기 시작한 것이다.

P2P업계의 누적대출액 감소는 젊은 층을 중심으로 한 가상화폐의 인기가 큰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개인 신용대출을 주로 취급하는 8퍼센트가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P2P 투자자의 평균 연령은 33.4세로 가상화폐 어플리케이션 사용자 중 50% 이상이 20·30대인 것과 비슷한 분포를 보였다.

이처럼 투자자가 이동하고 있는 이유는 P2P대출 업체들의 연체율과 부실률이 지속적으로 상승하면서 원금 손실의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지난해 11월 말 기준 P2P대출 업체들의 연체율은 7.12%로 1년 전과 비교해 6배가량 높아진 상황이다. 특히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의 경우 연체율이 13.71%에 달할 정도로 상승했다.

더욱이 상대적으로 안전하다고 인식됐던 소딧을 비롯해 빌리, 테라펀딩 등 P2P회원사에서도 끊임없이 부실 문제가 터져 나오면서 투자자들의 믿음은 사라진 상태다.

일각에서는 정부의 가상화폐 관련 규제안이 강화돼 가치가 떨어질 경우 상대적으로 돈을 빌리기 쉬운 P2P 업체에서 대출한 차주의 상환 능력이 떨어지면 연쇄 부실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 “신용등급이 낮은 사회 초년생이나 대학생의 경우 P2P업체에서 대출해 가상화폐에 투자하는 경우가 있다”며 “차주의 자금 상환 능력이 떨어지면 P2P대춥 업계에도 부실 여파가 몰아칠 수 있다”고 말했다.

데일리안 배상철 기자 (chulcho@dailian.co.kr)

춞처:데일리안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0%
10대 0%
20대 0%
30대 5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50%
10대 0%
20대 0%
30대 5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로씨야 월드컵 경기장의 국기, 왜 저렇게 생겼지?

로씨야 월드컵 경기장의 국기, 왜 저렇게 생겼지?

로씨야 월드컵에서 경기전 그라운드에 펼쳐지는 각 나라 국기가 참으로 이상하게 생겼다. 흔히 볼수 있는 사각형이 아니다. 사과처럼 생겼는데 웃쪽이 뾰족하다. 말로 표현하기가 쉽지 않다. 이번 로씨야 대회를 맞아 국제축구련맹(FIFA) 사이트에서도 동일한 디자인이

비수같던 혼다의 슛·패스…베테랑 품격

비수같던 혼다의 슛·패스…베테랑 품격

일본이 세네갈에 선제꼴을 내주고도 무승부에 성공했다. 간판스타에서 조커로 격하됐음에도 혼다 게이스께는 월드컵 2경기 련속 번뜩였다. 예카테린부르크 중앙경기장에서는 25일 2018 국제축구련맹(FIFA) 로씨야 월드컵 H조 2라운드 일본-세네갈 전이 열렸다. 결과는

집안 정리, 물건을 버리는 데도 순서 있다

집안 정리, 물건을 버리는 데도 순서 있다

◆옷→책→서류→소품→추억의 물건들 책 <<설레지>>을 쓴 곤도 마리에는 자신만의 정리법으로 일약 스타덤에 오른 정리 컨설턴트이다. 그가 말하는 정리의 기준은 ‘마음이 설레는 물건만 남겨야 한다’는 것. 버릴 물건과 남길 물건을 판가름하는 기준을 ‘설렘’으로 정했다.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net 地址:北京市朝阳区望京
Copyright © Moyiza.com 2000~2018 All Rights Reserved.

ICP14047069号-1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